조회 수 2735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척추 수술하지 마세요!

척추 명의 충격적 인터뷰!
서울아산병원 3층 수술실. 이춘성(56) 정형외과 교수는 조각하는 것처럼 살을 째고 파고 벌리고 깎는 작업을 하는 중이었다. 그는 '척추 명의(名醫)'로 소문이 나 있다. 그에게 수술을 받으려면 1년 넘게 기다려야 한다.

그런 그가 최근 출간한 '독수리의 눈, 사자의 마음, 그리고 여자의 손'이라는 책에서 의료계의 '장삿속' 수술에 대해 내부 고발을 했다.

"척추 수술을 많이 하고 성공률이 어떻다고 자랑하는 병원은 일단 의심하면 된다. 허리디스크의 8할은 감기처럼 자연적으로 낫는다. 수술 안 해도 좋아질 환자에게 돈벌이를 위해 수술을 권하는 것이다. '획기적인 새로운 시술법'치고 검증된 게 없다. 보험 적용도 안 된다. 결국 환자 입장에서는 돈은 돈대로 버리고, 몸은 몸대로 망가진다."

―구체적으로 무엇을 두고 그렇게 참지 못하는가?

"척추 수술만 예로 들면, 한동안 '레이저 디스크 수술'이 유행했다. 레이저 고열로 디스크를 녹인다는 것이다. 그걸로 좋아질 증상이라면 가만 놔둬도 좋아진다. 오히려 시술 시 발생하는 고열로 주변의 뼈나 신경이 화상을 입을 수 있다. 로봇 수술, 몸에 흉터를 안 남긴다는 내시경 수술, 5~10분 만에 디스크를 제거한다는 수핵성형술 등이 나왔다가 사라졌다. 주현미의 노래 제목처럼 '길면 3년 짧으면 1년' 딱 이거다. 요즘에는 '신경성형술'이 획기적인 치료법인 양 퍼지고 있다."

―시장에서 수요가 있다는 것은 그런 수술을 받아본 환자들이 효과를 봤기 때문이 아닌가?

"신경성형술은 가느다란 관(管)을 몸에 집어넣는데 그 비용만 200만원이 넘는다. 검증된 적 없는 이런 시술에 왜 고비용을 물어야 하나. 이는 우리나라만의 현상이다. 좀 좋아진 기분이 느껴졌다면 시술 전에 맞은 '스테로이드' 주사 효과일 뿐이다."

―그들도 같은 전공 의사로서 나름대로 판단이 있지 않을까?

"처음에는 양심을 속이고 한다. 그렇게 세 번쯤 반복하면 자신도 그런 시술이 정말 옳다고 믿는다. 사람은 합리적인 게 아니라 자기 합리화를 하는 존재라고 하지 않나."

―그쪽 의사들의 반발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 한때 한 척추 전문 병원이 소송을 제기했다가 취소한 것으로 안다.

"그런 새로운 시술법을 팔아먹는 쪽에서는 내게 '당신이 해봤느냐. 안 해보고서 왜 떠드느냐'고 한다. 도둑질이 나쁘다는 것은 초등학교 때부터 배워서 아는 것이지, 꼭 직접 해봐야 나쁜 줄 아는가. 이런 시술은 보험 적용 대상이 되는 순간부터 횟수가 뚝 떨어진다. 요즘 무릎관절 치료에서 자기 피를 뽑아 주사하는 'PRP 주사'가 난리다. 내 전공은 아니나 대학병원의 전공의사들과 얘기해보면 이 역시 전혀 검증이 안 됐다."

―새로운 시술법을 부정하면 고전적인 방법이 늘 옳은가?

"의료 행위는 인체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과학적인 검증 과정이 몹시 중요하다. 어떤 치료법이 행여 몇몇 환자에게 효과가 있다고 전체 환자에게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위험하다. 척추 수술은 현미경을 보면서 손으로 하는 것이다. 획기적인 방법으로 좋아질 환자라면 당초 수술을 하지 않아도 좋아질 환자다. 다시 말해 그건 불필요한 수술이고, 차라리 안 하는 게 맞는다."

―허리 디스크 대부분은 수술을 안 받는 게 맞는다는 뜻인가?

"척추 수술은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더 많다. 상업적인 의사는 환자에게 늘 얻는 것만 말한다. 수술을 했다면 목에 굴레가 씌워진것과 같다. 어떤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 다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그렇게 재발해 또 수술을 받으면 결과는 더욱 나빠진다."

―선생은 어떤 경우 수술을 결정하나?

"수술받아야 할 환자는 꼭 받아야 한다. 가령 척추관협착증이나 척추측만증이 심한 환자는 수술이 아니고는 방법이 없다. 하지만 노인이 '허리 아프다'며 수술해달라고 하면, '감기 걸렸는데 폐를 잘라내나요' 하고 달랜다. 나이가 들면 허리가 아프게 마련이다. 이를 노화 현상으로 받아들이고 운동하면 된다. 어떤 분들은 '다른 대학병원에서도 그랬는데 여기서도 똑같은 말만 한다'며 역정을 낸다."

―이번 책에서 '광고를 많이 하는 의사, 실적 홍보가 심한 의사, 운동선수나 유명 인사를 치료했다고 떠벌리는 의사는 일단 의심하라'고 했다 이유는?

"흙탕물을 흐리는 미꾸라지는 극소수 의사다. 문제는 그런 의사들이 돈을 잘 벌고 번성하고 젊은 의사들의 모델이 된다. 이 때문에 의료 행위가 왜곡되는 것이다."

―그런 의사들의 경력을 보면 대부분 외국 명문대에서 연수해 선진 의료를 배운 걸로 되어있는데도 그런가?

"외국 명문대 병원에서 일주일쯤 어깨너머로 슬쩍 들여다보고 와서는 이력서에 '어느 대학 연수'라고 쓴다. 특정 수술법 세미나에 참가비를 내고 하루이틀 참석하고도 '수술법 연수 과정 수료'라고 한다. '교환교수'니 '초빙교수'도 하나같이 사기다. 외국 명문대 병원에서 그런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다. 드물게 특정 분야의 대가라면 몰라도. 그런 타이틀을 앞세우고 방송에 자주 출연하면 우리 사회에서 스타 의사로 대접받는다."

여러분 척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시지요. 건강은 건강할때 지켜야 한답니다. 혹시나 척추로 인해서 고생 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올렸습니다. 힘찬 또 한주 시작 하시고요.

이미지



?
  • ?
    하얀모란 2019.01.28 00:08
    70대 여성입니다 4번5번척추전방전위증과 척추협착증,척추분리증으로 허리서부터 발가락까지 저리기도하고 오금이땡김도 있고 가끔서해부와 엉덩이가 무겁고 아프기도합니다 걷는건 40분쯤걸으면 허리서부터 서서히 아파오기 시작합니다 집밖은 나가기가 두렵습니다 아파오면 누워야하니까요 누우면 아픔이 사라집니다 약침 봉침치료 한달했고요 별 차도를 못느껴 며칠전 신경주사치료 한번했습니다 제 경우는 어떤치료를 해야 할까요?
  • profile
    갈렙 2019.01.28 00:31
    내일 오후(28일) 2시에 저 정병진목사(010-9953-9182)에게 전화주십시오.
  • ?
    최영주 2019.03.18 16:44

    아픔니까.너무힘드니까ㅡ 그래서햇어요.수술하고나도지금도 ‥파요정답은선생님말씀이정답입니다ㅡ 조언감사드립니다ㅡ

  • profile
    갈렙 2019.03.19 00:42
    수술 안하고 낫길 원하시는 분은 저 정병진목사(010-9953-9182)에게 연락주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의학] 심폐소생술은 어떻게 해야 하나요? 갈렙 2016.04.10 1491
43 [컴퓨터] 레지스트리의 모든 것 갈렙 2016.04.08 1275
42 [상식] 알아두면 유익한 정보들 갈렙 2016.03.24 969
41 [상식]모르면 손해보는 생활상식 40가지 갈렙 2016.03.23 1058
40 [컴퓨터] 부팅시 비밀번호가 생각이 나지 않는 경우 해결책 갈렙 2016.02.20 2004
39 [컴퓨터] 윈도 익스플로러 11로 쉽게 업그레이드하기 갈렙 2016.02.20 1295
38 [컴퓨터] 한글2010 단축키 갈렙 2015.12.17 2457
37 [헬라어] 동사 디포넌트(혼동태) file 갈렙 2015.10.10 1590
36 [헬라어] 헬라어 문법정리 갈렙 2015.10.02 2076
35 [헬라어] 헬라어를 읽어보자 갈렙 2015.10.02 1256
34 바이러스와 악성코드를 한꺼번에 온라인상에서 검색하여 치료하기(터보백신) 갈렙 2015.08.24 1122
33 경침운동법(페트병으로도 가능) 갈렙 2015.08.13 2708
32 2008년 광우병 사태를 기억하는가? 갈렙 2015.08.08 1211
» 척추 수술하지 마세요_서울아산병원 이춘성정형외과교수 4 갈렙 2015.07.21 2735
30 4대보험가입증명서 출력하려면 갈렙 2015.07.14 1356
29 김현웅 법무무장관후보자_동성결혼 퀴어축제 반대 입장 분명히 해_2015-07-07 갈렙 2015.07.07 1159
28 한국 이슬람화 막으려면 다음 세대 선교 전념해야_유해석 선교사 갈렙 2015.06.19 1406
27 단내, 썩은내.. 입냄새 보면 질병이 보인다 갈렙 2015.06.18 1048
26 미국 교회,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저지 위해 결사항전 시작… "시민 불복종 운동 벌이고 감옥도 가겠다" 갈렙 2015.06.13 1251
25 오바마, "동성애를 반대하는 기독교인은 미국의 적이다." 갈렙 2015.06.13 14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