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2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분은 혹시 이 성경구절을 들어보았는가?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니 이는 누구든지 자랑하지 못하게 함이라(엡2:8-9)"
  그런데 이 구절 다음에 무슨 말씀이 기록되어 있는지 기억하고 있는 성도는 많지 않는 것 같다. 여러분은 엡2:10의 말씀을 기억하고 있는가? 표준새번역본을 참조하여 엡2:10의 말씀을 원문에 가깝게 직역해보면 이렇다.
 "(왜냐하면)우리는 하나님의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선한 일을 하게 하시려고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를 창조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렇게 준비시킨 것은 우리가 선한 일을 하면서 살아가게 하시려는 것입니다.(엡2:10)"

  그런데 얼마나 많은 성도들이 구원받은 목적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 이후에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서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 큰 일이다. 사도바울은 그리스도인들이 오직 믿음과 오직 은혜로 구원받은 것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이방인 그리스도인이 있을 뿐만 아니라, 그 다음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모르고 있음을 지적한다. 다시 말해 그리스도인들이 오직 믿음으로 구원을 받은 자라면 그후로는 율법과 죄로부터 빠져나온 자기 자신을, 육체의 기회 즉 죄짓는 데에 사용하지 말고 오직 사랑으로 서로 종노릇해야 한다고 권면하고 있는 것이다(갈5:13).

  아직도 많은 그리스도인들 중에는(나도 과거에 그랬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자신이 지을 미래의 죄까지도 용서해주셨다고 믿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틀렸다. 예수의 피흘림은 우리가 앞으로 지을 미래의 죄까지도 용서해 줄만한 충분한 능력이 들어 있는 것만큼은 확실하다(히9:14). 하지만 만약 거듭난 그리스도인이 죄를 짓고도 그 죄를 회개하지 않는다면 그 죄는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모든 죄는 회개와 자백을 통해서만 용서가 되기 때문이다(요일1:9-10). 그러므로 우리의 과거의 죄가 오직 회개하고 예수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죄용서받은 것처럼, 우리의 미래의 죄도 여전히 회개해야 용서를 받는 것이다. 회개하지 않는 죄는 계속해서 남아 있으며 그 죄는 결국 믿는 그리스도인들이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가로막을 것이다.

  그러므로 당신이 이신득의의 복음을 들어 구원을 받은 자라면 이제는 당신의 옛사람이 지었던 죄를 다시 짓지 말아야 한다. 구원받은 자라면 죄를 끊어버려야 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죄와 멀리 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리고 이제부터는 하나님의 선한 일을 위하여 살아야 한다(엡2:10). 사랑으로 서로 섬기며 살아야 한다(갈5:13). 그러므로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에게 주어진 자유는 죄를 마음대로 지을 수 있는 자유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사는 자유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갈5:1,13).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서 죄짓는 삶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다시 말해 진정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선한 삶 즉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삶을 살 수 있을까? 그 대답은 너무나 단순하지만 실제 삶에서는 그리 단순한 것은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연합된 영을 따라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을 집약적으로 기록해 놓은 곳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로마서 8장과 갈라디아서 5장이다. 그곳에 등장하는 '성령'이라를 주의깊게 살펴보라. 그 단어를 원문으로 살펴보면 '성령(The Holy Spirit)'이라는 단어는 아니다. 단지 '그 영(The Spirit)'이라고만 되어 있다. 그러므로 번역본에 따라 어떤 곳에서는 '성령'이라고 번역하기도 하고, 그냥 '영(사람의 영,)'이라고 번역하기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 번 틈을 내서 여러가지 성경번역본을 펼쳐놓고 비교해보는 것도 좋은 공부가 될 것이다.
  그럼, 로마서 8장과 갈라디아서 5장에 나오는 '성령(개역성경)'이라는 단어를 무엇이라고 번역하면 좋을까? 한 마디로 '연합된 '영'이라고 번역하면 좋을 것이다. 그 연합된 영은 성령께서 믿는 자들 안에 들어와서 거주하는 영이시다. 다시 말해 하나님의 영과 사람의 영이 하나로 합해진 영인 것이다(고전6:17). 죽은 사람의 영이 예수님의 피로 죄용서를 받고 영원한 생명을 지닌 하나님의 영과 연합된 것이 바로 그 영인 것이다. 그러므로 회개하고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여 죄사함을 받은 자는 그때부터 우리 안에 들어오신 성령님과 연합하여 한 영을 이루게 되며, 그 영의 인도를 받아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미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성도가 죄짓지 않고 살려면 반드시 우리가 구원받을 때에 우리의 영과 하나가 된 엽합된 영을 따라 살아야 하는 법을 잘 배워야 한다(갈5:16-18). 이것을 좀 더 이해하기 쉽기 표현한다면, 모든 믿는 자는 성령충만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믿는 자가 정말 죄로부터 벗어나기 원한다면, 그는 날마다 매순간 연합된 영의 인도를 받아 살아야 하는 것이다. 그렇게 될 때, 비로소 믿는 자는 육체의 소욕을 이길 수가 있으며 율법 안에 다시 갇히지 않게 되는 것이다(갈5:16-18).
  그러므로 믿는 자의 승리의 비결은 결국 '회개'와 '성령충만'에 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 승리하는 그리스도인의 삶의 비밀이다. 당신은 지금 회개하며 살고 있는가? 당신은 성령님의 인도를 갈급해하고 있는가?
 
정병진목사(alleteia@empa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35)_저 넓은 세계를 향해_2008-08-08 갈렙 2014.11.24 5172
68 당신은 월담한 자인가 아니면 구원의 관문을 통과해서 들어온 자인가? 갈렙 2014.11.25 5376
67 과연 예수님의 보좌는 하나님의 우편에 있을까?(하나님의 보좌는 과연 몇 개인가?) 갈렙 2014.11.25 6130
» 그리스도인의 자유, 과연 어디까지인가? 갈렙 2014.11.25 5226
65 지금도 이루어가는 나의 구원(엡2:8, 빌2:12)_2013-09-01 갈렙 2014.11.25 5804
64 거짓 선지자의 미혹을 조심하라_2013-09-04 갈렙 2014.11.25 5593
63 끝내 이중적인 삶에서 돌이키지 않는다면(계3:1-6)_2013-09-06 갈렙 2014.11.25 5736
62 요한계시록에 나타난 삼위일체 하나님(하나님은 한 분인가 세 분인가?)_2013-09-08 갈렙 2014.11.25 5751
61 [영상칼럼] 우리 민족이 살 길(추석을 맞이하여)_2013-09-15 갈렙 2014.11.25 5739
60 당신의 소지품을 살펴보라(누구나 천국잔치에 들어올 수 있으나 아무나 들어올 수는 없다)(마22:8-14) _2013-09-30 갈렙 2014.11.25 5459
59 안식일을 폐하러 오신 하나님(마12:1-13)_2013-10-06 갈렙 2014.11.25 5555
58 올 해, 추수감사절은 어떻게 지킬 것인가?_2013-11-10 갈렙 2014.11.25 5320
57 탑 클래스(Top Class)(고전11:17-34)_2013-11-20 갈렙 2014.11.25 5658
56 영계와 물질계를 아우르는 강력한 권세(마21:18-22) 갈렙 2014.11.25 5291
55 명령과 선포의 강력한 효능(마4:1-11)_2013-12-08 갈렙 2014.11.25 5310
54 [영화리뷰] 영화 <노아>를 보고 나서 갈렙 2014.11.25 5720
53 [영상칼럼] 왜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이 민족과 나라가 멸망할 때까지 이방신들을 섬겼을까? 갈렙 2014.11.25 5825
52 왜 우리는 모든 신들 위에 뛰어난 하나님께만 감사해야 하는가?_2014-07-22 갈렙 2014.11.25 5434
51 그리스도인도 구약에 기록된 율법을 지켜야 하는가? 갈렙 2014.11.25 5821
50 우상숭배란 무엇이며 그 결과는?(성경구절을 중심으로) 갈렙 2014.11.25 80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