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구약의 이스라엘 백성들은 왜 바알신을 섬겼을까요? 그들은 진정 바알신을 섬기게 되면 기근이 찾아오고 질병에 시달리며 이방인의 침입을 받아 곡물을 빼앗기고 자녀들은 노예로 끌려가게 되고 결국에는 나라가 패망한다는 사실을 정녕 모르고 그랬을까요? 아닙니다. 그들은 모세의 율법을 통해서 계속해서 경고를 받았습니다(신6:10-15, 7:1-5, 8:19-20, 11:13-17,  11:26-28, 12:1-3, 12:29-31, 13:6-9, 17:2-7, 29:25-27, 30:17-18, 31:18, 32:17,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 나라가 멸망할 때까지 바알신을 섬기게 됩니다. 왜 그랬을까요?

신7:1-5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사 네가 가서 차지할 땅으로 들이시고 네 앞에서 여러 민족 헷 족속과 기르가스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히위 족속과 여부스 족속 곧 너보다 많고 힘이 센 일곱 족속을 쫓아내실 때에 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들을 네게 넘겨 네게 치게 하시리니 그 때에 너는 그들을 진멸할 것이라 그들과 어떤 언약도 하지 말 것이요 그들을 불쌍히 여기지도 말 것이며 3 또 그들과 혼인하지도 말지니 네 딸을 그들의 아들에게 주지 말 것이요 그들의 딸도 네 며느리로 삼지 말 것은 4 그가 네 아들을 유혹하여 그가 여호와를 떠나고 다른 신들을 섬기게 하므로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진노하사 갑자기 너희를 멸하실 것임이니라 5 오직 너희가 그들에게 행할 것은 이러하니 그들의 제단을 헐며 주상을 깨뜨리며 아세라 목상을 찍으며 조각한 우상들을 불사를 것이니라

 

사실 얼마 전만해도 그 이유에 대한 뚜렷한 답은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1928년에 고고학적으로 엄청난 발견이 하나 있었습니다. 시리아의 한 농부가 농사를 짓다가 발견한 토판을 시작으로 하여, 1년여에 걸친 대대적인 발굴작업을 해보니 그곳에 약 3,000년동안 묻혀 있던 고대도시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 도시가 바로 '우가릿'이라고 하는 도시인데, 이 도시의 북쪽에는 바알신전과 다곤신전이 있었고, 그 중간에 제사장의 집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것 안에서는 도서관이 위치해 있었고 수많은 점토판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해독해보니, 놀랍게도 고대근동의 바알신화가 들어있었습니다. 그 신화는 크게 3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하나는 폭풍우의 신이었던 바알신과 혼돈과 바다의 신이었던 얌(Yam)신과의 싸움이었고, 그 다음은 바알신전 건축에 관한 것이었고 마지막은 비와 구름의 신인 바알신과 죽음과 지하세계의 신인 모트(Mot)와의 싸움이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그 내용은 엄청난 힘을 지닌 대자연 앞에서 인간이 어떻게 하면 안정된 농사를 지을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들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이스라엘을 괴롭힌, 바알신 숭배와 맞물려 있는 음행의 이유가 고스란히 들어 있었습니다. 다시 말해, 대자연의 힘 앞에서 속수무책인 인간이 비와 구름을 주관하는 신을 만들어 숭배하게 된다면 보다 더 훨씬 안정적인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것 같기에 고대 가나안인들을 비와 구름을 주관하는 신 바알과 혼돈과 바다의 신인 얌신의 싸움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어디 그 뿐이겠습니까? 비록 바알신이 존재해도 매년 찾아오는 건기와 그리고 이어지는 우기를 어떻게 설명할까 하는 고민도 역시 거기에 들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건기가 찾아오는 것을 바알신이 죽음의 신인 모트신과 싸워 죽게 된 것으로 설정하였고, 바알신의 여자 아낫이 지하세계에 들어가 모트신을 죽이고 바알신을 부활시켜 지상으로 나와 대대적인 혼인잔치를 하는 것은 곧 우기의 시작을 알리는 것으로 만들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바알신과 아낫신이 혼인할 때, 그들로부터 비가 더욱 잘 내리도록 하려면 그들 앞에서 음탕한 일을 벌여야 한다는 생각에, 신전에서 남녀음행을 종교적 제의로 행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나안 사람들이 바알종교를 만들고 신봉하게 된 이유를 찾아본다면 크게 3가지입니다. 하나는 인간의 무지 때문이요, 둘째는 인간의 욕구들(성욕, 소유욕, 권력욕, 안정의욕구...)에 대한 자연스런 분출로 제공 때문이요, 셋째는 타락한 천사들이 하나님을 대신하여 행하는 속임수 때문입니다. 이것들 때문에 신화는 만들어졌고, 그 신화 속에 바알신은 인간들에게 없어서는 아니 될 신적 존재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알신을 숭배하던 자들은 바알신이 바로 풍요와 다산의 신이라고 믿게 되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누가 해와 달과 별들과 산천초목과 구름과 비를 만드시고 그것을 주관하고 계십니까? 그것은 바알신이나 자연이 아니라 바로 우주만물을 창조하시고 다스리시는 우리 하나님이십니다(시121:5~7,욜2:23~24). 누가 축복의 통로로서 한 남편의 한 아내라는 가정을 만드셨습니까? 그분은 하나님이십니다(마19:4~5). 그럼 누가 겸손과 섬김의 리더십을 만드셨습니까? 그것도 예수님의 가르침에서 나온 것입니다(막10:42~45).

시121:5-7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이시라 여호와께서 네 오른쪽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6 낮의 해가 너를 상하게 하지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지 아니하리로다 7 여호와께서 너를 지켜 모든 환난을 면하게 하시며 또 네 영혼을 지키시리로다
욜2:23-24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24 마당에는 밀이 가득하고 독에는 새 포도주와 기름이 넘치리로다
마19:4-5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사람을 지으신 이가 본래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지으시고 5 말씀하시기를 그러므로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서 아내에게 합하여 그 둘이 한 몸이 될지니라 하신 것을 읽지 못하였느냐
막10:42-44 예수께서 불러다가 이르시되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그들을 임의로 주관하고 그 고관들이 그들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43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않을지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44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사람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그렇습니다. 바알신은 하나님의 창조를 모르는 인간의 무지와 성욕과 재물욕과 명예욕과 안정감의 욕구를 가진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를 타락한 천사들이 공식적으로 종교적으로 표출하도록 만든 통로였던 것입니다. 그러니 이스라엘 백성이라고 안 당할 리가 있겠습니까? 어느 누구가 안정과 쾌락과 물질과 명예를 갖고 싶어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므로 이스라엘 백성들도 자기의 나라가 망할 때까지 바알신을 숭배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그리스도인들이라도 육체의 욕구만을 충족시키는 것이 있다면 그것이 바로 우상숭배임을 알아야 합니다. 그래서 탐심은 곧 우상숭배행위가 되는 것입니다(골3:5). 이제는 하나님 이외에 그 어떤 것도 섬기거나 절하거나 추구하지 맙시다. 만약 우리가 우상숭배하는 행위를 그치지 않는다면 우리도 이 땅에서 있는 것도 빼앗기게 될 것이고 결국 죽어서는 지옥에 떨어지게 될 것입니다(마5:27-30, 계21:8).

골3:5 그러므로 땅에 있는 지체를 죽이라 곧 음란과 부정과 사욕과 악한 정욕과 탐심이니 탐심은 우상 숭배니라
마5:27-30 또 간음하지 말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28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음욕을 품고 여자를 보는 자마다 마음에 이미 간음하였느니라 29 만일 네 오른 눈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며 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계21:8 그러나 두려워하는 자들과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흉악한 자들과 살인자들과 음행하는 자들과 점술가들과 우상 숭배자들과 거짓말하는 모든 자들은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던져지리니 이것이 둘째 사망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35)_저 넓은 세계를 향해_2008-08-08 갈렙 2014.11.24 5171
68 당신은 월담한 자인가 아니면 구원의 관문을 통과해서 들어온 자인가? 갈렙 2014.11.25 5374
67 과연 예수님의 보좌는 하나님의 우편에 있을까?(하나님의 보좌는 과연 몇 개인가?) 갈렙 2014.11.25 6128
66 그리스도인의 자유, 과연 어디까지인가? 갈렙 2014.11.25 5226
65 지금도 이루어가는 나의 구원(엡2:8, 빌2:12)_2013-09-01 갈렙 2014.11.25 5802
64 거짓 선지자의 미혹을 조심하라_2013-09-04 갈렙 2014.11.25 5593
63 끝내 이중적인 삶에서 돌이키지 않는다면(계3:1-6)_2013-09-06 갈렙 2014.11.25 5736
62 요한계시록에 나타난 삼위일체 하나님(하나님은 한 분인가 세 분인가?)_2013-09-08 갈렙 2014.11.25 5749
61 [영상칼럼] 우리 민족이 살 길(추석을 맞이하여)_2013-09-15 갈렙 2014.11.25 5739
60 당신의 소지품을 살펴보라(누구나 천국잔치에 들어올 수 있으나 아무나 들어올 수는 없다)(마22:8-14) _2013-09-30 갈렙 2014.11.25 5458
59 안식일을 폐하러 오신 하나님(마12:1-13)_2013-10-06 갈렙 2014.11.25 5554
58 올 해, 추수감사절은 어떻게 지킬 것인가?_2013-11-10 갈렙 2014.11.25 5318
57 탑 클래스(Top Class)(고전11:17-34)_2013-11-20 갈렙 2014.11.25 5658
56 영계와 물질계를 아우르는 강력한 권세(마21:18-22) 갈렙 2014.11.25 5290
55 명령과 선포의 강력한 효능(마4:1-11)_2013-12-08 갈렙 2014.11.25 5308
54 [영화리뷰] 영화 <노아>를 보고 나서 갈렙 2014.11.25 5719
» [영상칼럼] 왜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이 민족과 나라가 멸망할 때까지 이방신들을 섬겼을까? 갈렙 2014.11.25 5824
52 왜 우리는 모든 신들 위에 뛰어난 하나님께만 감사해야 하는가?_2014-07-22 갈렙 2014.11.25 5433
51 그리스도인도 구약에 기록된 율법을 지켜야 하는가? 갈렙 2014.11.25 5819
50 우상숭배란 무엇이며 그 결과는?(성경구절을 중심으로) 갈렙 2014.11.25 80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