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우리는 어느 시대에 살고 있을까? 예수께서 종말이 오리라고 약속했던 바로 그 근방에 살고 있다. 왜냐하면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무화과나무가 싹을 낸지 벌써 68년이 지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때가 되면 인자가 문앞에 이른 줄 알라고 하셨기 때문이다.


그럼, 마지막 때가 가까와질수록 어떤 현상이 빈번해질까? 주님께서는 마지막 때가 되면 거짓선지자와 거짓그리스도의 미혹의 빈번할 것이라고 예고하셨다(마24:4-5,11, 23-24). 정말 2014년도에는 거짓예언 때문에 한국교회가 몸살을 앓았다. 12월에 한국전쟁이 일어난다고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파주에 있는 어떤 교회는 교인수가 200명이나 되는데, 아예 교회문을 닫고 종탑을 내리고 교인 30명을 데리고 필리핀으로 도망했다고 한다. 그런데 정작 약속된 날짜와 시간이 한반도에 일어날 것이라고 했던 전쟁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자 홍혜선전도사는 이미 제2롯데월드 지하 땅굴을 통해 북한군 20만명이 침투해 전쟁이 일어났는데, 한국의 종북언론들이 통제하고 모르고 있다는 어처구니없는 말만 하였다. 믿음이란 무엇인가? 믿음이란 정신을 차리고 거짓된 가르침고 거짓예언을 분별해 내는 것이다.

   

▲ 자칭 홍혜선전도사는 한국에 전면전쟁이 일어날 날짜를 2014년 12월 14일(일) 새벽 4시 반이라고 유투브 영상을 통해서 말했다. 하지만 그것이 불발로 끝나자 그녀는 그 다음날 자신의 SNS에 이렇게 글을 남겼다. "“전쟁은 이미 시작됐고, 그 전에 계엄령이 선포되었어야 했는데 종북세력이 이를 막고 있으며, 언론이 조용한 이유는 정부와 언론이 모두 종북세력에게 넘어갔기 때문이다”. “나보고 전쟁 나지 않게 주님께 기도해 달라고 할 때는 언제고, 지금은 몇 시간, 아니 하루도 지나지 않았는데 자기들이 기대했던 전쟁의 모습이 표면에 안 나타난다고 발광들을 한다.” ⓒ업코리아


그렇다면, 무엇이 올바른 가르침인지 알 수 없고 무엇을 따라가야 할지 모르는 우리 성도들은 과언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가? 오늘 본문 말씀에 의하면, 주님께서는 3가지 처방전을 우리에게 알려주신다.


첫째, 자칭 선지자인 이세벨의 가르침을 따르지 말라 하셨다(24a절). 다시 말해, 거짓선지자를 분별하고 그 선지자의 가르침을 따르지 말아야 한다고 하셨다. 그녀는 자신을 '자칭 선지자'라 칭하였다. 주님께서 그를 선지자로 부르신 일도 없고 파송한 일도 없었는데 말이다. 그 선지자는 '여자'라 하였다. 성경에서 등장하는 여자는 정결한 여인이거나 음탕한 여인이다. 여기서는 바벨론과 같은 음행하는 여인을 가리킨다. 많은 거짓된 가르침으로 성도들을 오염시키는 자라는 뜻이다.


두아디라교회는 이러한 거짓선지자의 미혹으로 교회가 홀라당 넘어가고 있었다. 아직 몇 남아있는 않은 성도들을 제외하고는 그녀의 가르침을 다 따라가고 있었던 것이다. 왜냐하면, 그녀의 가르침이 성도들의 고민을 일시에 해결해주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그들이 세상에 나가 돈을 벌려면 상업활동을 해야 했는데, 그럴려면 두아디라의 수호신인 아폴로 태양신 앞에 나아가 그 신상 앞에 경배하고 음탕한 파티에 참석해야 했던 것이다. 그것은 엄연한 우상숭배행위요 음행이었다. 하지만 어떤 지도자가 나타나, 그것은 우상숭배행위가 아니라 이 도시의 문화활동이다고 하였다. 한 번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에게 우상은 더 이상 없으므로 우상 앞에 절한다고 해서 그것이 우상숭배행위가 되지는 않으며, 어떤 음식이라고 기도하고 먹으면 괜찮다는 식으로 해석해주었기 때문이다. 가서 절하고 파티에 참여하지 않으면 돈을 벌지 못해 가족들을 굶겨야 하는 마당에 그 주의 종의 가르침은 가물에 생수와 같았을 것이다. 어딘가 모르게 꺼림찍한 것은 있었지만 모두들 그 가르침을 받아들였고 그 가르침을 따라갔다. 하지만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무엇이라고 말씀하셨는가? 거짓선지자의 가르침을 절대 따르지 말라 하셨다. 죽은 자 때문에 드리는 추도예배와 장례예배도 분명 우상숭배행위다. 또한 죽은 사람의 영정 사진 앞에 꽃을 바치고 절하며, 향을 피우거나 묵념하는 것도 동일한 우상숭배행위인 것이다. 일제시대 때에 신사참배가 어찌 국민의례라고 할 수 있단 말인가? 여러분은 절대 그러한 가르침을 따라가지 말라. 


둘째, 사탄의 깊은 것을 분별할 줄 알아야 한다고 하셨다(24b절). 사탄의 깊은 흉계를 파악할 줄 알야 한다는 말이다. 사탄은 결코 자신을 보이도록 밖에 드러내지 않는다. 다 처음에는 진리의 말씀만을 말하게 한다. 그러다가 군데군데 거짓된 가르침을 끼워넣는다. 사람들은 다른 것이 맞는 말이었으니 이것도 맞지 않겠는가 하면서 따라간다. 하지만 그것이 자신을 지옥에 떨어드리는 독약인 줄 모르고 있다. 


그럼, 성도들은 어떻게 그런 것을 분별해 낼 수 있을까? 주님께서는 그런 것들을 분별하면서, 그 사람의 내면을 깊숙히 살피고, 그를 불꽃같은 통찰력을 가지고 보라 하셨다(계2:23, 18). 홍혜선의 예언도 마찬가지다. 무턱대로 예언이니까 하고 따라갈 것이 아니라, 분별해내야 하는 것이다. 그녀는 자신의 이력도 속였고 전화번호도 속였으며, 간증내용도 속였다. 조금만 조사해 보면 그녀가 연극배우 출신이라는 것도 알아냈을 것이다. 그녀는 일종의 연극을 하고 돌아갔다. 그런데 그 연극이 진짜인 줄 알고 따라갔던 것이다. 그녀가 쓴 책에 보면 외계인 이야기도 나온다. 한 가지만 살펴 보아도 그녀가 보았다고 주장하는 것들이 짜집기이자 지어낸 창작품인 것을 알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성도들이 그러한 수고도 없이, 성령님이 하신 것이까, 예수님께서 그녀를 통해서 말씀하신다고 했으니 맞는 말일꺼야 하면서 따라갔다. 지금 그 결과는 참담하다.

   
▲ 그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미국 플러신학대학원 선교문학석사라고 올렸다. 하지만 그의 약력이 거짓으로 들통나자 <한국전쟁 메시지 7>부터는 자신의 약력을 아예 삭제해버렸다. ⓒ업코리아

그러므로 주님께서는 이렇게 해서 성도들을 미혹하는 거짓선지자 이세벨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하셨다. 하지만 그녀도 신앙인이니만큼 회개할 기회를 주신다고 했다. 먼저 본인에게는 질병에 들게 하실 것이라 하셨고, 그녀의 가르침에 동조했던 자들은 큰 환난에 던지신다고 했다. 그리고 그녀의 자식들은 사망으로 치실 것이라고 했다. 요즘 들어 이것이 정말 실제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낀다. 왜냐하면 제 주변에서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새들백교회 릭워렌목사도 어느 날부턴가 종교다원주의자가 되어버렸다. 그러다가 작년에 그의 막내아들 메튜워렌이 권총으로 자살해 죽었다. 회개해야 한다. 


셋째, 이미 가지고 있는 것을 굳게 붙잡으라 하셨다(25절). 예수께서 그의 사도들에게 전해준 말씀들을 붙잡으라는 말이다. 결코 우상숭배하지 말라. 또한 하나님이 한 분인 것을 모르고, 성령하나님을 별로도 취급하여 뭔가 다른 것이 있지 않겠나 하다가 귀신이 하는 것을 성령의 하는 일로 생각하는 우를 범하지 말라. 그리고 주님은 환난후에 오신다고 했다. 그러니, 환난전휴거와 베리칩과 같은 시한부종말론에 속아넘어가지 말라. 베리칩 같은 것은 물질이니까 그것 받는다고 지옥 떨어질까 두려워하지말라. 오히려 우상숭배하면 그 영혼에 찍히는 666표 때문에 지옥에 떨어진다는 것을 알고 베리칩종말론을 따라가지 말라. 우리는 지금도 참된 주의 종을 통해, 그리고 신구약성경말씀을 통해 익히 알고 있는 영적 진리를 붙잡아야 한다. 그리스도가 여기있다 저기있다해도 미혹받지 말라.


그렇다. 오늘은 새해 첫 주일이다. 올 해는 분별력을 소유하여 결코 거짓예언이나 거짓가르침을 따라가지 말라. 오직 날마다 회개하고 천국복음을 전파하는 데에 모든 것을 집중하자. 그래야 죽어서 천국에 들어가게 되고 거기어 왕노릇하는 자가 되지 않겠는가? 그리고 이 세상에서는 새벽별이신 예수님의 권세와 능력을 맛보고, 천국에서 그분의 영광을 누리지 않겠는가? 자, 지금이야말로 정신을 차리고 참된 진리의 말씀만을 붙들고 주님만 바라보고 나아가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 우리가 가나안땅에 들어갔을 때에 꼭 주의해야 할 것은(수7:10~26) file 갈렙 2015.04.22 1847
88 요한계시록에 나타난 삼위일체 하나님(하나님은 한 분인가 세 분인가?)_2013-09-08 갈렙 2014.11.25 5754
87 왜 우리는 모든 신들 위에 뛰어난 하나님께만 감사해야 하는가?_2014-07-22 갈렙 2014.11.25 5439
86 올 해, 추수감사절은 어떻게 지킬 것인가?_2013-11-10 갈렙 2014.11.25 5321
85 예언, 과연 어떤 것이 바른 것인가?(고전14:1~6,31) 갈렙 2015.01.11 1688
84 예수께서 말씀하신 칭의란 무엇인가?(눅18:9~14)_2017-02-23 갈렙 2017.02.24 398
83 영계와 물질계를 아우르는 강력한 권세(마21:18-22) 갈렙 2014.11.25 5293
82 어떻게 하면 내 성품도 고칠 수 있을까?(갈5:16~26) 갈렙 2015.03.11 2024
81 안식일을 폐하러 오신 하나님(마12:1-13)_2013-10-06 갈렙 2014.11.25 5557
80 아브라함은 한 번의 칭의로 구원받을 수 있었나? 갈렙 2016.11.25 489
79 아브라함은 단 한 번의 칭의로 구원을 받은 것일까? 갈렙 2015.11.26 1717
78 스님이 만든 기독교영화 "산상수훈"에 대해서 file 갈렙 2017.12.30 417
» 성도가 거짓된 가르침에 흔들리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계2:24-29) 갈렙 2015.01.05 3795
76 성경적인 바른 구원관이란 무엇인가?_2017-02-13 갈렙 2017.02.16 339
75 성경에 과연 구원에 관한 개인적 예정이 나올까? 갈렙 2014.11.12 5756
74 삼위일체 하나님 즉 한 분이시지만 삼위로 나타나신 하나님에 대한 바른 이해_2016-04-01 갈렙 2016.04.01 1608
73 사람들은 왜 하나님을 한 분 하나님으로 믿지 않고 삼신론적으로 믿으려 하는 것일까? 갈렙 2015.06.02 1701
72 방언을 올바르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갈렙 2015.02.02 1642
71 방언으로 기도하는 것을 멈추지 말라(고전14:14~18) 갈렙 2015.02.01 1851
70 방언기도를 해야 하는가 하지 말아야 하는가? file 갈렙 2019.08.15 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