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는 자 속에 보혜사 성령을 보내주시는 이유는 무엇인가?(겔36:26~27)_2019-03-07(목)

갈렙 2019.03.07 08:05:08 동영상URL: https://youtu.be/uw36WMyQGWQ

아침묵상입니다.
제목: 믿는 자 속에 보혜사 성령을 보내주시는 이유는 무엇인가?(겔36:26~27)_2019-03-07(목)

https://youtu.be/uw36WMyQGWQ

 

1. 구약시대와는 달리 오순절이후 믿는 자들 속에는 성령이 들어오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럼, 믿는 자들 속에 성령이 들어오시게 되면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됩니까? 그은 첫째, 사람이 거듭 태어납니다. 둘째, 성령께서 그 사람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음을 증언해주시고 보증해주시고 인쳐주십니다. 셋째, 성령께서 죄로부터 그를 거룩하게 하십니다. 넷째, 진리 가운데로 인도해주십니다. 다섯째, 예수님이 누구시며 그분이 하신 말씀을 생각나게 해주십니다. 그렇다면 맨처음 하나님께서는 왜 사람들 속에 성령을 보내주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입니까?(렘31:31~34)

 

2. 하나님께서는 장차 믿는 자들 속에 보혜사 성령을 보내주시겠다고 하신 근본적인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자꾸 언약을 깨뜨렸기 때문입니다(렘31:32). 그들은 시내산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겠다고 분명하게 약속하였음에도 불구하고(출24:3,7), 늘 하나님의 약속을 깨뜨리며 범죄하였습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는 죄가 무엇인지 몰라서 죄를 지었다면서 그들이 더 이상 핑계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해 그들의 마음 속에 하나님의 법인 성령의 법을 집어넣어주시려 하신 것입니다. 왜냐하면 성령께서 사람들 마음 가운데에 들어가시게 되면, 굳이 하나님이 누군지를 배우지 않았어도 성령께서 그것을 가르쳐주실 뿐만 아니라, 무엇이 죄이고 무엇이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것인지를 깨닫게 해 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성령의 인도하심과 깨닫게 하심을 무시하고 자기 고집대로 행하게 된다면, 심판날에 자기는 잘 몰라서 그랬다고 더이상 핑계할 수 없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여호와의 영을 사람들 속에 넣어주시어 그 속에 있게 하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입니다(겔36:27). 그렇게 되면 성령을 받게 되는 자들은 어떻게 살아가게 되는 것입니까?

 

3. 보혜사 성령께서 사람의 마음 가운데에 들어오시면 성령은 구약의 약속처럼 우리에게 죄가 무엇인지를 가르쳐 주시고, 여호와와 예수님이 누군지를 가르쳐 주십니다. 그렇게 되면 하나님께서는 과연 무엇을 기뻐하시고 무엇을 슬퍼하시는지를 그도 깨닫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성도는 점차 죄악을 멀리하여 죄를 짓지 않게 되며, 하나님의 율법과 규례들을 지켜 행하게 됩니다(겔36:27). 사실 신약시대에 이후 예수께서 오셔서 십자가에서 달려죽으심으로 율법 중에서 의식법(제사법, 정결법, 음식법, 절기법)은 다 폐지해놓으셨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십계명과 같은 도덕법은 여전히 유효한 상태에 있습니다. 그러므로 자기 안에 성령을 모신 자는 십계명과 같은 도덕법을 지켜 행하게 됩니다. 그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고 합당한 일입니다. 그렇게 할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성령을 믿는 이들 마음 속에 보내주신 것이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종교개혁 이후 500년이 지난 전세계 교회는 아직도 거룩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지도자들의 타락상과 부패는 더 심해가고 있습니다. 자기 안에 성령을 모셨음에도 불구하고 대체 무엇 때문에 전세계 교회는 이처럼 죄에서 못 벗어나고 있는 것인가요?

 

4. 믿는 자들이 비록 자기 안에 성령을 모시고 있다고 할지라도 부패와 타락이 더 심해지고 있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종교개혁 이후의 지도자들이 성도들에게 중세처럼 면죄부를 남발해왔기 때문입니다. 중세시대가 분명 잘못된 것은 분명합니다. 사람은 결코 자신의 의로운 행위로 구원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면죄부를 산다고 할지라도 그것이 자신이 지었던 자범죄들을 다 용서해주지도 않으니까요. 그래서 종교개혁자들은 성경에 대한 무지로 인하여, 사람들이 교리화된 잘못된 가르침에 따라가서 결국 구원과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여겼습니다. 그래서 도저히 대항할 수 없는 교권이었지만, 거기에 반기를 들고 일어난 것입니다. 그래서 종교개혁자들은 모든 믿는 이들의 손에 성경을 들려주자고 결단했습니다. 성경에 대한 무지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떻게 되었습니까? 여전히 그때나 지금이나 죄악은 더 심해지고 부패한 타락상을 더 커지고 있습니다. 왜 그렇게 되고 있는 것입니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한 번 믿으면 모든 죄(과거의 죄와 현재의 죄와 미래의 죄까지)를 용서받으며, 한 번 얻은 구원은 영원히 안전한 것이라고 가르쳐왔기 때문입니다. 이것이야말로 바로 현대판 면죄부 남발입니다. 예수님을 믿어도 지은 죄를 회개하지 않으면 그 죄때문에 죽을 때에 구원에서 떨어진다는 것을 가르치지 아니한 죄입니다. 그때에가서 기록된 생명책에서 자기의 이름이 지워지고, 그 사람 안에 내주하고 있는 성령께서 떠나신다는 것을 가르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한 번 구원받으면 그것이 진짜 영원하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비록 그가 구원받아 성령을 마음 속에 모시게 되고, 거듭나게 되고, 하나님의 자녀로 인침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성령을 거역하거나 훼방해서는 아니 되며, 성령을 소멸시켜서도 안 된다고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살전5:19). 한 번 빛을 받고 성령에 참여하게 된 바 되고 하나님의 선한 말씀과 내세의 능력을 맛보았어도 또다시 타락하여 현저히 죄를 짓게 되면 결국 회개가 안 될 수도 있다는 것을 가르치지 않았습니다(히6:4~6). 그러면 영원히 멸망당한다는 것을 가르치지 않았던 것입니다(고전9:27). 그러니 죄를 짓고도 그것을 대수롭게 여기지 않게 되어버린 것입니다. 그러니 지금도 예수님을 믿었지만 회개치 못해 결국 지옥에 떨어지는 영혼이 수두룩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합니까?

 

5. 다시 회개를 가르쳐야 합니다. 예수님을 믿는다고 그냥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믿어도 지은 죄를 회개하지 않게 될 때에는 죽을 때에 구원에서 탈락될 수 있음을 가르쳐야 하는 것입니다(계3:5). 예수님을 믿고도 자기 안에 들어온 성령의 음성을 무시하고 죄를 계속 범하게 되고, 지은 죄를 회개하지 않는 삶을 계속 살게 되면 결국 죽을 때에 성령께서 그를 버리신다는 것을 가르쳐야 합니다(히10:26~29). 그러므로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을 믿으면 자기 안에 들어오신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죄는 회개하고 죄를 멀리해야 하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사는 것이 제대로 된 신앙생활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말씀을 전하는 자부터 그 가르침을 실천해야 합니다. 그래야 나도 살고 그도 살릴 수가 있는 것입니다. 그래야 나도 구원받고 그도 구원받게 할 수가 있는 것입니다. 건투를 빕니다.

 

2019년 3월 7일(목)

정병진목사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