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에게 주님은 무엇을 진정 바라셨는가?(눅24:13~35)
https://youtu.be/NCJwINvJX20

 

1. 사람이 가진 육안으로는 원래 보이는 물질세계만을 보게 되어있습니다. 귀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사람에 따라 볼 수 없는 영의 세계를 보게 되는 일들도 종종 발생합니다. 그런데 거꾸로 말해서, 만약 볼 수 없는 영의 세계를 다 보거나 듣게 된다면 어떤 일이 발생하게 될 것이며, 우리에게는 어떤 어려움이 발생하게 되는 것일까요?

 

2. 사람의 육신의 눈으로 영의 세계를 볼 수 없다는 것은 우리에게 오히려 복일 것입니다. 왜냐하면 상대방 속에 들어있는 귀신이 보인다면 어떻게 그 사람과 함께 말하거나 그 사람과 결혼해서 살 수 있겠으며, 길 가다가 길 모퉁이에서 귀신이 불쑥불쑥 튀어나올 때에 얼마나 놀라겠습니까? 그리고 특히 설교하는 목회자의 눈에 성도들 안에 들어 있는 귀신이 보인다면 과연 설교나 제대로 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육안으로 영의 세계를 본다는 것은 원칙적으로 제한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영의 세계가 있다는 것을 사람이 알 수 있도록 허용하실 때가 있습니다. 오늘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원래 부활하신 예수님(무소부재하신 예수님)을 이 세상에서는 볼 수 없는 것이 정상인데,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의 눈에 부활하신 예수님이 보이도록 허락하셨습니다. 왜 주님께서는 그 두 제자들에게 당신의 모습을 보여주신 것인가요?

 

3.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는 부활하신 예수님을 믿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주님께서는 당신이 부활하셨다는 사실을 그들로 하여금 확실히 알 수 있도록 일부러 보여주신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 모두가 부활하신 주님을 보여 달라고, 부활하신 주님의 음성을 듣게 해 달라고 해서는 아니 됩니다. 물론 얼마든지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당신을 나타내 보여주실 수 있고 음성을 들려줄 수도 있지만 그것은 영적은 세계의 원칙이 아니며 또한 그러한 일은 위험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사람들은 늘 본 것만 믿으려 하고 들을 것만 믿으려 할텐데, 거꾸로 말하면 보이지 않거나 듣지 못하는 것은 아예 거들떠 보지도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귀신들도 자기가 가진 능력을 사용해 하나님으로 가장하여 사람들에게 보여주기도 하고 들려주기도 하니까, 귀신이 보여주고 들려준 것을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로 착각하여 미혹을 받을 수도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주님께서는 부활하신 당신을 보고도 믿지 못하겠느냐고 책망하신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렇다면 주님께서는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의 과연 무엇을 책망하셨던 것일까요?(눅24:25~27)

 

4. 주님이 두 제자를 책망하신 이유는 부활하신 당신을 보고도 그들이 주님을 믿지 못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미 구약성경에서 선지자들이 말했던 것을 더디 믿고 있는 것과, 깨닫지 못하는 것을 책망하셨습니다(눅24:25). 그리고 주님께서는 모세와 선지자의 글로 시작하여 성경에 기록된 메시야(그리스도)에 관한 말씀 즉 메시야의 탄생과 생애 그리고 고난과 버림당함, 죽음과 부활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셨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그들의 집에 들어가셔서 떡을 떼어주실 때에 그분이 예수님이신 것을 알아보는 순간 그들의 시야에서 사라지셨습니다. 그분이 부활하신 예수님이라는 것을 그들이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주님께서는 당신자신을 보고 만져보라고 그래서 당신이 살아나셨다고 믿으라고 말씀하지 않으시고, 왜 구약성경을 찾아 그들에게 자세히 설명해주셨던 것인가요?

 

5. 예수께서는 육안으로 보이는 것과 육신의 귀로 듣는 것을 보고 들어가며 믿으라고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구약성경의 말씀을 들려주어 그것이 그대로 성취되고 있음을 믿지 못하는 것을 책망하셨습니다. 그들에게 그렇게 하신 구체적인 이유는 무엇인가요?

 

사실 우리가 성경말씀에 따라 주님을 믿게 된다면, 우리가 주님을 설령 보지 못하고 설령 그분의 음성을 듣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그분이 하신 말씀을 통해서 우리는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심을 믿으며 우리를 언제든지 도와주실 것임을 믿을 수가 있을 것입니다. 말씀이 믿어지는 순간 더 이상 주님의 모습은 필요가 없어집니다. 그러자 주님께서는 그들의 시야에서 사라지셨습니다. 결국 우리에게 있어서 문제는 육안으로 무엇을 보았느냐 보지 못했느냐가 아니라 과연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얼마나 믿고 있느냐 아니냐입니다. 특히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는 자기가 믿고 싶은 것만 믿고 있었다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사실 그들 자신이 믿고 있었던 것은 예수께서 육신을 가지고 살아계셨을 때에 자신이 직접 육안으로 보고 들었던 바로 그 예수님뿐이었습니다. 그러니 그들은 예수님을 능력있는 선지자 정도로만 알고 있었습니다(눅24:19~21). 그러므로 오늘날 우리는 우리 자신이 주님을 직접 보지 못하고 그분의 음성을 직접 듣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할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그분의 말씀을 내 맘대로 잘라버리고 내가 믿고 싶은 것만, 내가 듣고 싶은 것만 믿고 들으려 했던 것을 회개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제부터라도 성경66권의 모든 말씀을 다 믿고 들을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2018년 4월 4일(수)
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