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예수께서 외치신 시대(카이로스)의 표적들은 무엇이며 왜 종교지도자들을 책망하셨나?(마16:1~4)
https://youtu.be/uExWtEiGbwg

 

1. 예수께서는 당신에게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을 보여달라고 요청하는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의 요청을 듣고 왜 거절하셨을까요?(마16:1~4)

 

2. 예수께서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로 구성된 산헤드린공회원들이자 종교지도자들의 요청에 대해 거절하신 것은 그들은 하늘의 기상을 분별하고 있으면서도 당시 시대(카이로스)의 표적들은 분별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예수께서 이때 말씀하신 시대의 표적들(복수)이란 대체 무엇을 가리킵니까?(마16:4)

 

3. 예수께서 말씀하신 시대의 표적들은 요나의 표적과 관계된 것으로서, 당시 요나는 2개의 표적을 보여주었습니다. 하나는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다(죽었다가) 3일만에 다시 살아나는 기적이었고, 또 하나는 하루동안에 회개를 외쳤는데도 니느웨사람들이 재를 뒤집어쓰고 금식하며 회개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께서 종교지도자들을 향하여 왜 시대의 표적들은 분별하지 않느냐고 하신 것은 그들도 시대의 표적들을 지켜보고 있었음에도 그것에 대해서는 전혀 반응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곧 요나의 두번째 표적과 같이 세례요한도 회개를 외쳤고 예수께서도 오셔서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고 외치셨지만, 꿈쩍도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왜 회개하지 않았던 것일까요?

 

4. 당시 종교지도자들은 어린아이와 같은 신앙이 아니었습니다. 예수께서는 만일 누구든지 돌이켜 어린아이와 같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갈 수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마18:3). 뿐만 아니라 어린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지 못한다면 천국에서 큰 자가 될 수 없다고까지 말씀하셨습니다(마18:4). 이것을 반대로 해석하면, 당시 종교지도자들(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은 전혀 어린아이와 같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어린아이들은 어떻습니까? 어린아이들은 권위있는 웃어른들의 말에 결코 토를 달지 않습니다. 그냥 그대로 믿고 그대로 따릅니다. 그것이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냥 그대로 믿고 따르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한 웃어른이 명령하면 반드시 실천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어떤 꿍꿍이속을 차리지 않습니다. 그리고 자신은 아직 미숙하고 어리석으니 가르쳐만 주시면 그대로 따르겠습니다는 자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 종교지도자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기는 들었지만 순종하려고도 하지 않았으며 배우려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자기를 가르치는 위치에 있는 것이지 배우는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자기들의 판단만이 옳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실 그들 중에는 예수님이 누구신지, 그분이 시대의 표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자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그렇게 반응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이러한 자들은 천국에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혹시 회개하여 천국에 들어가는 자가 생긴다고 해도 천국에서는 큰 자가 될 자가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오늘을 살고 있느 지금의 나는 어떻습니까? 나는 과연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고 있으며, 시대의 표적들을 분별하면서 살고 있습니까?

 

5.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을 위해서는 어떠한 표적은 보여줄 수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께서는 악하고 음란한 세대라 할지라도 그들에게 요나의 표적만큼은 보여주실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예수께서는 당시 사람들이 악하고 음란한 세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왜 그들에게 요나의 표적만큼은 보여주신다고 말씀하신 것일까요?

 

예수께서 요나의 표적을 보여주신다고 하는 것은 요나가 큰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다가 3일만에 살아나온 첫번째 기적을 보여주신다는 것입니다. 이 기적은 사실 표적이었습니다. 그것은 예수께서 온 인류를 위해 속죄제물로 대신 죽으시겠지만 3일만에 다시 살아나실 것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런데 이 표적만큼은 모든 사람들에게 개방하신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모든 사람들이 들어야할 소식이고 알아야할 소식이기 때문입니다. 예수그리스도의 속죄적 죽음과 부활은 온 인류의 구원을 위한 가장 기쁜 소식이자 최후의 소식이기 때문입니다. 설령 어떤 이가 지금 악하고 음란하다고 할지라도 죽기전까지는 그에게도 회개할 기회가 있으니까, 주님께서는 모든 사람을 위해 자신의 죽음과 부활의 표적을 공개하시겠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더욱이 그 기적(표적)은 하나님께서 구약시대 무려 4천년간이나 약속하신 것이기 때문에, 그것을 은밀히 성취하지 않으시고 공개적으로 성취하심으로 하나님의 약속은 반드시 성취된다는 것을 알려주시기 위함도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난 몰랐다고 하는 자들에게 핑계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함도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겸손하고 어린아이와 같은 신앙을 가진 사람은 그 소식을 들어서 구원을 얻을 수 있게 하기 위함인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은 온 인류의 구원을 위한 가장 기쁜 소식입니다. 그러니 이제 우리는 이러한 소식을 받으려고 하는 자들에게 만 이 소식을 전하는 데에 그치지 말고 누구든지 이 소식을 들을 수 있도록 전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그들 중에 누가 돌아온 둘째아들처럼 회개하고 믿게 될른지는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건투를 빕니다.

 

2018년 4월 9일(월)
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