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민족은 진짜 광야로 사흘길을 가서 절기를 지켰을까?(출3:15~18)_2018-10-07

by 갈렙 posted Oct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유투브 주소 https://youtu.be/GeQuEcWLQLU
날짜 2018-10-07
본문말씀 출애굽기 3:15~18(구약 85면)
설교자 정병진목사
주제어 하나님의 신실성, 광야절기, 사흘길, 절기를 지킨 장소, 비하히롯(누웨이바), 에담광야, 하신 말씀은 반드시 지키시는 하나님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것은 일어나지도 않은 사건을 일어난 것이라고 기록해놓고는 그것을 믿으라는 강요하는 것은 결코 아닐 것이다. 성경은 실제 일어난 사건만을 기록하고 있고, 그것을 믿으라고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성경이 말하고 있는 사건은 상상속의 사건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그런데 출애굽기를 읽다보면, 의문이 드는 것이 한 가지 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애굽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구출하실 때, 모세더러 바로왕 앞에서 하라고 하는 말씀이 진짜였는가 하는 것이다. 그것은 이스라엘백성들이 3일길을 광야로 가서 거기에서 제사를 드리고(희생제물을 바치고), 절기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이스라엘민족은 정말 이 말씀대로 출애굽후 3일길을 가서 광야에서 절기를 지켰던 것일까? 그런데 아무리 출애굽기를 읽어보더라도, 3일 후에 절기를 지켰다는 사건이 나오지 않는다. 그럼, 하나님께서 실없는 말씀을 하신 것일까? 아니면 정말 3일후에 광야에 절기를 지켰는데 모세가 그것을 기록에서 빼버린 것일까? 하지만 이제 우리는 하나님의 조차연적인 역사로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날 정말 희생제물을 바치고 절기를 지켰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다만 그동안 우리가 그와 같은 사실을 발견하지 못했을 뿐이다. 하나님은 당신이 하신 말씀을 반드시 지키시는 신실하신 분이시다.

 

1. 들어가며

  하나님께서는 B.C.1446년 미디안땅에 있는 모세를 불러내어 이스라엘백성으로 하여금 430년간의 노예생활을 끝마칠 수 있도록 애굽왕 바로에게 보낸다. 그리고 그에게 이렇게 말하라고 한다.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임하셨은즉 우리가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희생제물)을 드리려 하오니, 사흘길쯤 광야로 가도록 허락하소서(출3:18)" 결국 하나님의 소명을 확신하게 된 모세는 그의 형(아론)과 함께 바로 앞에 간다. 그리고 이렇게 말한다.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라. 그러면 그들이 광야에서 내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이니라(출5:1)" 그렇다면,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들려주신 말씀처럼 이스라엘 백성으로 하여금 삼일길을 광야로 가서 절기를 지키게 하셨을까? 아니 이스라엘 백성들은 출애굽 후 사흘 뒤에 정말 희생절기를 지켰던 것일까? 그런데 놀랍게도 우리가 출애굽기서를 아무리 읽어보아도, 사흘길을 간 곳이 어딘지, 또한 삼일길을 간 후에 거기에서 정말 이스라엘 백성이 희생제물을 바치며 절기를 지켰는지 찾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실제로는 그러한 사건이 있었는데 기록자가 그것을 기록되지 않았던 것일까? 그러나 그렇게 중요한 일을 기록 하나 남기지 않았을리가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하나님께서 빈 말로 그렇게 시킨 것인가? 그런데 하나님은 신실하셔서 한 번 당신의 입으로 내뱉은 말씀은 반드시 실행하시는 분이 아니신가? 그런데 그분이 이렇게 실없는 소리를 하셨다는 말인가? 그래서 오늘 이 시간에는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바로왕에게 전하라고 했던 3일길 광야희생절기가 무엇이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얼마나 정확하신 분이시며, 그분의 하신 말씀을 얼마나 믿을만한 것인가를 살펴보고자 한다.

 

2. 이스라엘 백성은 어디서 희생제물을 바치고 절기를 지켰을까?

  우시는 우리는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이 정말로 제사를 드리고(희생제물을 바치고), 절기를 지켰는지에 관한여 살펴보자. 여기서 "제사를 드린다"는 말은 "희생제물을 바친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절기를 지킨다"는 뜻은 무슨 의미일까? 히브리어 원문을 찾아보면, "절기를 지킨다"는 동사는 "하가그"라는 동사로서, "춤을 추다. 춤을 추며 기뻐하다. 절기를 지키다. 명절을 지키다"라는 뜻이다. 절기를 지킨다는 말은 1년에 그 시기가 돌아오면 그 날을 기념하여 축하하는 어떤 의식을 행한다는 뜻인데, 원래 이 단어는 그러한 뜻이 아니었다. 그냥 "춤을 추며 즐거워한다'는 뜻이었던 것이다. 사실 이스라엘 민족은 애굽에 있을 때 단 한 번도 절기를 지킨 적이 없다. 이때 출애굽하면서 하나님께서 하나씩 하나씩 절기를 마련해주며 그것을 지킬 것을 명령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스라엘 민족이 희생제물을 바치고 춤을 추었던 장소와 시기를 살펴보아야 한다. 그것은 출애굽초기에 딱 2번 있었다.

  첫번째는 이스라엘 민족이 홍해를 건넌 후에 춤을 추었다는 것이다(출15:19~21). 하나님께서 애굽왕 바로와 말탄 그의 군사들을 병거와 함께 홍해에 수장시켜버리셨기 때문이다. 사실 이스라엘 사람들은 수백년동안 애굽왕 바로를 종이 되어 섬겨왔다. 그런데 그날부터 그들은 자유민이 되었다. 종과 노예의 신분에서 놓임을 받았고, 도망자의 신분을 면하게 된 것이다. 왜냐하면 애굽왕바로와 그의 군사들이 홍해에 수장되었기 때문이다. 그러자 미리암과 이스라엘 여인들은 소고를 들고나와 춤을 추며 즐거워하였던 것이다. 이것이 바로 모세의 노래다(출15:1~18).

  두번째는 이스라엘 민족이 출애굽후 3달만에 시내산 아래 시내산에 진을 치고 있을 때, 거기에서 광란의 춤을 춘 적이 있다(출32:4~6). 모세가 십계명을 받으러 산에 올라간 후 기별이 없자, 이스라엘백성들은 자기들을 애굽에서 인도한 신을 만들어 섬기자고 하면서 송아지를 만들어 거기에 희생제물을 바치고 춤을 추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사건은 출애굽한 백성이 사흘만에 광야에서 하나님께 희생제물을 바치고 절기를 지켰다는 것과는 시기상 맞지 않으며, 희생제물을 바친 대상도 맞지 않는다. 출애굽후 벌써 3달이 지난 상태였고, 하나님이 아닌 송아지우상에게 희생제물을 바치고 춤을 추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스라엘민족이 희생제물을 바치고 춤을 추었다는 것은 홍해도강 후에 있었던 춤추는 그 사건만이 이 질문에 대한 해답으로 상정될 수 있다. 그런데 이것도 커다란 문제를 가지고 하나 있는데, 그것은 3일길을 간 후라는 조건이다. 그런데 이들이 희생제물을 바치고 춤을 추었다는 대목에서는 어느정도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 이들은 하나님께 애굽왕 바로와 그의 군사들을 희생제물로 바쳤기 때문이며, 그후 즐겁게 춤을 추며 축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제는 이 사건이 정말로, 출애굽한 후 3일 뒤에 일어난 사건인가 하는 것이다.

 

3. 출애굽해 나온 이스라엘 민족이 3일만에 도착한 곳은 어디였을까?

  그렇다면, 출애굽한 이스라엘 민족이 3일후에 도착한 곳은 어디인가? 우리는 출애굽기 성경이 그것에 대해서는 자세한 설명을 해주고 있지 않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다만, 홍해를 건넌 후 마라의 쓴 물을 찾기까지 약 3일을 광야에서 헤메었다는 대목을 발견할 수 있으며, 출애굽후 3달만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시내산 아래에 있는 시내광야에 이루러 거기에 텐트를 쳤다는 기록을 찾아볼 수는 있다(출19:1).

  그렇다면, 이스라엘 민족은 출애굽 후 3일째 되는 날, 어디쯤 가고 있었을까? 우리는 좀전에 출애굽한 이스라엘민족이 희생제물을 바치며, 춤을 춘 장소가 홍해도강후 도착한 바알스본(비하히롯의 바다 건너편지역)이었다는 것을 살펴보았다. 그러므로 만약 출애굽후 3일만에 하나님께 희생제물을 바치며 춤을 추었다는 말씀이 일치하려면, 이스라엘 민족은 출애굽후 3일만에 비하히롯(오늘날의 누웨이바)에 도착해야 한다. 하지만 거리상으로 그것은 절대 불가능하다. 적어도 2주일 이상 혹은 한 달 정도는 걸어가야 할 아주 먼 거리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출애굽기에 기록된 또 하나의 놀라운 사건을 발견하게 된다. 그것은 이스라엘 민족이 어떻게 출애굽후에 시내산까지 도착했는지를 알려주는 본문 때문이다. 그 기록은 이렇다.

출19:4 내가 애굽 사람에게 어떻게 행하였음과 내가 어떻게 독수리 날개로 너희를 업어 내게로 인도하였음을 너희가 보았느니라

  하나님은 시내산에 계셨다. 그런데 그 하나님께서 어떻게 이스라엘 민족을 애굽으로부터 시내산까지 오게 하였는지를 "내가 독수리 날개로 그들을 업어 자신이 있는 곳으로 인도했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만약 출애굽한 200만명의 히브리인들의 절기가 홍해도강의 시기와 일치한다면, 적어도 이스라엘민족은 자기들의 보행을 통하여 히바히롯까지 가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것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역사임이 분명하다. 그것은 마치 독수리 날개를 힘입는 것처럼 아주 특별한 기적적인 공간이동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민족으로 하여금 3일쯤 광야로 가서 희생제물을 바치게 하고 춤을 추게 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런데 이때 이스라엘 백성들이 희생제물을 바치고 춤을 춘 사건은 홍해도강 후 에담광야에서였던 것이다. 그때 바쳐진 제물은 애굽인들이었다. 그렇다면 이스라엘 백성들은 어떻게 홍해 앞까지 3일만에 올 수 있었던 것인가? 그것은 하나님에 의한 초자연적인 역사에 의한 것이었음을 알 수 있다. 사실 이스라엘민족이 출애굽 직후 모인 곳은 숙곳이었다. 그곳이 바로 1차 집결지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거기서 대열을 갖추었고 각지파별로 이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나서 다음 집결지에 모였는데, 그곳은 광야 끝(가장자리) 에담이었다. 애굽에서 보았을 때 광야 끝(가장자리) 에담은 미디안의 에담광야가 시작되는 지점이다. 그러니까 에담은 애굽과 미디안의 경계지역이었다는 사실을 파악할 수 있다. "에담"이라는 단어이 뜻이 "벽, 요새"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독수리처럼 업어서 이동시킨 장소는 숙곳에서 에담까지였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서 에담에서부터 구름기둥과 불기둥으로 그들을 안내했기 때문이다.

 

4. 나오며

  성경말씀은 틀림없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하신 말씀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지신다. 그분은 그분이 하신 말씀을 먹어버리지 않으신다(민23:19).

민23:19 하나님은 사람이 아니시니 거짓말을 하지 않으시고 인생이 아니시니 후회가 없으시도다 어찌 그 말씀하신 바를 행하지 않으시며 하신 말씀을 실행하지 않으시랴

사55:8-11 이는 내 생각이 너희의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의 길과 다름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9 이는 하늘이 땅보다 높음 같이 내 길은 너희의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의 생각보다 높음이니라 10 이는 비와 눈이 하늘로부터 내려서 그리로 되돌아가지 아니하고 땅을 적셔서 소출이 나게 하며 싹이 나게 하여 파종하는 자에게는 종자를 주며 먹는 자에게는 양식을 줌과 같이 11 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이와 같이 헛되이 내게로 되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기뻐하는 뜻을 이루며 내가 보낸 일에 형통함이니라
  그렇다. 하나님은 실없는 약속을 하시는 분이 결코 아니시다. 그분은 당신이 내뱉은 말씀에 반드시 책임지시는 분이시다. 그러므로 이스라엘백성들이 애굽에서 빠져나올 때 그들은 기뻐하고 즐거워하였다. 그때의 장면을 묘사하는 시편기자는 그 모습을 이렇게 기록해 두었다.

시105:37 마침내 그들을 인도하여 은 금을 가지고 나오게 하시니 그의 지파 중에 비틀거리는 자가 하나도 없었도다
  그렇다. 그들이 애굽을 탈출할 때에 비틀거리는 자가 하나도 없었던 것이다. 만약 숙곳에서 에담까지 걸어오거나 뛰어왔다면 그들은 전부다 비틀거렸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씩씩하게 항오를 지어 걸어나왔다. 그리고 순식간에 에담에 도착했던 것이다. 그리고 그때부터 하나님을 대신하는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안내를 받았던 것이다. 그래서 비하히롯으로 이동하였고 거기서 사흘만에 하나님께 절기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이다. 할렐루야.

 

2018년 10월 7일

정병진목사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