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사도바울이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말했던 "율법의 행위"란 십계명을 안 지켜도 된다는 뜻이었나?(갈2:11~16)

https://youtu.be/SJeeCcXP8Pw

 

1. 사도바울이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말했던 이신칭의의 방법은 대체 무엇인가요?(롬3:28, 갈2:16) 그러나 실제로 개혁교회에서는 그것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나요?

 

2. 사도바울은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이신칭의를 얻는 방법은 율법의 행위들로부터 있지 아니하고 믿음 그것도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통하여 있다고 분명하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종교개혁자인 루터의 "오직 믿음"이라는 구호에 따라, 이 구호를 들었던 성도들은 "오직 믿음"으로만 의롭다함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착각하게 되었고, 그것은 이어서 믿음만 있으면 어떤 잘못을 해도 의롭다함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게 됨으로써, 설령 예수님을 믿고 있다면 속으로 간음을 하거나 미워하거나 거짓말을 해도, 세상의 물질을 탐한다고 하더라도 자신에게는 예수님에 대한 믿음이 있으니 구원받는 데에 아무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착각하게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죄를 짓고 있지만 회개하지 않음으로 인하여 예수님을 믿고도 결국 구원에서 탈락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은 사도바울이 말했던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을 통하여 되는 것이이었지, "오직 믿음(얄팍한 지적인 동의)"이라고 말하지는 않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실 갈2:16의 말씀 곧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은 율법의 행위로 말미암음이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는 줄 알므로 우리도 예수를 믿나니...(갈2:16a)"의 말씀은 잘못 번역된 것입니다. 헬라어 원문에 보면, "오직"이라는 말이 들어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실 성경 어디에도 "오직 믿음"이라는 말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성경에는 "그러나(오히려) 믿음"이라는 말씀은 있지만 "오직 믿음"이라는 말은 없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칭의를 얻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지 않고는 불가능합니다. 이것은 100% 진리의 말씀입니다. 하지만 오직 믿음으로만 받는다는 주장은 사람들을 잘못된 구원론으로 인도할 위험성이 있다는 것을 알아 두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사도바울이 절대 칭의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던 "율법의 행위[들]"이란 대체 무엇을 가리키는 것이었을까요?

 

3. 사도바울이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말씀하고 있는 "율법의 행위들"이란 그것이 십계명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사도바울이 단 한 번이라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전부 다 율법 중에서 의식법들을 지칭하는 용어로서 사용되었기 때문입니다. 즉 유대인들이 자기들이 의롭게 되는 방법으로 여겼던 "율법의 행위들"이란 의식법들로서, 할례를 받는 것, 안식일을 지키는 것, 먹지 말아야 할 음식을 먹지 않는 것, 접촉하지 말아야 할 것을 접촉하지 않는 것 등을 의미하는 것들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직 믿음"이라는 문구를 잘못 이해한 개혁교회 성도들은 십계명을 지키지 않아도 믿음만 있으면 칭의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치우쳐버린 것입니다. 그러나 아닙니다. 칭의는 분명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얻을 수 있고 그것으로 주어지는 것은 맞지만, 오직 예수님에 대한 믿음(얄팍한 지적 동의)만 있으면 주어진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말은 사람이 칭의를 얻는 데에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서만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즉 예수님 이외에 다른 의식적인 행동으로 칭의를 결코 얻지 못한다는 뜻인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십계명을 지키지 않아도 칭의를 얻을 수 있다는 뜻은 아니었던 것입니다. 보십시오. 로마서나 갈라디아서에서 바울이 언급했던 "율법의 행위"은 전부다 의식법들을 비교하여 말하고 있는 것이지 그것이 도덕법을 의미한 적은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사람이 칭의를 얻으려면 예수님도 믿고 십계명도 지켜야 하나요?

 

4. 그건 아닙니다. 그것도 잘못된 것입니다. 사람이 칭의를 얻는 데에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로 족합니다. 다른 무엇이 거기에 들어가면 안 되는 것입니다. 안식교(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에서는 육식을 하지 않는 것, 안식일을 지키는 것 등을 거기에 집어넣습니다. 그것들이 구원을 위한 완전 성화에 필수적인 요건이라고 가르칩니다. 하지만 이것은 크게 잘못된 것입니다. 율법 중에 의식법들은 예수께서 오셔서 완성하심으로 이미 폐해진 것입니다. 그러므로 의식법들이 오늘날에도 구원얻는 데에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하나님의 구원경륜에서 벗어난 행동들입니다. 그러므로 안식교를 통하여 구원얻기는 쉽지 않을 것입니다(안식교의 교리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닫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자신이 지은 죄를 회개한다면 그도 구원을 받을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날 이와 반대의 문제도 매우 심각합니다. 왜냐하면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구원을 얻는다는 것을 "오직 믿음"으로 잘못 알아듣고, 믿음만 가지고 있으면 칭의도 얻도, 구원도 받을 것이라고 착각하는 이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닙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도 할지라도 현재 간음하고 있고, 우상숭배하고 있는 자는 불못에 던져질 것입니다(계21:8). 이것은 부활승천하시어 보좌에 앉아계신 전능하신 주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다시 말해 진정 예수님을 믿는다고 한다면 예수님 이외에 다른 요소가 거기에 끼어들지 못하겠지만, 오늘도 간음을 행하고 있는 자는 세상의 쾌락을 좇아가는 자이며, 물질을 추구하거나 죽은 자에게 예의를 갖추는 것은 결국 우상숭배행위가 됨으로, 예수님을 믿고 있어도 결국에는 오직 예수님만을 따르지 않는 것이 되어 지옥에 던져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신칭의에는 예수 이외에 다른 것이 거기에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예수님을 믿고도 다른 것이 거기에 끼어들어간다면 그것을 제거해야 구원받습니다. 그런데 그것을 인정하면서 예수만 믿으면 된다는 생각은 크게 잘못된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뒤늦게 사도가 된 바울은 어떻게 되어서 예수님의 수제자였던 게바(베드로)를 책망할 수 있었던 것일까요?

 

5. 사도바울이 게바를 책망했던 것은 사도가 되는 순서로 본다면 거의 불가능한 일일 것입니다. 하지만 사도바울이 보기에 게바가 빗나가고 있었기 때문에 사도바울은 사도베드로를 엄하게 꾸짖었습니다. 그리스도인에게 있어서 칭의는 율법의 행위들 곧 율법의 의식법들을 준행하여 얻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피공로를 믿음으로 얻어진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베드로가, 할례파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이방인과 식사하다가 그만 그 자리를 쓸쩍 피해 달아났기 때문입니다. 그러자 헬라파 유대인이었던 안디옥교회의 설립자 바나바도 슬쩍 그 자리를 피해버렸습니다. 벌써 물이 든 것입니다. 베드로가 왜 책망을 받았습니까?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통하여 되는 것인데, 다시 유대인들이 지키고 있는 의식법을 지키려고 이방인과 식사하는 자리를 떴기 때문입니다. 아닙니다. 어떤 의식이나 절차가 사람을 의롭게 만들어주거나 거룩하게 하거나 언약백성이 되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직 예수님을 온전히 믿을 때에 가능합니다. 누구든지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면 예수만이 구원자요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것과 반대되는 행동이 믿음의 체계 안에 들어오게 해서는 아니 됩니다. 만약 오늘날 예수님을 믿는 자라도 의식적인 행동들 곧 나는 교회에 다니고 있으니 구원받을꺼야, 나는 주일에 교회에 나와 예배드드리고 있으니 구원받을꺼야, 나는 예수님에 대한 믿음이 있으니 구원받을꺼야 하고 생각하는 자는 잘못된 믿음을 가진 자입니다. 의식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님만을 진심으로 의지하고 사랑해야 그분의 가르침 대로 살아야 하는데 그렇지 아니하면 모든 것이 다 수포로 돌아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2018년 12월 21일(금)

정병진목사

 


  1. 십계명은 십자가에서 폐지되었기 때문에 더이상 계명들을 지키지 않아도 구원에는 상관이 없다는 말은 정말 사실일까?(마5:17~20)_2019-01-11(금)

    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십계명은 십자가에서 폐지되었기 때문에 더이상 계명들을 지키지 않아도 구원에는 상관이 없다는 말은 정말 사실일까?(마5:17~20) https://youtu.be/eftCYngYSpQ 1. 오늘날 교회 가운데에서는 구원론에 관한 잘못된 가르침들이 상당히 ...
    Date2019.01.24 By갈렙 Views445
    Read More
  2. 사도바울이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말했던 "율법의 행위"란 십계명을 안 지켜도 된다는 뜻이었나?(갈2:11~16)_2018-12-21(금)

    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사도바울이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말했던 "율법의 행위"란 십계명을 안 지켜도 된다는 뜻이었나?(갈2:11~16) https://youtu.be/SJeeCcXP8Pw 1. 사도바울이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말했던 이신칭의의 방법은 대체 무엇인가요?(롬3:2...
    Date2019.01.24 By갈렙 Views498
    Read More
  3. 하나님께서 율법을 주신 근본적인 목적은 무엇이었을까?(롬5:12~21)_2018-12-20(목)

    아침묵상입니다. 제목: 하나님께서 율법을 주신 근본적인 목적은 무엇이었을까?(롬5:12~21) https://youtu.be/iwDeyEi7VNM 1. 율법이란 무엇이며, 율법은 어떻게 구분할 수 있습니까? 2. 율법이란 하나님께서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로 이미 일차적으로 구원받은...
    Date2019.01.24 By갈렙 Views4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