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성령의 은사(26) 다양한 일반은사들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가?(롬12:6~8)_2020-07-20(월)

https://youtu.be/SUoaXUWqKeM

 

1. 성령의 은사들은 크게 어떻게 분류할 수 있나요?

  성령의 은사들은 크게 "일반은사"와 "특별은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일반은사란 예수님을 믿지 않는 자라고 할지라도 조상들로 물려받을 수 있는 은혜의 선물을 가리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특별은사"는 다릅니다. 그것은 성령께서 그 사람에게 주시는 초자연적이며 또한 영적인 은사이기 때문니다. 이러한 특별은사들에는 또한 3가지 종류가 있으니, 말의 은사들(예언, 방언, 방언통역)과 행동의 은사들(치유, 능력, 믿음)과 앎의 은사들(영들분별, 지혜의 말씀, 지식의 말씀)이 있습니다. 한편 "특별은사"에는 은사의 내용에 따른 은사들(성령의 9가지 특별은사, 고전12:8~10)과 직분에 따른 은사들(사도, 선지자, 복음전하는 자, 목사, 교사, 고전12:28~30, 엡4:11)이 있습니다. 

 

2. 롬12:6~8에 나오는 "일반은사"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롬12:6~8에 보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일반은사들로서 7가지 은사들이 나옵니다. 물론 일반은사가 이런 것들만 있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재물의 은사, 음악의 은사, 기술의 은상 등 더 많은 종류의 은사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도바울은 롬12:6~8에서 7가지 은사만을 언급하였는데 이는 완전수인 "7"을 사용하여서, 교회에는 다양하고도 풍성한 은사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말하려고 하였던 것입니다. 그것은 롬12:6의 말씀에서도 나타나는데, 이 말씀을 직역해보면, "그런데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졌던 은혜를 따라 다양한 종류의 은사들을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일반은사 7가지는 또한 그것의 내용에 따라 2가지 은사들 곧 "예언"과 "섬기는 일(봉사)"의 은사들과 그리고 직책의 은사로서 5가지 곧 "가르치는 자, 위로하는 자, 구제하는 자, 다스리는 자, 긍휼을 베푸는 은사"로도 나눠볼 수 있습니다. 

 

3. 일반은사로서 등장하는 "예언"과 "가르치는 자(교사)"의 은사(고전12:6~8)는 특별은사로서 "예언"과 "교사"의 은사(고전12:8~10,28~30)와는 어떻게 다른가요?

  "일반은사"로서 소개되고 있는 "예언"이나 "교사"의 은사는 초자연적인 은사라고 보기가 어렵습니다. 이를 테면, 특별은사로서 "교사"의 은사는 성경말씀에 능통하여 그것을 잘 가르치고 설명할 수 있는 은사이면서, 교회 내에서 이런 직책만을 수행하는 자를 가리키지만, 일반은사로서 "교사"의 은사는 부모로부터 가르치는 은사를 물려받아서, 교회의 어떤 부서에서 가르치는 일에 봉사하고 있는 자를 가리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일반은사로서 "예언"의 은사도 이와 마찬가지입니다. 일반은사로서 예언의 은사는 특별은사로서 나타나는 7가지의 기능(세움, 권면, 위로, 책망, 심판, 드러냄, 가르침) 중에서 어느 것 하나를 수행하고 있는 것을 가리킵니다. 그러므로 사도바울은 일반은사로서 예언의 은사를 사용하는 자는 반드시 "믿음의 분수대로" 그 은사를 사용할 것을 권면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일반은사로서 주어지는 "예언"의 은사는 분량이 적은데, 마치 자기가 특별은사처럼 "예언"의 은사를 전부 다 받은 것인량 행동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4. 7가지 일반은사는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요?

  7가지 일반은사들 중에서 만약 어떤 것이 예언의 은사라면, 은사자는 반드시 그것을 믿음의 분량을 따라 그 분량만큼만 사용해야 합니다. 또한 만약 그것이 섬기는 일(봉사)의 은사라면 봉사 안에서 그것을 사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가르치고 있는 자라면 그는 가르침 안에서 사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위로(권면,격려)하고 있는 자라면 위로(권면,격려) 안에서 사용해야 합니다. 그런데 사도바울은 구제와 다스림과 긍휼의 은사는 그것을 사용하는 자의 태도가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하였습니다. 

 

5. 구제와 다스림과 긍휼의 은사는 어떤 태도로 사용해야 하나요?

  사도바울은 7가지 일반은사들 중에서 3가지의 은사들 곧 "구제하고 있는(나누어주고 있는) 자"의 은사와 "다스리고 있는(지도하고 있는, 인도하고 있는) 자"의 은사 그리고 "긍휼을 베풀고 있는(자비를 베풀고 있는) 자"의 은사를 사용할 대에는 각각 성실함(순수함, 관대함)으로, 부지런함으로 그리고 즐거움으로(억지로 하는 것이 아닌) 하라고 권면하였습니다. 이것은 앞에 나오는 3가지 은사자가 자신의 은사를 사용할 때에는 반드시 3가지 태도가 필요하다는 것을 언급하기 위함입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은사를 사용할 때에는 항상 자신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볼 수 있어야 합니다. "고연 나는 성실함으로, 부지런함으로, 즐거움으로 이러한 은사들을 사용하고 있는가?" 만약 이렇게 하고 있지 않는 은사자라면 그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에서 상급을 받지 못할 것이며, 또한 교회 안에 있는 다른 지체들에게도 결코 유익이 되지 못할 것입니다. 건투를 빕니다. 

 

 

2020년 07월 20일(월)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