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장로교신학회는 현재로서는 주어진 모든 정황을 잘 파악할 수 없으므로 이 논의와 관련된 어떤 주장이 이단인지에 대해서 단언하여 이야기하기가 어렵습니다. 단지 문의된 내용에 대해서만 답을 드리면, 어떤 분이 예수 그리스도를 “여호와”라고 했다는 것 때문에 양태론 이단이라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판단합니다. 정통파 신학자들 중의 믿을 만한 분들은 구약의 여호와라는 호칭이 성부만이 아니라, 성자와 성령님에게도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때문입니다.

 

칼빈은 “그리스도는 만군의 여호와라고 불렸다”(Institutes, 1. 14. 11)고 말하며, 여러 구약의 구절을 인용한 후에 “그러므로 그리스도는 여호와라는 결론이 이끌려진다”(Institutes, 3. 14. 13)고 합니다. 성령님에 대해서도 “그러므로 성령님은 선지자들에게 말을 불러 주신 참된 여호와라는 결론이 이끌려 나온다”고 합니다(Institutes, 1. 14. 15).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의 창립 교수 중 한 사람이고 가장 중요한 교수였던 메이쳔도 “신약 전체는 예수 그리스도와 이스라엘의 언약의 하나님의 본질적 하나 됨에 근거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J. Gresham Machen, The Christian Faith in the Modern World (Grand Rapids: Eerdmans, 1936 [1965]), 151: “the whole New Testament is based upon the thought that there is...[an] essential unity between Jesus Christ and the covenant God of Israel.”)

 

또한 죤 프레임(John Frame)도 그의 조직신학에서 다음 같은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신약 저자들은] 예수님의 주되심과 여호와의 주되심을 명백히 동일시한다. 그들은 여호와를 말하는 구약 구절들을 인용하면서 그 구절들을 예수님께 적용하는 일이 자주 있다”(Systematic Theology, 451); “예수님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신약 저자들이 여호와를 언급하는 구약 구절들을 언급하면서 그것들을 성령님께 적용하는 많은 경우들이 있다”(Systematic Theology, 471).1)

 

우리나라에서도 개혁신학자들은 비슷한 입장을 천명한 바 있습니다. 한국 최초의 개혁파 조직신학 책을 써 주신 박형룡 박사님도 “성자에게 신적 명칭들을 적용하여 ‘여호와’, ‘하나님’이라 칭한다(렘 23:5,6; 욜 2:32; 사 9:6; 40:3; 참고. 행 2:21; 딤전 3:16)”(『박형룡박사 조직신학, 2권: 신론』 [서울: 개혁주의 출판사, 2017], 240)하셨고, 신구약 주석을 완간해 주신 박윤선 박사님도 “신약에서 예수님을 ‘주’라고 하였다(고전 2:8). 이것은 구약의 여호와라는 말의 번역이다. 구약의 헬라어 70인 역에는 ‘여호와’라는 말이 모두 ‘주’라는 말로 번역되었다.”(박윤선, 『개혁주의 교리학』 [서울: 영음사, 2003], 247-48)라고 하셨습니다. 또한 다음 인용문도 참고해 보십시오:

 

구약시대에는 여호와로 나타나시는 분이 예수님입니다. 구약의 ‘여호와’라는 말은 70인역에서 ‘주’라는 말로 번역했습니다. 헬라 말로 번역한 구약성경이 바로 70인역인데 70인역을 우리 주님도 많이 사용했습니다. 이 70인역에서 ‘주’라고 번역된 말은 여호와라는 말을 번역한 것입니다. 그런데 신약에 와 가지고 예수님을 ‘주’라고 하는데, 특별히 바울의 설명에 의하면 더 명백해집니다. 뭐 전에도 예수님을 ‘주’라고 했지만 그 뜻을 설명하는 데 있어서는 바울이 명백하게 설명했습니다. ‘주’라는 것은 하나님이란 뜻입니다. 여호와란 뜻입니다(박윤선, 『산상 보훈 강해』 [서울: 영음사, 2016], 239).

 

그러므로 예수님을 여호와라고 칭했다고 하는 것으로 어떤 이가 이단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우리 모두는 신학적 진술에 있어서 모두 주의를 해야 하고, 이 모든 문제에 대한 판단은 신학을 전문적으로 하되 신구약 성경을 정확 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는 신학자들에게 부탁하는 것이 옳다고 여겨집니다.

 

2018년 10월 15일

한국장로교신학회

고문 : 이종윤, 오덕교, 이상규, 김성봉, 이승구
회장: 안명준 (평택대학교)
부회장: 최윤배(장신대학교), 이은선(안양대학교), 박용규(총신대학교), 연규홍(한신대학교), 박응규(ACTS), 안상혁(합신대)
총무: 김요섭(총신대학교)
협동총무: 권오윤(ACTS), 장세훈(국제신대원), 우병훈(고신대학교)
서기: 박태수(한국성대학교)
회계: 박성환(웨신대학교)
감사: 김성욱(웨신대학교), 이성호(고신대학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동탄명성교회 앱을 아이폰, 아이패드 등 iOS 계열 휴대폰에서 사용하기 file 관리자 2014.10.16 16111
공지 동탄명성교회 모바일 홈페이지 어플리케이션 file 관리자 2014.10.15 16105
612 [헌법] 장로, 안수집사, 권사의 임직 갈렙 2018.11.20 419
611 [신론] 예수는 여호와이시다_진용식목사 갈렙 2018.11.16 113
» [신론] 여호와가 예수님이라는 진용식목사는 양태론자가 아니라고 한국장로교신학회가 발표_2018-10-15 갈렙 2018.11.16 85
609 [신론] 신약의 주는 구약의 여호와와 동일자 또는 동등자다_총신대 서철원박사 갈렙 2018.11.16 78
608 [고고학] 애굽(이집의)의 총리 요셉의 무덤이 발견되다_1987년 아바리스의 정원에서 갈렙 2018.11.13 168
607 2019년 달력(음력, 교회력 포함) file 갈렙 2018.11.13 769
606 만인제사장이란 무엇인가? 갈렙 2018.11.11 72
605 마르틴 루터 ‘만인사제설’의 기원과 적용_호서대 신학과 이영진교수 갈렙 2018.11.10 149
604 루터의 만인제사장에 대한 바른 이해 갈렙 2018.11.10 220
603 [성구] 누룩과 할례 갈렙 2018.11.08 76
602 헬라지역에서 열렸던 고대 4가지 경기들(고전9:24~27) 갈렙 2018.11.03 71
601 [성구] 구름기둥과 불기둥 갈렙 2018.10.06 105
600 [ 성구] "나는 여호와니라"라는 문구_구약성경에 155회 등장 갈렙 2018.10.02 199
599 [성구] 광야란 어떤 곳인가? 갈렙 2018.09.29 197
598 [다운로드] 2018년 추석감사예배 순서지 file 갈렙 2018.09.22 193
597 [성구] 우상숭배 금지에 관한 성경구절들 갈렙 2018.09.13 365
596 [성구] 헤렘(온전히 바친 물건, 저주받은 물건) 갈렙 2018.09.12 150
595 [고고학] 예레미야동굴에 있던 언약궤(법궤)와 그 위에 뿌려진 예수님의 피 file 갈렙 2018.08.27 694
594 [성구] 노아의 일생 갈렙 2018.08.25 219
593 [한국교회사] 이북오도연합회와 기독교도연맹 갈렙 2018.08.18 28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8 Next
/ 38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