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유투브 주소 https://youtu.be/wyHoF99L5zk
날짜 2019-11-24
본문말씀 요한복음 12:30~32(신약 171면)
설교자 정병진목사
주제어 영광의정의,세상의영광주예수의영광,영광의길,고난의길,골고다의길,

영광이란 어떤 사람에게 빛나고 아름다운 영예가 돌아가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하지만 예수께서는 이 땅에 사실 때에 그 반대의 길을 걸어가셨다. 그분이 걸어가신 길은 세상 사람들의 눈에 보기에는 수치와 멸시의 길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님은 당신이 어떤 길을 걸어가야 진정 영광의 길이 되는가를 아셨다. 그러므로 그분은 그 길을 묵묵히 걸어가신 것이다. 그리고 십자가에 갔을 때에 "다 이루었다"하시고 숨을 거두셨다. 그것이 그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가장 고귀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예수께서는 무엇을 영광의 길이라고 생각하고 걸어가신 것인가?

 

1. 들어가며

  예수께서는 당신의 제자였던 가룟유다가 예수님을 넘겨주기 위해 밖으로 나가자 그것을 두고서 "지금 인자가 영광을 받았고 아버지도 영광을 받았으며, 인자가 또 영광을 받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제자에게 배반당하는 것과 십자가의 죽음을 앞두고서 주께서는 그것을 "영광"이라고 표현하신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예수께서 말씀하신 영광에 대한 이해와 보통 사람들이 알고 있는 영광에 대한 이해가 다르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대체 예수께서 말씀하신 영광과 일반적인 영광은 어떤 차이를 가지고 있는 것인가? 그리고 그리스도인들은 과연 어떻게 사는 것이 진짜 영광의 길을 가는 것인가?

 

2. 예수께서는 과연 무엇을 "영광"이라고 정의하셨는가?

  세상 사람들은 어떤 경쟁이나 시합에서 승리함으로 최고의 영예를 얻게 되었을 때, 그것을 "영광"이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우리 주님께서는 어떤 경우에 "영광"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셨을까? 우선, 요한복음 13장 31~32을 읽어보면, 가룟유다가 예수님을 팔아넘기기 위해 밖으로 나갔을 때에, "지금 인자가 영광을 얻었다"고 예수께서 말씀하신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한 번 생각해보라. 과연 그러한 일이 인자가 영광을 얻을 만한 것이었는가? 과연 자신의 제자로부터 배반당한 것이 영광이 될 수 있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께서는 왜 그것을 두고 지금 인자가 영광을 얻었으며, 하나님도 예수 안에서 영광을 얻은 것이라고 말씀하시고 있는가? 이것은 예수께서 알고 있는 "영광"이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영광"과는 다른 개념이라는 사실을 우리에게 말해준다. 그렇다면, 우리 주 예수께서는 무엇을 두고 "영광"이라고 말씀하셨는가?

  첫째, 요1:14의 말씀을 보면, 하나님께서 육신을 입고 이 세상에 오신 것을 두고 하나님의 영광이 나타난 것이라고 말씀하였다. 둘째, 요7:37~39의 말씀에 보면, 예수께서 곧 생수의 강같은 성령을 보내주실 터인데, 그 시기는 바로 예수께서 영광을 받으신 후라고 언급하고 있다. 이는 예수의 죽음이 영광의 최고의 정점이라는 사실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셋째, 요12:23~24의 말씀에 의하면, 이제 인자가 영광을 얻을 때가 왔다고 말씀하시면서 인자는 한 알의 밀알처럼 땅에 떨어져 죽는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이는 곧 예수께서 영광을 드러내실 최고의 순간이 언제인가를 분명히 제시하는 말씀이다. 그것은 십자가에서 죽는 것이다. 그리고 넷째, 오늘 본문 말씀인 요13:32~32에 말씀에 의하면, 예수께서 영광을 받으시는데 영광의 순간이 한 번만 있을 것이 아니라 어떤 목표를 향해 가고 있는 모든 지점들마다 다 영광이 된다는 것을 말씀하고 있다. 영광은 한 순간이 아니라 과정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요한복음을 통하여 우리에게 들려주는 "영광"이란 대체 어떤 뜻인가? 그것은 요한복음 17:4에 압축되어 기록되어 있다. 그때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버지께서 내게 하라고 주신 일을 내가 이루어 아버지를 이 세상에서 영광스럽게 하였사오니(요17:4)" 그렇다. 예수께서 말씀하신 "영광"이란 아버지의 뜻이 자기자신을 통하여 실현되는 것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예수의 성육신도 영광이 되는 것이며, 가룟유다가 예수를 십자가에서 죽게 하려고 실행에 옮긴 것도 영광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은 하나님의 뜻이 이 땅 위에서 이루어지는 최고의 정점이기에, 그것 역시 영광이 되는 것이다.

 

3. 예수께서 걸어가신 길은 과연 "영광의 길"이었는가 "수치의 길"이었는가?

  그렇다면, 이 땅에서 예수께서 걸어가신 길은 과연 "영광의 길"이었는가 아니면 "수치의 길"이었는가? 세상 사람들의 눈에 보기에 예수께서 걸어가신 길은 수치의 길이었고 멸시의 길이었다고 말하지 아니할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야말로 정작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길이었기에 그 길은 영광의 길이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고통 중에서도 그 길을 묵묵히 걸어가셨다. 왜냐하면 그것이 곧 영광의 길이었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그것이 아버지께서 예수님에게 하신 말씀을 이루는 길이었기 때문이요, 그것이 진정 하나님의 사랑을 드러내는 가장 고귀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세상 사람들은 사람들의 눈에 보기에 화려하고 멋지고 빛나는 것만을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당장 내가 수치를 당하고 멸시를 당하는 것을 영광으로 바라보지 못한다. 그것을 참지 못하는 것이다. 그 길을 걸어가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끝내 영광의 길을 걸어가지 못하는 것이다.

 

4. 과연 지금 나는 영광을 위한 길을 걸어가고 있는가?

  사실 사람에게는 "영광"이 없다. 영광은 오직 하나님만이 가지고 있는 속성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비록 영광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일지라도 나중에 천국에 들어가서 영광을 얻을 수 있는 길이 있다. 그것은 예수님처럼 살아가면 된다. 그럼, 어떻게 살아야 하늘에서 영광얻는 자가 될 수 있는가?

  첫째, 예수님처럼 자신을 낮추어야 한다. 자신을 내려놓고 하나님의 뜻을 성취하기 위해 자신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 예수께서는 하늘의 영광을 거기에 두고 이 땅에 사람이 되어 오셨다. 그것은 온 인류의 속죄를 위해 첫발을 내디딘 것이다. 그리고 십자가로 가서 자신을 내어주셨다. 이것이 그분이 이루어가진 영광의 길이었다. 그러므로 훗날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이 주신다. 그리고 모든 무릎으로 하여금 예수 이름 앞에 꿇게 하신다. 그런데 지금 우리는 어떠한 길을 걷고 있는가? 우리는 날마다 높아지려고 영광얻으려고 애쓰는가 하나님의 뜻 가운데 자신을 낮추서 섬기는 데 애쓰는가? 우리는 하늘의 영광이란 겸손히 자신을 낮추어 섬기는 자에게 주어진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둘째, 진짜 영광은 죽어서 하늘에서 받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예수께서 영광을 받으신 것은 이 땅에서 받는 것이 아니었다. 그것은 수치요 멸시였다. 그런데 예수께서는 그것마저 영광이라고 말씀하셨다. 그것은 하늘에서 받을 영광을 위한 전초전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히브리서 기자는 예수께서는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다고 말씀했다(히12:2). 우리가 받아야 할 영광은 하늘에서 주어지는 것임을 우리도 알아야 하는 것이다.

 

5. 나오며

  영광이란 사실 이 땅에는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하나님에게만 있는 것이었기 때문이다(행7:2). 하지만 우리는 죽은 다음에 영광을 얻는 자가 될 수도 있고, 영광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런데 받을 영광은 우리가 이 땅에서 어떤 길을 걸어가고 있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이 땅에서 다른 사람들로부터 아무리 영광을 많이 받았다고 할지라도 그것이 하나님의 뜻과 목적을 이루는 것이 아니었다면 그것은 죽어서 그에게 결코 영광이 되지 못하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죽을 때에 그것이 영광이 되는 일을 지금 하고 있다면, 사람의 눈에 보기에는 그 길이 수치의 길이요 멸시의 길이겠지만 하나님의 눈에는 영광의 길이 되는 것이다. 당신은 지금 영광의 길을 걷고 있는가 아니면 다른 길을 걷고 있는가?

 

2019년 11월 24일(주일)

정병진목사


  1. 스룹바벨이 들려주는 놀라운 메시야 족보 이야기(마1:12)_2019-12-15(주일)

    메시야의 조상들 가운데 남유다의 마지막왕은 여호야긴(여고냐)왕이었다. 바벨론에 포로로 잡혀간 여고냐는 바벨론에서 일곱명의 자식을 낳았다. 그런데 장자였던 스알디엘은 아들이 없이 그만 죽고 만다. 그런데 구약의 족보책이나 신약의 메시야의 족보책에...
    Date2019.12.15 By갈렙 Views7
    Read More
  2. 메시야의 조상 다윗이 들려주는 족보 이야기(마1:6)_2019-12-08(주일)

    다윗은 무명의 시골목동이었다. 그런데 그는 하나님께서 지명하여 왕이 되게 한 인물이자, 그의 후손에게는 자자손손 왕위를 물려받게 약속해준 인물이다. 다윗이 그렇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는가? 아니다. 그는 그렇게 기도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
    Date2019.12.08 By갈렙 Views17
    Read More
  3. 메시야의 족보에 담겨있는 놀라운 비밀(마1:6~11)_2019-12-01(주일)

    이번 주일부터 대강절(대림절)이 시작되었다. 그래서 살펴보기 시작한 메시야의 족보인데, 메시야의 족보에는 놀라운 영적 비밀이 숨어 있다. 하나는 5명의 여인에 관한 이야기며, 또 하나는 다윗왕에 관한 이야기다.,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기록되지 않은 메...
    Date2019.12.01 By갈렙 Views28
    Read More
  4. 그 길을 어떻게 영광의 길이라고 할 수 있나?(요13:30~32)_2010-11-24(주일)

    영광이란 어떤 사람에게 빛나고 아름다운 영예가 돌아가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하지만 예수께서는 이 땅에 사실 때에 그 반대의 길을 걸어가셨다. 그분이 걸어가신 길은 세상 사람들의 눈에 보기에는 수치와 멸시의 길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님은 당신...
    Date2019.11.24 By갈렙 Views35
    Read More
  5. 죽은 자를 기념하는데 왜 예수님은 되고 죽은 자들은 안 되는가(고전11:23~26)_2019-11-17(주일)

    죽은 자를 기념하는데 왜 예수님은 되고 죽은 조상들은 안 되는가? 잘못 생각하게 되면 기독교인들은 자기네 것만 소중하게 여기고 타 종교의 것은 무시하는 종교라고 판단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왜 기독교에서는 그렇게 극구 죽은 조상에게 제사를 드리지 ...
    Date2019.11.17 By갈렙 Views40
    Read More
  6.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는 말의 의미는 무엇인가?(눅13:22~30)_2019-11-10(주일)

    구원의 길이란 대체 어떤 것인가? 그것은 좁은 문을 따라서 걸어가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단지 믿기만 해서 얻어지는 것도 아니다. 그 길을 가려면 믿음이 필요하고 그 길을 가려면 인내도 필요하다. 그 길을 가려면 남들로부터 비...
    Date2019.11.10 By갈렙 Views55
    Read More
  7. 초막절을 지키지 않으면 정말 비를 내리지 아니하는가?(슥14:16~19)_2019-11-03(주일)

    오늘날에도 유대인들처럼 초막절을 지켜야 하는가? 아니면 자기 나름대로 성경을 해석하여 그것이 초막절을 지키는 것이라고 주장하면 되는 것인가? 어떤 단체는 자기들은 초막절을 지키는 세계유일의 교회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어떤 믿는 자들은 지상에서 천...
    Date2019.11.03 By갈렙 Views49
    Read More
  8. 왜 하나님은 일주일간 초막에 거주하라고 했을까?(레23:39~48)_2019-10-27(주일)

    오늘날 우리가 지키는 추수감사절은 가까이는 미국의 추수감사절에서 멀리는 구약시대의 초막절에서 나온 것이다. 그렇다면 초막절은 어떻게 지켰는가? 그것은 안락한 집으로부터 빠져 나와 마당과 지붕에 초막을 짓고는, 그 해에 거둬들인 과일을 가져다놓고,...
    Date2019.10.27 By갈렙 Views83
    Read More
  9. 받은 은혜에 내 한 목숨 주님께 드릴 수 있다면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눅17:11~19)_2019-10-20(주일)

    1. 들어가며 오늘 본문(눅17:11~19)에 보면, 예수께서 열 명의 나병환(문둥병자)를 치료해주시는 장면이 등장한다. 그런데 그들이 주님의 말씀에 순종했을 때 그들 모두가 기적적으로 나병에서 순간 고침받게 된다. 그런데 나았단 열 명의 나병환자들 중에서 ...
    Date2019.10.20 By갈렙 Views98
    Read More
  10. 외부세력의 위협 앞에서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행4:23~32)_2019-10-13(주일)

    어떤 이들은 지금은 WCC와 WEA에 소속된 교회에서 빠져나와 개인예배를 드려야 할 때라고 주장한다. 그런데 WCC와 WEA는 사실 분명 잘못된 것이다. 하지만 저들이 이렇게 주장하는 것은 이들 대부분이 극단적 세대주의적 종말론에 빠져있다는 것을 생각해 보았...
    Date2019.10.13 By갈렙 Views95
    Read More
  11. 이제는 WCC와 WEA에 속한 교회를 떠나야 하는가?(계18:1~8)_2019-10-06(주일)

    언제부턴가 WCC와 WEA가 종교다원주의화되어가고 있는 사실이 모든 대중에게까지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와서는 WCC와 WEA에 소속된 교회에서 빠져나와 개인예배를 드리라고 하는 사람들까지 생겨나기 시작하고 있다. 왜냐하면 WCC와 WEA에는 ...
    Date2019.10.06 By갈렙 Views166
    Read More
  12. 그리스도인의 정치참여 과연 어디까지 해야 하나?(요8:33~38)_2019-09-29(주일)

    지금 대한민국의 그리스도인들은 태극기집회나 혹은 촛불집회에 참여하여 정치참여에 열심을 내야 하는가? 아니면 기도만 하고 있으면 되는 것인가?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성도들이 기도만 하고 있다가는 나라가 공산주의에 넘어갈지도 모른다면서 지금은 그리...
    Date2019.09.29 By갈렙 Views162
    Read More
  13. 예수님 이후 참된 지혜자는 누구인가?(부제:구약의 지혜서의 한계는 무엇인가?(마11:25~27)_2019-09-22(주일)

    구약성경에는 "지혜서"라는 책들이 몇 권 있다. 욥기와 잠언과 전도서가 바로 그러한 책들이다. 그런데 신약성경에는 지혜서가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왜 그럴까? 그리고 예수께서 공생애기간에 말씀을 전하실 때를 살펴보면, 모세의 율법도 인용하시고, 선지...
    Date2019.09.22 By갈렙 Views116
    Read More
  14. 우리의 본향은 진정 어디인가?(히11:8~16)_2019-09-15(주일)

    1. 들어가며 고향이란 어떤 곳인가? '고향'하면 떠오르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 동구밖,수꿉장난,징검다리,진달래꽃... 그렇다. 우리에게 고향은 정겨움과 그리움과 설레임이 함께하는 추억의 공간이다. 왜 그런가? 동심의 세계에서 고향은 우리가 세...
    Date2019.09.15 By갈렙 Views91
    Read More
  15. 주기도문강해(08)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마6:13)_2019-09-08(주일)

    주기도는 주님께서 가르쳐준 모범적인 기도문이다. 여기에는 하나님의 관심사가 어떤 것이며, 인간의 관심사는 무엇이어야 하는지가 나온다. 그중에서 하나님의 관심사와 인간의 관심사가 각각 3가지인 것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현재 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
    Date2019.09.08 By갈렙 Views103
    Read More
  16. 주기도문강해(01)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마6:9)_2019-09-01(주일)

    1. 들어가며 모든 성도는 기도하는 사람들이다. 성도들치고 기도하지 않는 성도는 거의 없을 것이다.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사실 우리나라 사람처럼 기도를 많이 하는 민족은 아마도 없었을 것이다. 삼국시대부터 불교가 전래되고 조선시대에 들어...
    Date2019.09.01 By갈렙 Views119
    Read More
  17. 바울의 기도와 내가 드려야 할 기도(엡1:1~19)_2019-08-25(주일)

    1. 들어가며 바울이 드린 기도가 그대로 고스란히 남아 있는 것은 그리 많지 않다. 사실 그가 드린 기도는 엄청나게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에게 남겨진 것은 그가 쓴 편지들 뿐이다. 그런데 바울은 총 13개의 편지를 남겼다. 그중에서 바울이 드린 기도가...
    Date2019.08.25 By갈렙 Views107
    Read More
  18. 주님의 말씀은 왜 영이요 생명인가?(요6:58~64)_2019-08-18(주일)

    예수께서는 왜 자신의 말을 두고 그것이 "영이명 생명"이라고 말했을까? 그것은 그분이 누구시며, 그분이 이 땅에 무엇하러 오셨는지를 알았을 때에, 비로소 이해할 수 있는 말이다. 그것을 모르는 자에게 예수님의 이러한 말씀은 뚱딴지와 같은 말이 될 수도 ...
    Date2019.08.18 By갈렙 Views132
    Read More
  19. 영지주의자라 할지라도 절대 할 수 없는 것이 있었다(요일5:19~21)_2019-08-11(주일)

    영지주의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듯하다. 공부를 많이 하고 자기가 지혜롭다고 하는 자는 그만 이 묘한 영지주의의 매력에 빠지고 말기 때문이다. 영지주의는 예수님의 속죄를 통한 일방적인 구원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그들은 보편적인 구원론을 말하고 있...
    Date2019.08.11 By갈렙 Views129
    Read More
  20. 진정한 도마복음이란 무엇인가?(요20:24~29)_2019-08-04(주일)

    우리는 성경이 얼마나 귀하고 귀한 책인지 그냥 넘어갈 수 있다. 어떻게 이것이 성경(정경)이라고 불리게 되었는지 잘 모르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쳐져서 지금 내 손에 있다는 것은 사실 기적 중의 기적이다. 사실 우리는 이이 성경을 ...
    Date2019.08.04 By갈렙 Views1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