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성령의 은사(10) 영들분별의 은사는 어떻게 해야 받을 수 있나?(고전12:10)_2020-06-30(화)

https://youtu.be/WCUkR343n0A

 

1. 성령의 9가지 은사가 가운데, "영들분별"의 은사는 어떤 은사인가요?

  성령의 9가지 은사 가운데 "영들분별함"의 은사(고전12:10)는 어떤 영이 선한 영인지 악한 영인지를 분별해내는 은사입니다. 여기서 "선한 영"이란 하나니을 수종드는 선한 천사들을 가리키는 것이며, "악한 영"은 하나님을 거역하고 타락하여 이 땅으로 쫓겨내려온 "사탄의 그의 부하들" 곧 사탄과 귀신들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또한 영들분별의 은사는 어떤 역사가 성령의 역사인지 악령의 역사인지를 구별해내는 은사를 가리킵니다. 

 

2. 선한 영과 악한 영은 어떻게 분별할 수 있나요?

  그것이 선한 영인지 악한 영인지를 알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그것은 그 존재를 볼 수 있다면 가장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물론 그놈들도 과거에는 선한 천사였기에 광명의 천사로 가장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조심해야 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의 정체를 영원히 숨길 수 없습니다. 참고로 선한 천사들은 결코 악한 영으로 가장할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러한 영적 세력들을 오늘날 대부분의 성도들이 보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니 귀신이 들렸어도 자신은 귀신들리지 않았으며, 또한 자기 속에 귀신이 없다고 주장하는 이들까지 있습니다. 분명 그가 하는 행동이나 말이 영락없이 귀신이 들려있는데, 자기에게는 귀신이 없다고 그냥 잡아떼는 것입니다. 보고서 말하지 않으면 그놈들도 계속해서 속이려고 할 것입니다. 

 

3. 초대교회 때에는 어떻게 영들분별 은사가 나타났나요?

  특별은사로서 누군가 영들분별의 은사를 가졌다고 한다면, 그는 천사를 본다는 뜻입니다. 또한 귀신도 본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천사를 보거나 귀신을 보는 사람이 많지 않습니다. 왜 그럴까요? 사도행전을 읽어보면, 오순절날 마가다락방에서 최초의 성령세례가 있었습니다. 그 사람들 중에서 사도 베드로의 경우를 보면, 그에게는 영들분별의 은사가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천사를 보았기 때문입니다(행12:7). 천사가 찾아와 옥중에 갇혀 있는 자신의 쇠사슬을 풀어주었고 쇠창살도 푼 다음, 그가 탈출하게금 도와주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베드로는 성령의 음성도 들었습니다(행11:12). 또그리고 예수님의 음성까지 들었습니다(행10:13~15,28). 또한 사마리아에 가서는 시몬이 귀신들린 것까지 알아보았습니다(행8:18~24). 그리고 대낮에 환상도 보았습니다(행10:10~12). 그에게 이미 영들분별이 은사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도바울도 베드로와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도 귀신을 보았습니다. 그가 귀신들려 점치고 있는 여종에게 귀신을 쫓아내었기 때문이다(행16:16~18). 그리고 환상도 보았습니다(행18:9~10). 그리고 직접 주님의 음성도 들었습니다(행9:3~5,23:11). 이는 그가 어떤 음성을 들을 때에 그것이 주님의 음성인지 귀신의 음성인지도 구분할 수 있었다는 뜻입니다.

 

4. 영들분별의 은사가 왜 지금은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인가요?

  그런데 오늘날에 들어와서는 왜 이러한 일들을 경험하기가 희귀하게 되었을까요? 그때의 성령 또한 그때의 성령의 은사가 지금과는 전혀 다른 것인가요? 그때에는 성령의 은사가 나타나는 시기였고 지금은 아닌 시대가 되었다고 우기면 되는 것인가요? 아닙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동일하게 성령께서는 내주하시고 부어지히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문제가 있어서 지금에는 귀신을 잘 볼 수 없고, 천사도 잘 볼 수 없고, 성령의 음성이나 주의 음성을 들을 수가 없는 것인가요? 그것은 한 마디로 영안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영의 눈이 열리지 않아서 영의 세계를 볼 수 없게 된 것입니다. 만약 누군가 영안이 열린다면 그에게서도 영들분별의 은사가 나타나게 될 것입니다. 

 

5. 영안이 열리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그동은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의 은사를 받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산에 올라가 나무뿌리를 한 두 뿌리 정도 뽑는다면 성령의 은사를 받는다고 해서 옛날에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산기도를 다녔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 산기도는 커녕 철야기도하는 사람도 많지 않습니다. 그럼, 철야기도를 계속하면 영안이 열리게 될까요? 그럴 수도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기도도 하지 않은 사람이 영안이 열릴 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들어와 영안이 열리지 않는 이유도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사람의 머리(뇌)에 온갖 악한 세력(뱀들)이 들어와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회개를 통해 죄가 다 씻겨진다면 누구나 다 영안이 열린다는 것입니다. 문제는 머리 속에 있는 영적 세력을 어떻게 제거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입니다. 왜냐하면 회개하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특별히 우상숭배의 죄를 회개하는 일인데, 그것도 자기가 행했던 우상숭배의 죄만 회개할 것이 아니라 자기의 조상들이 지었던 우상숭배의 죄까지 포함하여 회개할 때에 악한 세력들이 떠나가게 되고 그러면 영안이 열린다는 것입니다. 그럼, 우리가 고백해야 할 우상숭배의 죄는 무엇입니까? 그건 한 4가지 정도입니다. 조상제사를 드렸던 것, 부처를 섬겼던 것, 무당과 점쟁이을 찾아가서 물어보고 그들이 시킨대로 행했던 것, 미신과 잡신을 섬겼던 죄를 회개하면 됩니다. 그런데 사실 이러한 우상숭배의 죄는 자신을 창조한 주인(왕)을 버리고 다른 주인을 섬긴 죄였으므로, 대역죄에 해당합니다. 대역죄는 한 두 번 용서해달라고 하는 것으로 용서되는 죄가 아닙니다.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날마다 자신의 죄와 조상의 우상숭배의 죄를 회개해야 하는 것입니다. 회개할 때에 악한 세력들이 힘을 잃어버리고 머릿 속에서 빠져나가기 때문입니다. 오늘부터라도 날마다 회개합시다. 

 

2020년 06월 30일(화)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