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옹호' 논란, 장신대 '신학춘추 사태'에 주필 하경택 교수가 유감을 표명했다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6. 05 18:32  |  수정 2017. 06. 05 18:34

 

"신학적 성찰 없이 단순 소개…재발 않도록 철저하게 지도하겠다"

▲장로회신학대학교가 발행하는 학내신문 '신학춘추' ©페이스북
 

[기독일보=신학] 지난 달 30일 발행한 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임성빈) 학내신문 '신학춘추'가 통합114호를 통해 친(親)동성애 행사를 보도하면서 그들의 주장을 여과 없이 기사로 전한 이른바 '신학춘추 사태'에 대해 이 신문 주필인 하경택 교수가 유감을 표명했다.

 

지난 2일 하 교수는 장신대 게시판에 올린 '신학춘추 기사에 대하여'라는 공지를 통해 "장신대는 동성애와 관련하여, 교단신학교로서 교단의 입장을 따른다"고 밝혔다.

 
장신대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장 이성희 목사) 교단은 지난해 열린 제101회 총회에서 ▲‘동성애·동성결혼 대책위원회’ 설치 ▲동성애 및 차별 금지법 저지를 위한 대책위원회 구성 ▲‘성적지향(동성애) 차별금지 조항’ 삭제 운동 동참 ▲동성애법과 차별금지법 발의에 대해 국회에 ‘반대선언 및 권고’ 요청 ▲‘동성애자 및 동성애 옹호자에 대한 권징을 위한 법 제정’ 청원 등을 결의하며 동성애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발행하는 학교신문 '신학춘주' 5월 30일자 114호 제4면의 「무지개가 있는 풍경:
‘투박하게 시작하는 한국퀴어신학운동’ 토크 마당 향린교회에서 열려」는 동성애를 왜곡선전하는 퀴어신학
을 여과장치 없이 그대로 홍보한다. ©이승찬
 

이어 하 교수는 "금번 신학춘추 기사 중 신학적 성찰 없이 단순 소개하여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들이 게재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추후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지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신학춘추 통합114호에는 지난달 17일 향린교회에서 열린 친(親)동성애 행사인 '투박하게 시작하는 한국퀴어신학 운동' 토크마당과 관련 활동을 하고 있는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와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임 목사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고,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운동에 가담하다 벌금형을 받는 등 가장 진보적인 활동을 하고 있는 인사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장신대의 학내신문 '신학춘추' 통합114호에 소개된 '무당' 정순덕 씨. 신학춘추 한승민 편집장은 이에 대해 
"이번에 저희가 소개한 정순덕 무녀는 인간문화재 김금화 무녀의 제자로, 돈을 받고 점을 치는 무당이나 
일반 무속인과는 성격이 좀 다릅니다. 본지는 종교학에서 무교로 분류하는 우리 고유의 토속종교를 알고 
이해하는 것이야 말로 그들에게도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첫걸음이라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신학춘추 페이스북
 

신학춘추는 또 '話頭(화두)- 이야기를 시작하다' 코너를 통해 '하늘과 땅을 잇는 사람'이란 부제와 함께 '무당' 정순덕 씨를 소개하며, 이를 미화하는 듯한 기사를 게재했다.

 

이에 재학생과 일반인들로부터 강한 항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이 대학 신대원 재학생은 신문발행 다음날인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로회신학대학교의 신학춘추는 '동성애'를 부추기고 '무당'을 예수의 자리에 두려는가?」란 글을 올리며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했고, 이 글은 삽시간에 공유가 되면서 반향을 일으켰다.

 

한편, 장신대 비공개 게시판에는 이번 '신학춘추 사태'와 관련한 찬반논쟁이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합동총회] 김노아(김풍일),정동수,정이철,최바울,전태식 등에 대한 결의 갈렙 2018.09.13 36
46 [세습] “이미 은퇴했어도 세습은 세습” 명성교회 사태 새 국면 갈렙 2018.09.13 26
45 [동성애] 장신대 동성애 무지개 사태, 선지동산 영적 근간 무너뜨린 사건(신문스크랩)_2018-07-18 갈렙 2018.08.16 35
» [동성애] '동성애 옹호' 논란, 장신대 '신학춘추 사태'에 주필 하경택 교수가 유감을 표명했다(신문스크랩] 갈렙 2018.08.16 20
43 영적 분별이 필요합니다 목사님..[아래에 답변 제시] 1 박미진 2018.07.20 105
42 한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인가? 아니다. 한번 구원 영원한 구원은 나태와 방종을 부추기는 반율법주의다 갈렙 2018.07.14 81
41 “바울신학의 새 관점 학파, 알미니안주의 변종일 뿐”_2013-10-14 장신대 김철홍박사 갈렙 2017.12.15 128
40 [칼럼] 칼빈의 ‘이중예정’, 유기도 하나님의 작정인가?_2011-07-19 갈렙 2017.12.15 105
39 [칼럼] 김동호 목사의 예정론 비판, 어떻게 봐야 하나?_2012-07-08 갈렙 2017.12.15 145
38 받은 구원 언제든지 취소될 수 있는가? 갈렙 2017.11.30 125
37 [국민일보] 동탄명성교회 10주년, 신섭 장로 초청 간증집회_2017-07-18 갈렙 2017.07.21 107
36 [알림] 자유게시판에 광고나 홍보성 글이나 정치적인 성향의 글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 갈렙 2017.07.01 142
35 안녕하세요?선교사님! 엔젤펀드 2017.06.15 95
34 안녕하세요? 이제 막 가입했습니다. 길동2016 2017.05.02 164
33 [평가] 캐더린 쿨만 그녀는 어떤 사역자였는가? file 갈렙 2016.08.02 740
32 동탄기독교연합회, 다문화가정에 장학금을 전달하다_2016-05-02 갈렙 2016.05.03 1300
31 탈북민 도와 온 중국 장백교회 한충렬 목사 피살_2016-05-01 갈렙 2016.05.02 1296
30 국회로 파송된 선교사라는 생각으로 악법 저지 및 선한 입법 총력_서울 서초갑 이혜훈국회의원 당선자 갈렙 2016.04.22 1394
29 서울시, 퀴어축제 반대 목사님들 고소했으나 무혐의 처리 갈렙 2016.04.22 1246
28 말레이시아 법원 역사적 판결 내려 '무슬림의 기독교 개종 허용하라'_재경일보(2016-03-28) 갈렙 2016.03.30 1329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