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하나님의 한없는 사랑은 어떻게 나타난 바 되었는가?(요8:28~29)_2019-02-01

https://youtu.be/m3MIdpJK05s

 

1. 하나님의 제일 속성은 무엇이며, 그것은 어떻게 나타난 바 되었을까요?(요일4:8~9)

 

2. 하나님의 제일 속성은 아마도 "사랑(아가페)"일 것입니다. 하나님은 본질이 사랑 그 자체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어떻게 나타난 바 되었을까요? 그것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으로 시작된 것입니다(아니 만세전에 그 일을 하나님께서 작정하고 계셨습니다). 다시 말해, 예수님의 성육신이 바로 하나님의 사랑이 나타난 바 된 증거인 것입니다(요일4:8~9). 사실 하나님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는 구약시대만 해도 감추어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우리 죄인들을 살리려고 자신의 독생자를 세상에 사람으로 보내심으로, 비로소 하나님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 나타나게 된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이것 말고도 또한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3. 사실 하나님의 사랑은 크게 3가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첫째, 하나님께서 그의 아들을 우리의 구주로 세상에 보내신 것입니다(요일4:9~10). 둘째, 아들로 오신 그리스도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를 위해 대신 죽으신 것입니다(롬5:8). 셋째, 자신의 죄인인 것을 시인하고 구주로 오신 예수님을 믿어 구원얻은 사람을 이 세상 끝날까지 지켜주시는 것입니다(마28:20). 그러니까 하나님은 당신의 아들을 사람(피조물)로 보내신 사랑, 우리 죄인을 위해 죽으신 사랑, 한 번 구원얻은 사람은 이 세상 끝날까지 버리지 아니하시는 사랑이야말로 하나님이 우리에게 보여주신 귀하고도 귀한 사랑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에게 3단계로 나타난 바 되었다고 할 수 있으니, 우리가 비로소 그분의 사랑이 무엇인지를 깨달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받아 그 사랑을 알게 된 우리 사람들은 어떤 반응이 나타나게 되는 것인가요?

 

4. 하나님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를 아는 자는 공통적으로 자기도 하나님처럼 사랑하게 된다는 것입니다(요일4:11~12). 그런데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은 사실 사람이 부모가 되어봄으로 비로소 우리도 알게 됩니다. 부모가 되어버리면 그만 사람이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부모는 그때부터 자식을 위해서라면 모든 고통을 감내하며 자신을 희생하며 자식을 키우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부모란 하나님을 대신하여 하나님의 사랑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가장 큰 도구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비로소 아버지가 되시고 아들이 되셨던 사건, 곧 한 분이신 하나님께서 아들을 이 세상에 보내신 사건이야말로 인류최대의 빅뉴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당신이 어떤 존재인지를 스스로 나타내 보인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구약시대에도 하나님께서 사람을 사랑하셨지만 우리는 그분이 이 땅에 당신의 아들을 보내신 것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요한복음 8장에서는 이 땅에 보내심을 받아 오셨던 예수님께서 자신을 누구라고 소개하고 있습니까?(요8:28~29)

 

5. 유대인들과의 논쟁을 통해서 예수께서는 당신이 누구인지를 말씀하신 일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유대인들이 예수님에게 "네가 누구냐?(요8:25)" 물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너희가 인자(사람의 아들)을 든(들어올린) 후에야 '내가 그'인 줄을 [너희가] [장차] 알고(알게 될 것이다)(요8:28)" 했습니다. 예수께서 죽고 부활하시게 되면 십자가에서 달려 죽으신 분이 누군지를 비로소 알게 될 것이라고 했던 것입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분은 "스스로 계신 이"요, "나는 나다"라고 말씀하신 홀로 한 분이신 하나님이 육신을 입으신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내가 그(I am=스스로 있는 자)"(출3:14~15)라고 직접적으로 자신을 소개하셨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홀로 한 분이신 전능하신 창조주의 자기선언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성육신이란 스스로 계신 홀로 한 분이신 하나님께서 우리 인류의 속죄를 위해 사람이 되신 사건입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이 무엇인지를 더 많이 그리고 깊이 알게 되었습니다. "아들을 보내신 사랑"에서 "직접 사람이 되어 오신 사랑"이라고 깨달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사랑하사 그의 아들을 보내셨습니다. 그러나 그 사건은 하나님께서 직접 아들이 되신 사건입니다. 하나님이신 그분이 스스로 자신의 신분을 낮추시고 피조물이 되어 오신 것입니다. 신성한 자가 스스로 죽기 위해 인성을 취하여 사람이자 아들의 신분으로 오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정말 하나님의 이 놀라운 사랑을 알게 된다면 우리도 사랑하는 사람이 되지 아니할 수 없을 것입니다.

 

2019년 2월 1일(금)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