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성령의 인도를 받는 법(09) 관유의 기름부음을 받으라(출29:19~21)_2019-04-17(수)

https://youtu.be/2jyB-W7fdjw

 

1.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대제사장 및 제사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어떤 절차가 필요했나요?(출29:1~21)

 

2.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제사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3가지 절차가 필요했습니다. 첫째, 제사장의 신분에 맞는 옷을 입어야 했습니다(출29:4~6,8~9). 물론 아론은 대제사장의 옷을 입었고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의 옷을 입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으로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거룩해지지는 않았습니다. 다음의 2가지 절차가 더 있어야 했기 때문입니다. 둘째로, 이제 위임식양으로 준비된 희생제물의 피를 뿌리거나 발라야 했습니다(출29:20~21). 그들은 먼저 오른귓부리와 오른손엄지와 오른발엄지에 피를 발랐으며 그들의 몸에 옷에 피를 뿌려야 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세번째로, 준비된 관유를 붓거나 발라야 했습니다(출29:7,21). 대제사장으로 섬길 아론은 제일 처음 관유를 그의 머리에 부어 발라야 했으며, 제사장으로 섬길 그의 아들들은 그들의 몸과 옷에 관유를 발라야 했습니다. 그렇게 한 이유는 단 한 가지입니다. 그들을 거룩하게 구별하여 제사장의 직분을 감당하게 하려 함이었습니다. 그렇다면 베드로 사도는 오순절 성령강림이후에 하나님께서 성도들을 불러내신 이유가 어디에 있다고 증거했습니까?(벧전2:9)

 

3. 베드로 사도는 오순절이후 하나님께서 사람을 불러내어 구원하시는 이유는 그들로 하여금 제사장의 직무를 수행할 자로 세우기 위함이라고 했습니다(벧전2:9). 종교개혁자 루터는 세례받은 그리스도인들 모두가 다 제사장이라고 말했지만 그것은 정확한 정의가 아니었습니다. 왜냐하면 세례받은 그리스도인이 "제사장"(히에류스)이 되는 때에는 죽어서 천국에 들어갔을 때이기 때문입니다(계5:10, 20:6). 고로 이 땅에 있는 성도들은 벧전2:9의 말씀에 따라 "제사장의 직무를 수행하는 자(히에라튜마)"라고 해야 옳습니다. 그러므로 오늘날 우리는 하나님께서 어떻게 해서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제사장의 직무를 감당케 했나를 주목해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제사장의 직무를 가능하게 하는 자격요건이기 때문입니다. 그럴려면 조금 전에도 살펴보았지만 3가지가 필요했습니다. 옷과 피와 관유입니다. 그럼, 이 3가지 것들은 영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 것입니까?

 

4.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제사장의 직무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3가지가 필요했습니다. 그것은 영적으로 첫째, 옷을 입는 것인데 그것은 그리스도의 의의 옷을 입는 것을 상징합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의 옷을 입어야만 자신의 허물을 감출 수 있고 새로운 신분을 얻어 봉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갈3:27). 둘째, 여기서 희생제물의 피를 뿌리는 것인데,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의 피로서 자신의 죄를 용서받는 것을 상징합니다. 그러므로 오늘날 성도들이 제사장의 직무를 감당하려면 반드시 예수 그리스도의 피를 뿌려야 합니다. 즉 회개하여 자신의 죄를 용서받아야 하는 것입니다. 셋째, 관유를 붓고 바르는 것인데, 그것은 복합적인 성령의 기름부음을 받는 것을 상징합니다. 여기서 "관유( ,anointing oil)"란 어떤 사람을 거룩히 구별하여 직분을 위임하기 위해서 "붓는 기름"을 가리킵니다. 그런데 이 기름은 단순히 순결한 감람유가 아닙니다. 왜냐하면 "붓는 기름"은 복합적인 기름이었기 때문입니다. 즉 감람유에다가 4가지 향품을 더 넣어서 만든 고급 향기름이었기 때문입다. 그러면 관유는 어떻게 제조해야 했으며, 그 의미는 무엇입니까?(출30:23~25)

 

5. 관유는 5가지 재료로 만들었습니다. 기본재료는 감람유입니다. 거기에다가 액체 몰약과 육계 그리고 창포와 계피를 섞어서 만들어야 했습니다(출30:23~25). 이것을 영적인 의미로 살펴보면, "감람유"는 순결한 감람기름으로 순수한 하나님의 영을 상징합니다. 거기에다가 액체 몰약을 넣는데, "몰약"은 죽은 자에게 바르는 방부제로서 "그리스도의 죽음"을 상징합니다. 몰약은 동방박사들의 예물에도 들어있었으며, 니고데모가 예수의 시체에 바르기 위해 가져온 향품에도 같이 있었습니다(요19:39). 그리고 "육계"는 계수나무의 두꺼운 껍질의 안쪽에서 나오는 향료인데, 이는 낮아진 체온을 올려주고 약한 심장을 자극해주는 효과를 지녔다고 합니다. 이것은 마취되지 않은 상태에서 받을 "그리스도의 고난"을 상징합니다. 그리고 "창포"는 '일어선다'는 뜻을 지닌 부들과 같은 풀로서, 늪이나 진흙땅에서 자라는 풀인데 향기가 납니다. 이것은 "그리스도의 부활"을 상징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계피"를 넣으라고 했는데, 계피는 매운 맛을 지닌 약재료로서, 곤충이나 뱀을 쫓는 방충제로 사용됩니다. 고로 "계피"는 사탄마귀와 귀신을 내어쫓는 "그리스도의 부활의 효능(능력)"을 상징합니다. 고로,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제사장으로서 직무를 감당하기 위한 마지막 절차로서 관유를 붓는 것은 모든 성도들은 그리스도의 어떠하심을 그대로 포함한 보혜사 성령을 받아 그 성령을 힘입어 제사장으로서의 직무를 감당하는 것을 상징합니다. 그런데 오늘날 성령운동이나 은사운동을 하는 분들은 어떠합니까? 과연 성령으로부터 과연 그리스도의 향기가 나타납니까? 그리스도의 성품은 온유와 겸손 그리고 신실함입니다. 그런데 과연 그것이 나타나고 있습니까? 만약 오순절 이후 성령운동을 하는 사람인데, 만약 그에게서 예수님의 어떠하심이 나타나지 않고 그냥 능력이나 예언이나 치유기적만 나타난다면 그것은 귀신이 들어간 가짜성령운동일 수가 있습니다. 신약의 모든 성도들은 관유로 기름부음을 받아서 제사장으로서 직무를 감당할 자들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현재 관유로 기름부음을 받은 자로서, 제사장의 직무를 수행하고 있습니까? 자신이 만일 성령의 인도를 받으려 한다면 관유로 기름부음을 받아야 합니다.

 

2019년 4월 17일(수)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