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하나님의 지혜와 이 세상의 지혜의 근본적인 차이점은 무엇인가?(고전1:18~31)_2019-09-20(금)

https://youtu.be/4QB6tyJiCzo

 

1. 지혜는 어디에서 오는 것인가요?
  지혜는 다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입니다. 지혜의 근본이신 하나님께서 처음부터 인간을 지혜롭게 창조하셨기 때문입니다(욥28:12~13,20~23, 약1:5,17).

 

2. "이 세상의 지혜" 혹은 "사람의 지혜"란 어떤 것을 가리키나요?

  원래는 모든 지혜가 다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것이지만, 그 지혜가 이 세상의 지혜 혹은 사람의 지혜가 되는 것은 그것을 주신 하나님을 모른 채 자기가 터득하여 지혜를 깨달았다고 하면서 지혜만을 자랑하게 되면 이 세상의 지혜(사람의 지혜)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세상의 지혜는 이성적인 지혜로서 이 세상의 문화를 발전시켜주는 지혜로서 사용될 뿐입니다. 그리고 과학적으로는 첨단을 달리는 기술을 개발하거나 철학적인 사고를 하는데에 쓰여질 뿐입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서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자신이 지혜로운 자라는 말을 들었다 할지라도, 지혜의 근원이신 하나님이 누구며 예수님이 누군지를 전혀 인지하지 못한 채 그만 인생을 마감할 수도 있습니다.

 

3. 위로 오는 지혜가 "하나님의 지혜"가 되느냐 아니면 "이 세상의 지혜"가 되느냐 하는 것은 무엇이 결정하는 것인가요?

  모든 지혜는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기에 하나님께 속한 것이지만 그것을 활용하는 사람이 그것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그것으로 하나님의 지혜가 되기도 하고 사람의 지혜가 되기도 합니다. 즉 지혜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임을 인정하게 될 때 그것은 "하나님의 지혜"가 되며, 그것을 모르고 살아가면 그것은 "이 세상의 지혜" 혹은 "사람의 지혜"가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좀 더 구체적으로 지혜가 어떻게 사용될 때 이 세상의 지혜 혹은 사람의 지혜가 되는 것입니까? 그것은 간단합니다. 사람의 지혜는 그 지혜가 마귀의 지혜 아래 놓여있을 때를 가리키는 것인데, 그때는 사람이 갖고 있는 지혜에 교만이 더해질 때입니다. 이 때의 지혜는 마귀의 지혜 아래 놓여있는 지혜가 되는 것입니다. 사람이 갖고 있는 지혜가 마귀의 지혜가 된 대표적인 경우는 에스겔28장에 나오는 "두로왕"의 지혜의 경우입니다. 그는 자신의 지혜와 명철로 해상무역을 하여 엄청난 부를 소유하게 된 자입니다. 그러나 그는 그것을 주신 하나님을 생각하지 못했기에 그만 교만해졌고 그러자 그는 자신을 하나님인 체 신격화시켰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을 "신"이라고 불렀던 것입니다(겔28:2~5). 그러므로 이 때 사람의 지혜는 곧 마귀의 지혜가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이 갖고 있는 지혜라 할지라도 그것이 "하나님의 지혜"가 되려면, 지혜가 하나님으로부터 나온 것을 알고서, 하나님께서 우리 인간에게 주신 참 지혜는 이 땅에 구원자로 보내어진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것에 있음을 시인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구원이 일어납니다. 이러한 지혜가 바로 참 지혜입니다.

 

4. 사도바울은 세상의 지혜의 단점을 어떻게 표현했나요?

  사도바울은 정통 유대인으로서 율법도 공부했지만 그는 헬라철학에도 조예가 깊었던 사람입니다. 그래서 그는 유대인들은 표적을 찾지만, 헬라인들은 지혜를 찾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아무리 뛰어난 명철을 소유한 헬라의 지혜자(철학자)라 할지라도, 스스로는 결코 하나님이 누구며, 하나님께서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고린도전서에서 "하나님의 지혜에 있어서는 이 세상이 자기의 지혜로 하나님을 알지 못한다(고전1:21)"고 했으며, 오직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 참 지혜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고린도전서에서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지혜(골전1:24,27)"라고 분명하게 제시한 것입니다. 고로 사도바울은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발견하며, 오직 자신은 이미 죄값으로 인하여 멸망(죽음, 지옥의 권세)에 처해있다는 것을 깨닫고(성령의 깨닫게 하심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구원얻는 것이 참 지혜인 것을 만천하에 드러내었습니다. 그러므로 영생은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 분명합니다(요17:3). 이것은 오직 성령께서 우리 마음을 깨우쳐주심으로 알게 되는 것입니다. 고로, 고린도전서 12장에는 성령께서 주시는 은사 가운데에 지혜가 있다는 것을 언급하고 있는 것입니다.

 

5. 참 지혜를 알지 못하면 어떻게 되나요?

  하나님이 주시는 참된 지혜를 수용하지 못하는 자는 결국 하나님과 그가 보낸 구원자이신 예수님을 발견하지 못하고 죽게 됩니다. 그러면 모든 것이 헛될 뿐입니다. 인간은 점차로 시간과 죽음 앞에서 무기력해지다가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데, 죽어보면 피조물 가운데 가장 지혜로운 마귀에게 속았다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때는 이미 늦습니다. 다시 되돌이킬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솔로몬은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요 거룩하신 자를 아는 것이 명철"이라고 했습니다(잠9:10). 이것이 참된 지혜인 것입니다. 솔로몬은 이 세상의 온갖 부귀영화를 다 누려보았지만 그것이 다 헛되고 헛되다는 것을 경험으로 알았던 자입니다(전12:8). 그래서 그는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창조주 하나님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전12:1~2,7). 그런데 솔로몬이 믿었던 그 하나님께서 육신을 입고 구원자로 오신 분이 예수님이기에, 예수님을 믿는 자는 가장 지혜로운 자입니다. 그러므로 혹 예수님을 모르거나 예수님을 거부하는 자가 있다면 그는 이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자라는 것을 죽어보면 알게 될 것입니다.

 

2019년 9월 20일(금)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