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미 은퇴했어도 세습은 세습” 명성교회 사태 새 국면

입력 2018.09.12 (21:26) 수정 2018.09.12 (22:29) 뉴스 9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뉴스 9

  • 입력 2018.09.12 (21:26)
  • 수정 2018.09.12 (22:29)
“이미 은퇴했어도 세습은 세습” 명성교회 사태 새 국면
[앵커]

신도가 10만 명이 넘는 세계 최대 장로교회, 명성교회의 세습 문제가 한동안 우리사회에서 큰 논란이 됐었죠.
결국 세습을 인정하는 교단 재판국의 판결이 나오면서 논란이 잦아드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오늘(12일) 교단총회에서 이 판결을 전면 부정하면서 세습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대표자들이 1년에 한 번 모이는 총회 날.
명성교회 세습을 두고 찬반 맞불 집회가 열렸습니다.
 
["세습 철회, 헌법 수호!"]
가장 큰 장로교회로 꼽히는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이 이번 총회에서 핵심 이슈로 다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논란의 핵심은 교회 헌법 제28조 6항.
은퇴하는 목회자 자녀는 해당 교회의 목사가 될 수 없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이를 두고 교단 재판국은 아버지 김 목사가 은퇴하고 2년 뒤에 취임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세습금지법에 금한 것은 '은퇴하는' 목사의 가족이지, 이미 '은퇴한' 목사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본 겁니다.
이런 해석에 대해 예장 통합 목사와 장로 대표들이 모인 총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총회 투표 결과 이 판결의 법 해석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의결한 겁니다.
또 세습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던 재판국원 15명을 전원 교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박노택/목사/경북노회 : "연고가 있는 분들이 (재심을 하면) 본인은 떳떳하고 양심적이라고 할지라도 또 재판 결과가 그분들로 인해서 나오면 그것 또한 구설수에 올라 재판 불복의 요인이 됩니다."]
이미 재심까지 신청된 상황이기 때문에 명성교회 세습 문제는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습니다.
이에 대해 명성 교회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총회가 모두 끝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답변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간증] 성경을 통해서 변화된 사람들 갈렙 2020.05.23 18
59 [역사] 영국의 노예제 폐지 운동 갈렙 2020.05.02 32
58 [역사] 미국에서의 노예제 폐지 운동 갈렙 2020.05.02 32
57 [역사] 노예제 폐지 운동 갈렙 2020.05.02 31
56 [직업관] 루터와 칼빈의 직업 소명론 갈렙 2020.05.01 48
55 [교회사] 위그노 그들은 대체 누구인가? 갈렙 2020.04.25 25
54 [자유] 자유가 빠지면 교회가 무너진다(대한민국을 지키는 3가지 위대한 힘_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종교의 자유) 갈렙 2020.04.25 10
53 [교회사] 위그노드를 박해한 루이14세와 그의 낭트칙령 폐지 갈렙 2020.04.25 10
52 [교회사] 위그노의 고난과 핍박 그리고 사막(은밀한 장소)집회 갈렙 2020.04.25 14
51 [직업관] 프랑스 위그노들의 투철한 소명의식과 직업관 갈렙 2020.04.25 11
50 [직업관] 신앙 지키려 고난 수용한 위그노 정신 배워야(프랑스 위그노도들에게 배우는 직업관) 갈렙 2020.04.25 9
49 [직업관] 칼빈주의에서의 직업과 소명(召命) 갈렙 2020.04.25 13
48 교회가는방법좀문의합니다 1 성령충만 2019.03.05 371
47 [합동총회] 김노아(김풍일),정동수,정이철,최바울,전태식 등에 대한 결의 갈렙 2018.09.13 634
» [세습] “이미 은퇴했어도 세습은 세습” 명성교회 사태 새 국면 갈렙 2018.09.13 486
45 [동성애] 장신대 동성애 무지개 사태, 선지동산 영적 근간 무너뜨린 사건(신문스크랩)_2018-07-18 갈렙 2018.08.16 414
44 [동성애] '동성애 옹호' 논란, 장신대 '신학춘추 사태'에 주필 하경택 교수가 유감을 표명했다(신문스크랩] 갈렙 2018.08.16 308
43 영적 분별이 필요합니다 목사님..[아래에 답변 제시] 1 박미진 2018.07.20 522
42 한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인가? 아니다. 한번 구원 영원한 구원은 나태와 방종을 부추기는 반율법주의다 갈렙 2018.07.14 584
41 “바울신학의 새 관점 학파, 알미니안주의 변종일 뿐”_2013-10-14 장신대 김철홍박사 갈렙 2017.12.15 5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