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성령은 누구신가(15) 인치시고 보증하시는 성령(고후1:21~22)_2020-06-03(수)

https://youtu.be/Ts9rbRBTK_I

 

1. 성도들이 내주하시는 성령님을 존중해드려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요?

  성령께서는 인격적이신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성령님은 오순절 이후 보혜사로서 사람 속에 들어오시지만 그분을 우리를 결코 강제하지 않으십니다. 오히려 우리가 무안을 주면 무안을 당하시는 분이십니다. 그래도 성령님은 하나님이십니다. 그분은 모든 것을 다 알고 계십니다. 우리의 깊은 속 내면의 것까지 다 아시며 우리 밖에서 일어나는 일들도 다 알고계십니다(고전2:10~11). 고로 내 주변에서 귀신들이 몇 마리가 서성이고 있는 것도 다 보셔서 알고 계십니다(계2:23). 그러니까 그분은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해 중보하시는 것입니다(롬8:26). 사실 예수께서도 이 땅을 떠나가시기 전에 당신이 하늘에 가면 아버지께 받아서 보혜사 성령님을 보내주신다고 약속해 주셨는데(요16:7), 그때 보내주실 성령님더러 "저분"이라고 표현하셨습니다(요16:8). 성령께서는 예수님의 또다른 보혜사로 오시지만 그분은 단독적인 인격을 가지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그분을 인격적으로 말씀하신 것입니다(행13:2).

 

2. 성령께서 보혜사로서 행하시는 일들 중에 사도바울이 고후1:21~22에서 언급했던 사역은 무엇인가요?

  그것은 하나는 인치시는 사역이요 또하나는 보증하시는 사역입니다(고후1:21~22, 엡1:13`14, 4:30).

 

3. 성령께서 성도들을 인치신다는 말의 뜻은 무엇인가요?

  성령께서 행하시는 놀라운 일들 가운데 하나는 그분이 우리를 인치신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인친다는 것은 도장을 찍는다는 뜻인데, 그것은 성령께서 우리들을 바로 도장에 찍인 그분의 소유가 되게 하신다는 뜻니다. 그러면 남이 손댈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그럼, 성령께서는 어떤 도장을 우리의 영혼에 찍는 것일까요? 하나님께서는 성령으로 사람들의 영혼의 이마에 소유권을 표시하는 도장을 찍으시는데(계7:3), 이때 찍히는 도장의 주인은 다른 것이 아니라 어린양과 아버지 하나님이십니다(계14:1). 성령께서는 성령 자신의 도장을 우리의 영혼에 찍으시는 것이 아니라 어린양의 도장과 그의 아버지의 도장을 찍으시는 것입니다. 이것은 보혜사 성령을 받은 자가 누구든지 어린양의 소유가 되었고 아버지 하나님의 소유가 되었다는 것을  인치시는 행위입니다. 그러므로 성령께서 인을 치심은 이제 성령받은 자가 하나님의 소유가 되었음을 확증하는 행위인 것입니다. 그러면 그때부터는 완전히 하나님의 소유가 되는 것입니다.

 

4. 성령께서 성도들을 보증하신다는 말의 뜻은 무엇인가요?

  성령께서 인치시면서 동시에 행하시는 또 하나의 사역은 성도들을 보증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성령의 보증에도 2가지 보증이 있습니다. 하나는 성령께서 하나님 앞에서 우리 성도의 보증이 되신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성령께서 끝까지 성도들의 편에서 변호사로서 일을 하시겠다는 뜻입니다. 사실 온 우주의 재판장은 우리 하나님이십니다(시7:11). 그런데 예수께서 인자(사람의 아들)되심으로 인하여 심판의 권한을 넘겨받으셨습니다(요5:27). 그러므로 이제 심판주는 사실 아들이십니다. 그러나 성령께서는 결코 심판주가 되시려고 하지 않으십니다. 성령은 끝까지 성도들의 변호사가 되어 우리를 변호해주시기 위해 오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성령께서는 하늘에 있는 것들의 보증이 되신다는 것입니다(엡1:13~14). 그래서 바울은 "이는(성령은) 우리의 기업의 보증이 되사...(엡1:13)"라고 말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성령께서는 우리가 하늘에서 받을 기업의 보증이 되어주십니다. 아니 보증인이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늘에 있는 것들이 허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것이 언젠가는 진짜 우리가 누릴 영광이 된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성령께서 그러한 책임을 지시는 보증인이 되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성령님을 알면 알수록 하늘의 것들이 믿어지게 됩니다. 하늘에서 누릴 영광과 기쁨이 실제처럼 다가오게 됩니다. 그런데 만약 어떤 성도가 거듭나서 성령님을 자기의 마음 속에 모시고 있어도 성령님과 잘 교통하지 못하면 그는 하늘에서 받을 기업이 잘 믿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하늘에서 받을 영광이 있다는 것을 신뢰하지 못할 뿐더러, 하늘에서 받을 영광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목숨지 못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 안에 계시는 성령님을 존중하고 그분의 명령에 순종하기를 힘써야 하겠습니다. 그래야 그분은 더 우리에게 하늘의 기업의 보증이 되심을 우리에게 알려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5. 왜 성령훼방죄를저지르지 말아야 하나요?

  예수께서는 사람의 모든 죄와 모독은 용서를 받을 수 있겠지만, 성령을 모독하고 훼방(거역)하는 죄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언급하신 적이 있었습니다(마12:31~32). 그런데 어떤 대범한 성령사역자는 이 말씀을 이용하여 자기의 말에 순종하지 않으면 성령훼방죄를 짓는 것이라고 엄포를 놓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는 크게 잘못된 행위입니다. 성경은 인격적이시기 때문에 결코 사람을 함부로 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분은 사람에게 어떤 것을 강제하지 않으십니다. 다만 우리의 자발적인 순종을 기다리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가 끝까지 성령의 음성을 따라서 회개하기를 거부하고 거룩한 삶을 살기를 거부한다면, 그가 죽는 날에 성령께서는 그를 떠나갈 것이므로(히10:26~29), 결국 그가 성령의 음성에 순종하지 않는 죄는 용서받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것을 두고 성령훼방죄라고 하는 것이지, 자기의 말을 듣지 않았다고 성령훼방죄를 짓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다시 말해 성령훼방죄는 성령의 책망을 듣고도 회개하지 않고 있던 자가 그만 용서받지 못한 자신의 죄 때문에 구원에서 탈락될 수 있다는 것을 말씀하는 것이지, 자기 말 안 듣는 죄가 곧 성령훼방죄를 가리키는 것이 아닙니다.

 

2020년 06월 03일(수)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