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동안 한국교회는 구원론에 있어서 엄청난 실수를 범해왔다. 그것은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다고 한 것이 아니라 믿음을 가지면 이미 구원을 얻었다고 가르쳐왔다는 것에 기인한다. 그런데 그렇지 않다. 요한복음 3장 16절에 하나님이 세상을 사랑하사 보내신 독생자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구을 얻게 하려는 것이라는 말씀은 구원에 관한 진술이지 구원을 얻었다고 확증해주는 구절이 아니다. 또한 요1:12에서도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다는 말은 믿는다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자격을 주시겠다는 말이다. 또한 이 구절들에 나오는 '믿는'이라는 단어는 동사중 분사형태로서 그 시제가 전부 현재형이다. 즉 완료형이 아닌 것이다. 이는 한 번 믿은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목숨의 끊어질 그날까지 계속해서 믿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영생을 얻기를 원하는 청년의 질문에 "나를 믿으라'고 대답해주지 않으셨다. "너의 모든 소유를 버리라. 그리고 나서 나를 따르라"고 하신 것이다. 다시 말해, 사람이 영생을 얻을 수 있는 길은 오직 제자로서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르는 것이다. 그렇다. 영생은 끝까지 믿음을 지켜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끝까지 주님을 따라가야 얻는 것이다. 이제는 더 이상 값싼 구원론에 속아서는 아니될 것이다.
 
그렇다면 사람이 주님의 제자가 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그 조건은 2가지다. 하나는 자기를 부인하고 끝까지 주님을 따라가는 것이며, 또 하나는 자기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는 것이다. 이중에서 오늘은 첫번째의 것 즉 자기를 부인한다는 것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자기를 부인한다"라는 말은 무엇을 뜻하는가? 그것은 적어도 스승에게 명령하거나 스승을 꾸짖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베드로를 예수님을 꾸짖었다. "주여, 절대 죽지 마옵소서". 그래서 가르쳐준 것이 바로 제자도이다. 그 첫번째 요소가 바로 자기를 부인하는 것이다. 이것은 한 마디로 자신이 목표로 하는 것과 스승이 목표로 하는 것이 차이가 났을 때에 기꺼이 자기의 목표를 버리고 스승의 목표를 따라가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목표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그것은 이 세상에 당신의 나라를 세우는 것이 아니었다(요18:36). 이 거대한 우주의 감옥에서 이 세상 사람들을 건져내어 천국에 데려가는 것이다. 그런데 세상 사람들은 이미 사탄마귀의 손에 넘어가 있는 상태였다. 누군가 죄값을 치러야 그들을 감옥에서 끌어낼 수 있었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기꺼이 그 죄값을 치르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그것이 예수님의 목표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길을 따라오라 하신 것이다.
그런데 그 목표를 우리도 뒤따라가려면 적어도 3가지를 부인해야 한다. 하나는 자신의 재산(생업)이다(눅14:26,33), 또 하나는 자기의 가족이요(눅14:26a),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자기의 목숨이다(눅14:26b) . 그러나 생각해보라. 주님을 따라가려고 과연 자기의 가족을 버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주님을 따라가려고 자기의 생업을 포기할 수 있는 자가 얼마나 되며, 이 세상에서 자신의 목숨만큼 소중한 것이 없는데 그 목숨을 주님과 복음을 위해서 버릴 수 있는 사람은 또 얼마나 될까? 혹시 옛날에는 그런 사람이 가물에 콩나듯 있을 수 있었겟지만 오늘날 주일성수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천 만 원 헌금하는 자도 없는데 어찌 이런 자가 있을 수 있다는 말인가?
 
그렇다면 희망은 전혀 없는가? 그런데, 희망은 있다. 2가지 측면에서 그렇다. 하나는 하나님께서 우리 인간을 구원하기 위해(제자삼기 위해) 피조물이 되어오셨고 죽기까지 사랑하신 것을 보니,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지옥에 떨어지기 전까지는 우리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니까 말이다. 그리고 두번째, 우리 인간이 타락했어도 하나님의 사랑에 반응할 수 없을 정도는 아니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 인간은 타락했다. 죄로 오염되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푸시는 것에 응답할 정도는 된다.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이러한 인간의 상태를 2가지로 표현했다. 인간은 상한 갈대요 꺼져가는 등불과 같다는 것이다. 갈대가 상해 있지만 완전히 꺾여지지는 아니했으며, 등불이 꺼져가고 있지만 완전히 꺼진 것은 아니다. 마치 씨앗이 죽어있는 것 같으나 적당한 온도와 적절한 수분이 주어지면 생명활동을 시작하는 것과 같이, 우리 인간도 자연상태에서는 결코 제자가 될 수 없으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성령으로 은혜를 베풀어주실 때에 우리가 반응한다면 우리도 얼마든지 제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제 선택은 당신에게 달려있다. 계속해서 죄짓고 회개하고를 반복하고 부끄러운 구원이라도 받을 것인가? 아니면 주님의 끝없는 은혜와 사랑을 믿고 우리의 마음의 문을 열고 믿음으로 반응하여 제자의 길을 갈 것인가? 만약 당신이 제자의 길을 선택한다면 당신은 틀림없이 영생에 들어감을 얻게 될 것이며, 그 나라에서 면류관을 받게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우상숭배란 무엇이며 그 결과는?(성경구절을 중심으로) 갈렙 2014.11.25 8031
108 회개를 가로막고 있는 로마카톨릭 관리자 2014.09.05 6755
107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4)_내가 하나님의 일을 하면 하나님께서 내 일을 해주신다!_2007-08-15 갈렙 2014.11.24 6257
106 과연 예수님의 보좌는 하나님의 우편에 있을까?(하나님의 보좌는 과연 몇 개인가?) 갈렙 2014.11.25 6128
» 믿음으로 구원받는다는 교리와 칼빈의 전적 타락교리는 과연 성경적일까? 갈렙 2014.11.12 6021
104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9)_나의 기도하는 것보다 더욱 이루시는 하나님_2007-10-10 갈렙 2014.11.24 6011
103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1)_기도한 곳으로 가십시오_2007-07-27 갈렙 2014.11.24 5977
102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6)_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진리여라_2007-09-12 갈렙 2014.11.24 5929
101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5) 네가 들어갈 수 없다면 그들이 나오게 하라_2007-08-29 갈렙 2014.11.24 5922
100 하나님께서 만세전에 개인을 구원과 멸망으로 예정해 놓은 사례가 성경에 나올까? 갈렙 2014.11.16 5825
99 [영상칼럼] 왜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이 민족과 나라가 멸망할 때까지 이방신들을 섬겼을까? 갈렙 2014.11.25 5824
98 그리스도인도 구약에 기록된 율법을 지켜야 하는가? 갈렙 2014.11.25 5820
97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15)_하나님의 경영을 누가 막으랴_2007-12-12 갈렙 2014.11.24 5818
96 지금도 이루어가는 나의 구원(엡2:8, 빌2:12)_2013-09-01 갈렙 2014.11.25 5802
95 요한계시록에 나타난 삼위일체 하나님(하나님은 한 분인가 세 분인가?)_2013-09-08 갈렙 2014.11.25 5749
94 성경에 과연 구원에 관한 개인적 예정이 나올까? 갈렙 2014.11.12 5749
93 [영상칼럼] 우리 민족이 살 길(추석을 맞이하여)_2013-09-15 갈렙 2014.11.25 5739
92 끝내 이중적인 삶에서 돌이키지 않는다면(계3:1-6)_2013-09-06 갈렙 2014.11.25 5736
91 동탄명성교회 개척교회 이야기(12)_하늘의 싸인과 땅의 신호_2007-11-14 갈렙 2014.11.24 5730
90 [영화리뷰] 영화 <노아>를 보고 나서 갈렙 2014.11.25 57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