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성령의 은사(27) 성령훼방죄란 무엇이며 진짜 용서받을 수 없나(마12:22~32)_2020-07-21(화)

https://youtu.be/y7LIES8VF3I

 

1. 일반적으로 "성령훼방죄"는 어떤 죄라고 알려져있나요?

  일반적으로 "성령훼방죄"는 성령이 하시는 일을 귀신이 하는 일로 비방하는 것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즉 하나님의 역사를 사탄의 역사로 몰아가는 죄를 일컫는 말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보수신학자라고 알려져 있는 박OO교수는 그의 책 "교회와 성령"에서 "성령훼방죄는 특히 귀신들린 사람을 내보냈을 때에 이것을 의심하고 귀신의 역사로 돌렸을 때에 해당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러니까 오늘날 보통 성도들이 생각하고 있는 성령훼방죄는 예수께서 귀신을 쫓아내신 것을 두고서 예수께서 귀신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냈다고 비난했던 죄를 가리키는 것이 아닌가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2. 앞에서 말했던 "성령훼방죄"에 대한 일반적인 정의가 틀린 이유는 무엇인가요?

  그런데 앞에서 말했던 성령훼방죄의 정의는 사실 잘못된 것입니다. 왜냐하면 만약 이러한 죄들을 두고 성령훼방죄라고 정의한다면, 수많은 사람들이 지옥에 떨어질 것이 뻔하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성령훼방죄는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서도 사하심을 얻지 못한다(마12:32)"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말씀에 대한 마가복음 평행본문을 보면, 성령훼방죄의 결과에 대해서 마태복음보다 더 확실하게 결과를 말씀하고 있는데, 그것은 "누구든지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영원히 사하심을 얻지 못하고 영원한 죄가 되느니라(막3:29)"이라고 말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 귀신을 쫓아내셨는데, 그것을 두고 "저가 바알세불이 지폈다(바알세불을 가지고 있다)(막3:22)"라고 비난하거나 혹은 "저가 귀신을 왕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낸다"(막3:22)고 비난하는 것을 성령훼방죄가 아니라 예수훼방죄(예수비난죄)에 해당한다고 하겠습니다. 만약 성령훼방죄를 잘못 정의했다가는 오늘날 이것과 유사한 말들을 하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이 상당히 많은데, 그들도 다 지옥에 떨어져야 한다는 것을 결론이 나오게 됩니다. 그러나 그것은 과도한 적용이라 하겠습니다.

 

3. 예수께서는 성령훼방죄를 어떻게 언급하셨나요?

  예수께서는 마12:31~32에서 성령훼방죄를 이렇게 언급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에 대한 모든 죄와 모독은 사하심을 얻되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사하심을 얻지 못하겠고 32 또 누구든지 말로 인자를 거역하면 사하심을 얻되 누구든지 말로 성령을 거역하면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서도 사하심을 얻지 못하리라(마12:31-32)" 그렇습니다. 성령훼방죄는 예수님을 비난하는 죄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성령 자체를 모독하거나 성령 자체를 거역하는(반대하여 말하는) 죄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하신 일을 가지고서 예수님을 이렇다는둥 저렇다는둥 비난하는 것은 성령모독죄나 성령훼방죄가 되지 않으며, 그것은 인자모독죄와 인자훼방죄가 될 것입니다. 그렇지만 예수께서는 인자를 거역하는 그러한 죄는 다 용서받을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이후에 성령께서 그것이 잘못 되었다고 책망하는데도 성령을 거역한다면 그는 성령훼방죄를 짓는 것입니다. 고로 예수께서는 용서받지 못할 성령훼방죄란 예수께서 하신 일을 비방하는 죄가 아니라, 장차 성령께서 오셔서 그 사람을 책망하시는데 그것을 거부하고 거역하고 끝까지 자기 고집대로 행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4. 성령께서 행하시는 고유한 일은 무엇인가요?

  고로, 어떤 사람이 성령께서 행하시는 고유한 일을 끝까지 거부하고 거역한다면 그는 용서받지 못할 사람이 되고 말 것입니다. 그러한 죄는성령께서 행하시는 본질적인 사역들을 거역한 죄들입니다.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성령께서 예수님이 누구신지를 가르치시고 깨우쳐 주시는데(요15:26), 그것을 끝까지 거부할 경우 그는 성령훼방죄를 짓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성령께서 오셔서 죄와 의와 심판에 대하여 책망하시는데도 불구하고(요16:8) 끝까지 성령의 책망을 거부한 채 회개하지 않는다면 그는 지금 성령훼방죄를 짓고 있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성령훼방죄란 한 마디로, 성령께서 깨우쳐주시고 책망하시는데도 불구하고 그것을 끝까지 받아들이지 않고 자기의 고집을 피우는 것을 가키립니다. 그러면 그는 자신의 죄를 회개하지 않은 것 때문에 지옥에 떨어질 수밖에 없게 되는 것입니다. 

 

5. 용서받지 못할 죄가 있을까요?

  사실 이 세상에서 용서받지 못할 죄는 없습니다. 만약 있다면 자신이 끝까지 성령의 역사를 거부한 채 자기의 죄를 회개하지 않은 것 때문에 자신의 죄를 용서받지 못하는 것 뿐입니다. 그러니까 과거에 성령훼방죄를 지었다고 할지라도, 지금 오늘이라도 그 죄를 깨닫고 성령의 책망을 수용하여 자신이 성령훼방죄를 지었다고 고백한다면 그는 어떤 죄든지 다 용서받을 수 있습니다. 고로 이 세상 사람이 짓는 죄들 가운데 용서받지 못할 죄는 사실 하나도 없는 것입니다. 다만 회개하지 않아서 용서받지 못할 뿐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더라도 자신이 지금 이 순간에도 성령훼방죄를 짓고 있다면 하나님께서는 그가 잘못 판단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징계를 주실 것입니다. 그러므로 자신이 무엇인가 잘못되었다고 성령께서 깨우쳐주실 때에는 즉시 회개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한 자가 진정 복된 자요, 하나님의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2020년 07월 21일(화)

정병진목사

[크기변환]2020_20200721_075622.jpg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