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유투브 주소 https://youtu.be/TYUOawRAayM
날짜 2023-01-01
본문말씀 마태복음 18:21~35(신약 30면)
설교자 정병진목사
주제어 탕감하다.용서하다,일만달란트빚진자의비유,회개,회심으로서의회개,자범죄회개,행위책과생명책,거듭남,죄용서,유보적용서,일시적석방

2023-01-01(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주님께서 우리의 죄를 탕감해주셨다는 말씀의 의미는?(마18:21~35)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TYUOawRAayM  [혹은 https://tv.naver.com/v/32116415 ]

 

1. 들어가며

  예수님을 믿게 되면 그전에 지었던 모든 죄는 싹 다 없어지는가? 아니면 없는 것처럼 여겨주시는 것인가? 어떤 분은 예수님을 믿으면 과거에 지었던 모든 죄를 다 용서받을 뿐만 아니라, 현재 짓고 있는 죄와 그리고 미래의 죄까지도 다 용서를 받게 된다고 주장한다. 과거의 죄야 예수님을 믿을 때에 그분의 피로 용서받았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현재 짓고 있는 죄를 용서받았다거나 혹은 미래에 지을 죄도 용서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이 아닌가 싶다. 아직 짓지도 아니한 죄를 용서받았다는 것은 실체가 없는데도 실체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똑같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무슨 일이 일어나게 되는가? 하늘에서는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나며, 동시에 이 땅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그런데 우리가 죄를 용서받았다는 말과 동시에 죄를 탕감받았다는 말도 종종 쓰게 된다. 그렇다면 죄를 용서받았다는 말과 탕감받았다는 말은 과연 같은 말인가 아니면 다른 말인가? 그래서 오늘은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과거의 죄는 과연 어떻게 처리되며, 또한 현재 짓고 있는 자범죄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까지 함께 살펴보기를 원한다. 

 

2. 예수님을 진정으로 믿을 때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우리가 예수님을 진정으로 믿게 될 때에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육안으로 볼 때에는 아무런 변화를 찾아볼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적으로 영의 세계에서는 놀라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것은 하늘에서 일어나는 일이 있고, 이 땅에서 일어나는 일도 역시 있다. 

   먼저,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하늘에서 일어나는 일부터 살펴보자. 우리가 진정으로 예수님을 나의 구주와 주님으로 믿게 될 때에 하늘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까? 2가지 일이 일어난다. 첫째는 우리가 지었던 과거의 죄들이 예수님의 피로 덮여진다는 것이다. 이때 과거에 내가 지었던 죄들은 다 행위책에 이미 기록된 채 있는데, 그 행위책에 기록된 채 있는 나의 죄들을 예수님의 피가 그대로 덮어버리는 것이다. 그러면 그 죄를 볼 수가 없다. 그러므로 죄인은 죄는 있으나 죄가 없는 것처럼 되어버린다. 둘째는 어린양의 생명책에 우리의 이름이 기록된다는 것이다. 누가 구원을 받은 상태에 있느냐 하는 것의 가장 확실한 잣대는 무엇일까? 그것은 과연 생명책에 그 이름이 기록되어 있느냐이다. 그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되어 있지 않는 자는 새 예루살렘 성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계21:27). 그런데 진정으로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깨닫고 예수님을 믿게 된다면 그의 이름이 하늘에 있는 생명책에 기록이 된다. 

  둘째,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이 땅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우리가 예수님을 진정으로 믿게 되면 이 땅에서도 놀라운 일이 일어난다. 그것은 성령께서 영원한 생명을 가지고 우리 안에 들어오시는 것이다. 이때 성령은 우리의 존재 중에 영 가운데로 들어오신다. 이때 우리는 우리가 가진 타고난 생명에다가 하나님의 생명을 얻게 된다. 이것을 가리켜 '거듭났다'고 말하는 것이다. 거듭났다는 말은 하나님의 생명이 나에게 덧대어졌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그때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신이 죽어서 천국에 들어갈 사람은 하늘의 생명책에 자신의 이름이 기록된 채 있는 사람이며, 이 땅에서는 자기 안에 성령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3. 회개에는 어떤 종류의 회개가 있는가?

  우리는 보통 죄사함을 받기 위해서 회개를 한다. 그런데 회개의 종류에도 시간적으로 볼 때에 2가지 종류의 회개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나는 처음에 한 번 하는 회개로서, 단회적으로 회개하는 회개 곧 '회심으로서의 회개'가 있다. 그리고 또 하나는 자신이 날마다 짓는 죄를 반복적으로 회개하는 '반복적인 회개'가 있다. 그럼 이 둘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다른가?

  첫째, '회심으로서의 회개'는 일생에 한 번 하는 회개로서, 자신이 처음으로 예수님을 믿을 때 행하는 회개가 바로 이 회개다. 이전에 하나님이 계신지도 모르고 살았고, 하나님께서 그의 아들을 보내어 우리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죽게 하셨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살았던 것을 회개하는 회개가 바로 '회심으로서의 회개'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회개는 일평생에 한 번 하는 회개다. 우리는 회심으로서의 회개를 통해 거듭나게 되고 하늘의 생명책에 자신의 이름이 기록되게 된다. 그리고 이 땅에서는 성령을 받아 그분와 함께 살게 된다. 

  둘째, 그런데 반복적으로 회개하는 '자백하는 회개'가 있다. 이것은 회심으로서의 회개를 한 사람이 다시 죄를 짓게 될 때, 자신이 지은 죄들을 용서받기 위해 행하는 회개로서, 죽는 날까지 행하는 회개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는 예수님 이외에 죄짓지 않고 살아갈 완전한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고로 예수님을 믿었던 사람이라도 믿고 난 후에 지은 죄들을 그냥 놔두어서는 아니된다. 반드시 자백하는 회개를 통하여 그 죄를 회개해야 한다. 그래서 죄사함을 받아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회개치 않은 죄 때문에, 죽을 때에 성령이 떠나가면서 행위책에서 그 이름이 지워질 수 있다. 그리고 성밖으로 쫓겨나거나 지옥에 떨어질 수도 있다. 그러므로 모든 성도들은 죽는 그날까지 회개를 해야 한다. 

 

4. 예수님을 믿을 때에 과거에 지었던 죄들은 어떻게 처리되는가?

  그렇다면, 예수님을 믿을 때에 과거에 지었던 죄들은 어떻게 처리되는 것인가? 그것은 한 마디로 '탕감받는다'라고 말할 수 있다(마18:27,32). 그렇다면, '탕감받는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탕감(蕩減)'이라는 단어는 한자어로서, 흔들 '탕' 자에, 덜 '감' 자다. 이는 빚이나 요금, 세금 따위의 물어야 할 것을 흔들어서 덜어준다는 뜻이다. 이것을 우리말로는 '삭쳐준다'라고 한다. 그러므로 얼핏 보기에는 빚을 덜어준다는 의미로 풀이되는 단어다. 하지만 헬라어 원문으로 보면, '탕감한다'는 단어는 그러한 뜻이 아니다. 왜냐하면 헬라어 원문으로 '탕감하다'는 단어는 '아피에미'라는 단어이기 때문이다. 그럼, '아피에미'라는 단어는 대체 어떤 뜻인가?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의미는 '내버려두다'라는 뜻이다. 그러나 이 단어는 문맥에 따라 여러 가지 의미로 쓰이는데, '버리다'(고전7:11,12,13), '떠나다'(요4:3, 16:28), '내버려두다'(요14:18), '허락하다'(마3:15), '용서하다(사하다)'(마6:14~15, 약5:15, 롬4:7, 행8:12) 등으로 쓰인다. 그런데 빚이나 죄에 대해서 쓰일 때에는 이 단어의 뜻이 대부분 '사하다', '용서하다'의 뜻을 가진다. 그러므로 '탕감받는다'는 말은 '죄를 용서받는다'는 뜻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 예수님을 믿으면 죄를 용서받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18:21~35에 나오는 '용서할 줄 모르는 종의 비유'에서도 이 단어는 두 번은 '용서하다'는 뜻으로 번역되었고(마18:21, 35), 두 번은 '탕감하다'는 뜻으로 번역되고 있다(마18:27,32).

 

5. '탕감받는다' 혹은 '죄를 용서받는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그렇다면, 우리의 죄를 '탕감받는다' 혹은 우리의 죄를 '용서받는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우리의 죄가 완전히 없어지는 것을 가리키는가? 아니면 그 죄를 일시적이지만 없는 것으로 여겨준다는 말인가? 우리는 '아피에미'라는 이 단어를 예수님께서 어떤 의미로 사용하셨는지를 알 수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주님께서 '용서할 줄 모르는 종의 비유'에서 그 의미를 설명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어떤 주인에게 일만 달란트를 빚진 종이 있었다. 그리고 그 돈을 갚아야 할 날짜가 되었을 때에 주인이 그를 불러내었다. 그런데도 그 종은 갚을 것이 없었다. 그러자 주인이 자신의 아내와 자식들을 종으로 팔아서 그리고 자신의 모든 소유를 다 팔아서 그것을 갚으라고 하였다. 그러자 그 종이 애원하면서 말했다. "주인이여, 내게 오래 참아 주십시오. 그러면 내가 장차 갚을 것입니다."(마18:26). 그러자 주인이 그를 불쌍히 여겨 놓아(풀어) 보내면서 그 빚을 전부 탕감하여 주었다. 그런데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일백 데나리온의 아주 작은 빚을 진 자신의 동료 종을 만났다. 그리고는 그의 목을 조르면서 그 빚을 갚으라고 하였다. 그러자 그 동료 종이 엎드린 채 말했다. "나에게 오래 참아 주십시오. 그러면 장차 갚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것을 허락하지 않고 그가 빚을 갚도록 그를 옥에 가둬버렸다. 그러자 그의 동료 종들이 그것을 보면서 매우 마음 아파하였다. 그리고 그와 같은 사실을 소상하게 주인에게 알렸다. 그러자 주인이 노하였다. 주인은 일만 달란트 빚졌던 종을 다시 불러오게 했다. 그리고 그에게 말했다. "악한 종이여, 네가 간청하니 내가 네게 모든 빚을 탕감하여 주었는데, 너는 왜 네게 빚진 자를 불쌍히 여기지 않았느냐? 내가 너를 불쌍히 여김같이 너도 그를 불쌍히 여기는 것이 마땅하지 아니하느냐?"라고 하면서, 그 일만 달란트 빚진 자가 그 돈을 다 갚을 때까지 그를 옥졸들에게 넘겨주라고 하였다. 여기서 '옥졸들'이란 헬라어 원문으로 보면, '고문을 주는 사람, 형벌을 주는 사람'이란 뜻을 가졌다. 그렇다. 만약 그가 자기에게 일백 데나리온 빚진 자를 탕감해 주었더라면 그도 역시 일만 달란트를 탕감받은 채 계속 살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행하지 아니함으로 그는 오히려 형벌주는 자에게 끌려가서 형벌까지 받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므로 여기에서 '탕감받는다'는 뜻이 어떤 의미인지를 우리는 정확히 알 수 있다. 그것은 자신의 지은 죄들을 아주 없애버린다는 뜻이 아니었던 것이다. 다시 말해, 빚문서를 없애버리는 것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것을 죄에 적용하면, 우리가 과거에 지었던 죄들을 기록된 행위책에서 찢어서 없애버린다는 뜻이 아니었던 것이다. 그것은 빚갚는 것을 일시적으로 유예해 준다는 뜻이다. 그리고 그 빚문서를 없애버릴지에 대해서는 빚을 탕감받은 후에 그가 어떻게 살았느냐에 따라 처리하시겠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죄용서를 받은 것은 일시적인 용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회개하여서 과거에 지은 죄를 모조리 다 용서받기는 했어도, 우리가 그 뒤에 어떻게 살아가느냐에 따라 하나님께서 다시 그 죄를 소환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것이 '탕감받는다'는 의미인 것이다. 

 

6. 탕감받은 죄가 완전히 없어지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오늘날 우리가 지은 죄들을 용서받았다고 하는 것은 사실은 '탕감받은 것'이다. 용서를 받기는 받았지만 일시적으로 유예 상태에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만약 우리가 주님으로부터 죄 용서받은 자답게 살지 않고, 죄 용서를 받은 은혜에 합당하게 살지 않는다면 우리가 용서받았던 과거의 죄는 일시에 다시 부활할 수도 있는 것이다. 만약 일만 달란트 빚진 자가 자신에게 아주 작은 양의 빚을 진 자를 불쌍히 여겼더라면, 그는 계속해서 일만 달란트 빚을 탕감받은 상태에서 살아갔을 것이다. 그리고 그가 죽는 날에는 그 빚이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 주인이 자신을 불쌍히 여김같이 자신도 자신에게 빚진 자를 불쌍히 여겼어야 했는데, 그는 그렇게 살지 않았던 것이다. 그렇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우리는 우리가 지었던 과거의 죄가 탕감받은 상태에 놓여 있는 것이다. 고로 천국에 있는 행위책에서 내가 지은 죄의 목록들이 완전히 찢겨져 없어진 것이 아니다.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예수님의 피에 덮여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탕감받은 우리의 죄를 완전히 사라지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것은 우리가 용서받은 자처럼 남들의 죄들도 용서해 주는 삶을 살아야 하는 것이다. 용서받은 자답게 살아가는 것이다. 은혜받은 자답게 살아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죽는 날, 우리의 죄를 덮고 있는 예수님의 피가 걷어지고 말 것이다. 그러면 죄사함도 받을 수 없게 될 것이다. 그리고 믿음을 통해 우리에게 주어진 성령께서도 우리 속에서부터 떠나가고 말 것이다. 그러면서 우리의 이름이 생명책에서 지워지고 말 것이다. 

 

7. 나오며

  그렇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회개함으로 우리는 자신이 지은 죄를 용서받는 것이다. 아니 정확히 말한다면 '탕감받는 것'이다. 죄가 있지만 없는 것처럼 여겨준다는 것이다. 만약 그렇게 하지 않고 하나하나 모든 죄를 다 고백해야만이 죄 용서를 받고 구원을 받는다면 구원받을 사람은 아마 아무도 없을 것이다. 자신이 지은 죄들이 얼마나 많으며, 또한 생각나지도 않은 죄들도 많이 있을텐데, 그 죄를 어찌다 하나도 빠짐없이 회개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자신의 낱낱의 죄를 다 회개해야 구원받는다고 한다면, 이 세상에서 구원받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는 최초로 행하는 회개 곧 회심으로서의 회개를 할 때, 그가 지었던 과거의 모든 죄를 한꺼번에 다 예수님의 피로 덮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그 죄들을 다 용서받게 하시는 것이다. 그래야만이 죄인들이 죄사함을 받고 하나님의 생명을 받아 구원받을 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으면 거의 대부분 구원을 받을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우리가 죄사함을 받은 이후에 방종을 하여 "나는 이미 죄사함을 받았으니 어떻게 살아도 상관없어"라고 하면서 죄짓고 살아간다면 그는 틀림없이 구원에서 탈락하고 말 것이다. 왜냐하면 심판 때에 예수님의 피를 그 행위책으로부터 거둬버릴 것이기 때문이다. 무엇 때문에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는가? 무엇 때문에 하나님께서 피조물이 되셔서 피흘려 죽으셔야 했는가? 그것은 우리 죄 때문이 아닌가? 그런데 또 다시 죄를 밥먹듯이 짓고, 죄를 지어 놓고도 마음 아파하지 않는다면 그는 사실 죄사함을 받은 자로서 합당한 삶을 살고 있지 않는 것이다. 그런 자들은 결국에 구원이 취소되고 말 것이다. 그러므로 죄인들이 과거의 죄를 용서받은 것은 일시적인 조치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의 모든 죄들은 오직 예수님의 피로 용서받는 것이기는 하지만, 우리의 죄를 다시 소환하지 않도록 이후에 죄를 용서받은 자답게 살아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님을 믿고 난 후의 삶을 가볍게 여겨서는 아니 된다. 내게서 과연 회개에 합당한 열매가 나타나고 있는지를 늘 살펴보아야 한다. 내게서 회개에 합당한 열매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거나, 열매가 없는데도 자신이 받은 죄사함이 영원할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아니 된다. 이후의 삶이 우리의 영원한 용서를 결정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더이상 죄를 짓지 않는 것이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겨 주신 일에 충성하는 것이다. 그래도 실수한 것이 있다면 우리는 그 죄를 회개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구원의 최종 관문은 '회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믿고 회개하자. 그리고 순종하고 충성하자. 그러한 자들만이 일시적으로 받은 용서가 영원한 용서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2023년 01월 01일(주일)

정병진목사

[크기변환]2023-01-01 주일오후찬양예배.jpg

 

  • ?
    동탄명성교회 2023.01.03 07:43

    1. 들어가며

      예수님을 믿게 되면 그전에 지었던 모든 죄는 싹 다 없어지는가? 아니면 없는 것처럼 여겨주시는 것인가? 어떤 분은 예수님을 믿으면 과거에 지었던 모든 죄를 다 용서받을 뿐만 아니라, 현재 짓고 있는 죄와 그리고 미래의 죄까지도 다 용서를 받게 된다고 주장한다. 과거의 죄야 예수님을 믿을 때에 그분의 피로 용서받았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현재 짓고 있는 죄를 용서받았다거나 혹은 미래에 지을 죄도 용서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이 아닌가 싶다. 아직 짓지도 아니한 죄를 용서받았다는 것은 실체가 없는데도 실체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똑같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무슨 일이 일어나게 되는가? 하늘에서는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나며, 동시에 이 땅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그런데 우리가 죄를 용서받았다는 말과 동시에 죄를 탕감받았다는 말도 종종 쓰게 된다. 그렇다면 죄를 용서받았다는 말과 탕감받았다는 말은 과연 같은 말인가 아니면 다른 말인가? 그래서 오늘은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과거의 죄는 과연 어떻게 처리되며, 또한 현재 짓고 있는 자범죄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까지 함께 살펴보기를 원한다. 

     

    2. 예수님을 진정으로 믿을 때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우리가 예수님을 진정으로 믿게 될 때에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육안으로 볼 때에는 아무런 변화를 찾아볼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적으로 영의 세계에서는 놀라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것은 하늘에서 일어나는 일이 있고, 이 땅에서 일어나는 일도 역시 있다. 

       먼저,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하늘에서 일어나는 일부터 살펴보자. 우리가 진정으로 예수님을 나의 구주와 주님으로 믿게 될 때에 하늘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까? 2가지 일이 일어난다. 첫째는 우리가 지었던 과거의 죄들이 예수님의 피로 덮여진다는 것이다. 이때 과거에 내가 지었던 죄들은 다 행위책 이미 기록된 채 있는데, 그 행위책에 기록된 채 있는 나의 죄들을 예수님의 피가 그대로 덮어버리는 것이다. 그러면 그 죄를 볼 수가 없다. 그러므로 죄인은 죄는 있으나 죄가 없는 것처럼 되어버린다. 둘째는 어린양의 생명책에 우리의 이름이 기록된다는 것이다. 누가 구원을 받은 상태에 있느냐 하는 것 가장 확실한 잣대는 무엇일까? 그것은 과연 생명책에 그 이름이 기록되어 있느냐이다. 그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되어 있지 않는 자는 새 예루살렘 성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계21:27). 그런데 진정으로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깨닫고 예수님을 믿게 된다면 그의 이름이 하늘에 있는 생명책에 기록이 된다. 

      둘째,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이 땅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우리가 예수님을 진정으로 믿게 되면 이 땅에서도 놀라운 일이 일어난다. 그것은 성령께서 영원한 생명을 가지고 우리 안에 들어오시는 것이다. 이때 성령은 우리의 존재 중에 영 가운데로 들어오신다. 이때 우리는 우리가 가진 타고난 생명에다가 하나님의 생명을 얻게 된다. 이것을 가리켜 '거듭났다'고 말하는 것이다. 거듭났다는 말은 하나님의 생명이 나에게 덧대어졌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그때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신이 죽어서 천국에 들어갈 사람은 하늘의 생명책에 자신의 이름이 기록된 채 있 사람이며, 이 땅에서는 자기 안에 성령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3. 회개에는 어떤 종류의 회개가 있는가?

      우리는 보통 죄사함을 받기 위해서 회개를 한다. 그런데 회개의 종류에도 시간적으로 볼 때에 2가지 종류의 회개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나는 처음에 한 번 하는 회개로서, 단회적으로 회개하는 회개 곧 '회심으로서의 회개'가 있다. 그리고 또 하나는 자신이 날마다 짓는 죄를 반복적으로 회개하는 '반복적인 회개'가 있다. 그럼 이 둘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다른가?

      첫째, '회심으로서의 회개'는 일생에 한 번 하는 회개로서, 자신이 처음으로 예수님을 믿을 때 행하는 회개가 바로 이 회개다. 이전에 하나님이 계신지도 모르고 살았고, 하나님께서 그의 아들을 보내어 우리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죽게 하셨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살았던 것을 회개하는 회개가 바로 '회심으로서의 회개'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회개는 일평생에 한 번 하는 회개다. 우리는 회심으로서의 회개를 통해 거듭나게 되고 하늘의 생명책에 자신의 이름이 기록되게 된다. 그리고 이 땅에서는 성령을 받아 그분와 함께 살게 된다. 

      둘째, 그런데 반복적으로 회개하는 '자백하는 회개'가 있다. 이것은 회심으로서의 회개를 한 사람이 다시 죄를 짓게 될 때, 자신이 지은 죄들을 용서받기 위해 행하는 회개로서, 죽는 날까지 행하는 회개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는 예수님 이외에 죄짓지 않고 살아갈 완전한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고로 예수님을 믿었던 사람이라도 믿고 난 후에 지은 죄들을 그냥 놔두어서는 아니된다. 반드시 자백하는 회개를 통하여 그 죄를 회개해야 한다. 그래서 죄사함을 받아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회개치 않은 죄 때문에, 죽을 때에 성령이 떠나가면서 행위책에서 그 이름이 지워질 수 있다. 그리고 성밖으로 쫓겨나거나 지옥에 떨어질 수도 있다. 그러므로 모든 성도들은 죽는 그날까지 회개를 해야 한다. 

     

    4. 예수님을 믿을 때에 과거에 지었던 죄들은 어떻게 처리되는가?

      그렇다면, 예수님 믿을 때에 과거에 지었던 죄들은 어떻게 처리되는 것인가? 그것은 한 마디로 '탕감받는다'고 말할 수 있다(마18:27,32). 그렇다면, '탕감받는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탕감(蕩減)'이라는 단어는 한자어로서, 흔들 '탕' 자에, 덜 '감' 자다. 이는 빚이나 요금, 세금 따위의 물어야 할 것을 흔들어서 덜어준다는 뜻이다. 이것을 우리말로는 '삭쳐준다'라고 한다. 그러므로 얼핏 보기에는 빚을 덜어준다는 의미로 풀이되는 단어다. 하지만 헬라어 원문으로 보면, '탕감한다'는 단어는 그러한 뜻이 아니다. 왜냐하면 헬라어 원문으로 '탕감하다'는 단어는 '아피에미'라는 단어이기 때문이다. 그럼, '아피에미'라는 단어는 대체 어떤 뜻인가?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의미는 '내버려두다'라는 뜻이다. 그러나 이 단어는 문맥에 따라 여러 가지 의미로 쓰이는데, '버리다'(고전7:11,12,13), '떠나다'(요4:3, 16:28), '내버려두다'(요14:18), '허락하다'(마3:15), '용서하다(사하다)'(마6:14~15, 약5:15, 롬4:7, 행8:12) 등으로 쓰인다. 그런데 빚이나 죄에 대해서 쓰일 때에는 이 단어의 뜻이 대부분 '사하다', '용서하다'의 뜻을 가진다. 그러므로 '탕감받는다'는 말은 '죄를 용서받는다'는 뜻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 예수님을 믿으면 죄를 용서받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18:21~35에 나오는 '용서할 줄 모르는 종의 비유'에서도 이 단어는 두 번은 '용서하다'는 뜻으로 번역되었고(마18:21, 35), 두 번은 '탕감하다'는 뜻으로 번역되고 있다(마18:27,32).

     

    5. '탕감받는다' 혹은 '죄를 용서받는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그렇다면, 우리의 죄를 '탕감받는다' 혹은 우리의 죄를 '용서받는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우리의 죄가 완전히 없어지는 것을 가리키는가? 아니면 그 죄를 일시적이지만 없는 것으로 여겨준다는 말인가? 우리는 '아피에미'라는 이 단어를 예수님께서 어떤 의미로 사용하셨는지를 알 수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주님께서 '용서할 줄 모르는 종의 비유'에서 그 의미를 설명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어떤 주인에게 일만 달란트를 빚진 종이 있었다. 그리고 그 돈을 갚아야 할 날짜가 되었을 때에 주인이 그를 불러내었다. 그런데도 그 종은 갚을 것이 없었다. 그러자 주인이 자신의 아내와 자식들을 종으로 팔아서 그리고 자신의 모든 소유를 다 팔아서 그것을 갚으라고 하였다. 그러자 그 종이 애원하면서 말했다. "주인여, 내게 오래 참아 주십시오. 그러면 내가 장차 갚을 것입니다."(마18:26). 그러자 주인이 그를 불쌍히 여겨 놓아(풀어) 보내면서 그 빚을 전부 탕감하여 주었다. 그런데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일백 데나리온의 아주 작은 빚을 진 자신의 동료 종을 만났다. 그리고는 그의 목을 조르면서 그 빚을 갚으라고 하였다. 그러자 그 동료 종이 엎드린 채 말했다. "나에게 오래 참아 주십시오. 그러면 장차 갚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것을 허락하지 않고 그가 빚을 갚도록 그를 옥에 가둬버렸다. 그러자 그의 동료 종들이 그것을 보면서 매우 마음 아파하였다. 그리고 그와 같은 사실을 소상하게 주인에게 알렸다. 그러자 주인이 노하였다. 주인은 일만 달란트 빚졌던 종을 다시 불러오게 했다. 그리고 그에게 말했다. "악한 종이여, 네가 간청하니 내가 네게 모든 빚을 탕감하여 주었는데, 너는 왜 네게 빚진 자를 불쌍히 여기지 않았느냐? 내가 너를 불쌍히 여김같이 너도 그를 불쌍히 여기는 것이 마땅하지 아니하느냐?"라고 하면서, 그 일만 달란트 빚진 자가 그 돈을 다 갚을 때까지 그를 옥졸들에게 넘겨주라고 하였다. 여기서 '옥졸들'이란 헬라어 원문으로 보면, '고문을 주는 사람, 형벌을 주는 사람'이란 뜻을 가졌다. 그렇다. 만약 그가 자기에게 일백 데나리온 빚진 자를 탕감해 주었더라면 그도 역시 일만 달란트를 탕감받은 채 속 살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행하지 아니함으로 그는 오히려 형벌주는 자에게 끌려가서 형벌까지 받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므로 여기에서 '탕감받는다'는 뜻이 어떤 의미인지를 우리는 정확히 알 수 있다. 그것은 자신의 지은 죄들을 아주 없애버린다는 뜻이 아니었던 것이다. 다시 말해, 빚문서를 없애버리는 것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것을 죄에 적용하면, 우리가 과거에 지었던 죄들을 기록된 행위책에서 찢어서 없애버린다는 뜻이 아니었던 것이다. 그것은 빚갚는 것을 일시적으로 유예해 준다는 뜻이다. 그리고 그 빚문서를 없애버릴지에 대해서는 빚을 탕감받은 후에 그가 어떻게 살았느냐에 따라 처리하시겠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죄용서를 받은 것은 일시적인 용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회개하여서 과거에 지은 죄를 모조리 다 용서받기는 했어도, 우리가 그 뒤에 어떻게 살아가느냐에 따라 하나님께서 다시 그 죄를 소환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것이 '탕감받는다'는 의미인 것이다. 

     

    6. 탕감받은 죄가 완전히 없어지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오늘날 우리가 지은 죄들을 용서받았다고 하는 것은 사실은 '탕감받은 것'이다. 용서를 받기는 받았지만 일시적으로 유예 상태에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만약 우리가 주님으로부터 죄 용서받은 자답게 살지 않고, 죄 용서를 받은 은혜에 합당하게 살지 않는다면 우리가 용서받았던 과거의 죄는 일시에 다시 부활할 수도 있는 것이다. 만약 일만 달란트 빚진 자가 자신에게 아주 작은 양의 빚을 진 자를 불쌍히 여겼더면, 그는 계속해서 일만 달란트 빚을 탕감받은 상태에서 살아갔을 것이다. 그리고 그가 죽는 날에는 그 빚이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 주인이 자신을 불쌍히 여김같이 자신도 자신에게 빚진 자를 불쌍히 여겼어야 했는데, 그는 그렇게 살지 않았던 것이다. 그렇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에 우리는 우리가 지었던 과거의 죄 탕감받은 상태에 놓여 있는 것이다. 고로 천국에 있는 행위책에서 내가 지은 죄의 목록들이 완전히 찢겨져 없어진 것이 아니다.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예수님의 피에 덮여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탕감받은 우리의 죄를 완전히 사라지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것은 우리가 용서받은 자처럼 남들의 죄들도 용서해 주는 삶을 살아야 하는 것이다. 용서받은 자답게 살아가는 것이다. 은혜받은 자답게 살아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죽는 날, 우리의 죄를 덮고 있는 예수님의 피가 걷어지고 말 것이다. 그러면 죄사함도 받을 수 없게 될 것이다. 그리고 믿음을 통해 우리에게 주어진 성령께서도 우리 속에서부터 떠나가고 말 것이다. 그러면서 우리의 이름이 생명책에서 지워지고 말 것이다. 

     

    7. 나오며

      그렇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회개함으로 우리는 자신이 지은 죄를 용서받는 것이다. 아니 정확히 말한다면 '탕감받는 것'이다. 죄가 있지만 없는 것처럼 여겨준다는 것이다. 만약 그렇게 하지 않고 하나하나 모든 죄를 다 고백해야만이 죄 용서를 받고 구원을 받는다면 구원받을 사람은 아마 아무도 없을 것이다. 자신이 지은 죄들이 얼마나 많으며, 또한 생각나지도 않은 죄들도 많이 있을텐데, 그 죄를 어찌다 하나도 빠짐없이 회개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자신의 낱낱의 죄를 다 회개해야 구원받는다고 한다면, 이 세상에서 구원받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는 최초로 행하는 회개 곧 회심으로서의 회개를 할 때, 그가 지었던 과거의 모든 죄를 한꺼번에 다 예수님의 피로 덮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그 죄들을 다 용서받게 하시는 것이다. 그래야만이 죄인들이 죄사함을 받고 하나님의 생명을 받아 구원받을 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으면 거의 대부분 구원을 받을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우리가 죄사함을 받은 이후에 방종을 여 "나는 이미 죄사함을 받았으니 어떻게 살아도 상관없어"라고 하면서 죄짓고 살아간다면 그는 틀림없이 구원에서 탈락하고 말 것이다. 왜냐하면 심판 때에 예수님의 피를 그 행위책으로부터 거둬버릴 것이기 때문이다. 무엇 때문에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는가? 무엇 때문에 하나님께서 피조물이 되셔서 피흘려 죽으셔야 했는가? 그것은 우리 죄 때문이 아닌가? 그런데 또 다시 죄를 밥먹듯이 짓고, 죄를 지어 놓고도 마음 아파하지 않는다면 그는 사실 죄사함을 받은 자로서 합당한 삶을 살고 있지 않는 것이다. 그런 자들은 결국에 구원이 취소되고 말 것이다. 그러므로 죄인들이 과거의 죄를 용서받은 것은 일시적인 조치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의 모든 죄들은 오직 예수님의 피로 용서받는 것이기는 하지만, 우리의 죄를 다시 소환하지 않도록 이후에 죄를 용서받은 자답게 살아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님을 믿고 난 후의 삶을 가볍게 여겨서는 아니 된다. 내게서 과연 회개에 합당한 열매가 나타나고 있는지를 늘 살펴보아야 한다. 내게서 회개에 합당한 열매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거나, 열매가 없는데도 자신이 받은 죄사함이 영원할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아니 된다. 이후의 삶이 우리의 영원한 용서를 결정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더이상 죄를 짓지 않는 것이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겨 주신 일에 충성하는 것이다. 그래도 실수한 것이 있다면 우리는 그 죄를 회개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구원의 최종 관문은 '회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믿고 회개하자. 그리고 순종하고 충성하자. 그러한 자들만이 일시적으로 받은 용서가 영원한 용서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2023년 01월 01일(주일)

    정병진목사


  1. 노아가 받은 은사는 대체 무엇이었는가?(창6:5~22)_2023-01-29(주일)

    2023-01-29(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노아가 받은 은사는 대체 무엇이었는가?(창6:5~22)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7g8nTvj4sn4 [또는 https://tv.naver.com/v/32764038] 1. 들어가며 노아는 당대에 완전한 자였다. 다시 말해 흠이 없는 ...
    Date2023.01.29 By갈렙 Views43
    Read More
  2. 창세기강해(98) 하나님의 약속은 정한 때와 기한이 있다(창21:1~7)_2023-01-22(주일)

    2022-01-22(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98) 하나님의 약속은 정한 때와 기한이 있다(창21:1~7)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Kb-ScTWS0cE 1. 들어가며 하나님의 약속은 언제 성취될까? 하나님께서는 언제나 먼저 약속을 하신 다음...
    Date2023.01.21 By갈렙 Views19
    Read More
  3. 영적으로 볼 때 회개는 언제까지 해야 하는가?(출34:6~9)_2023-01-15(주일)

    2023-01-15(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영적으로 볼 때 회개는 언제까지 해야 하는가?(출34:6~9)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KpOtfJco9iw [또는 https://tv.naver.com/v/32453835] 1. 들어가며 업로드 중 2023년 01월 15일(주일) 정병진목사
    Date2023.01.15 By갈렙 Views22
    Read More
  4. 사도 바울도 회개했을까?(행22:1~21)_2023-01-08(주일)

    2023-01-08(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사도 바울도 회개했을까?(행22:1~21)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Su691s-kig4 [혹은 https://tv.naver.com/v/32238772] 1. 들어가며 바울도 과연 회개했을까? 우리는 성경에 바울에 관한 기록들을 갖...
    Date2023.01.08 By갈렙 Views61
    Read More
  5. 주님께서 우리의 죄를 탕감해주셨다는 말씀의 의미는?(마18:21~35)_2023-01-01(주일)

    2023-01-01(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주님께서 우리의 죄를 탕감해주셨다는 말씀의 의미는?(마18:21~35)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TYUOawRAayM [혹은 https://tv.naver.com/v/32116415 ] 1. 들어가며 예수님을 믿게 되면 그전에 지었던 ...
    Date2023.01.02 By갈렙 Views55
    Read More
  6. 사가랴와 엘리샤벳의 영성, 상상 이상의 것이었다(눅1:39~45과 67~79)_2022-12-25(주일)

    2022-12-25(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사가랴와 엘리샤벳의 영성, 상상 이상의 것이었다(눅1:39~45과 67~79)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ar2pdB7ufzo [혹은 https://tv.naver.com/v/31902872 ] 1. 들어가며 우리는 사가랴와 엘리샤벳을 떠...
    Date2022.12.25 By갈렙 Views42
    Read More
  7. 예수님이 말씀하신 '나의 새 이름'이 들려주는 놀라운 비밀(계3:12)_2022-12-18(주일)

    2022-12-18(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예수님이 말씀하신 '나의 새 이름'이 들려주는 놀라운 비밀(계3:12)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SvHXly-7plg [혹은 https://tv.naver.com/v/31818360 ] 1. 들어가며 성경은 계시들의 기록이다. 그것은...
    Date2022.12.18 By갈렙 Views47
    Read More
  8. 바울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율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을까?(롬2:13)_2022-12-11(주일)

    2022-12-11(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바울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율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을까?(롬2:13)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ZtmR4itLyJI
    Date2022.12.11 By갈렙 Views12
    Read More
  9. 창세기강해(85) 하나님의 때와 아브라함의 두번째 실수(창16:1~3과15~17:1)_2022-12-04(주일)

    2022-12-04(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85) 하나님의 때와 아브라함의 두번째 실수(창16:1~3과15~17:1)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978ZpBQP9pA 아브라함은 정말 처음부터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었을까? 그래서 갈대아 우르를 떠...
    Date2022.12.03 By갈렙 Views15
    Read More
  10. 이삭이 받은 은사들과 그가 소유한 악한 영들은 어떤 것인가?(창22:9~11)_2022-11-27(주일)

    2022-11-27(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이삭이 받은 은사들과 그가 소유한 악한 영들은 어떤 것인가?(창22:9~11)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OtWvhV-wBu4 [또는] https://tv.naver.com/v/31251972 1. 들어가며 창세기에서 이삭의 삶은 그의 ...
    Date2022.11.30 By갈렙 Views39
    Read More
  11.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이 받은 7가지 은사는 무엇인가(창12:1~9)_2022-11-20(주일)

    2022-11-20(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이 받은 7가지 은사는 무엇인가(창12:1~9)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_1dr5FVJQ5A [혹은 https://tv.naver.com/v/31023178 ] 1. 들어가며 우리는 아브라함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Date2022.11.20 By갈렙 Views55
    Read More
  12. 위대한 사도 바울에게도 과연 악한 영들이 있었을까?(행15:36~41)_2022-11-13(주일)

    2022-11-13(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위대한 사도 바울에게도 과연 악한 영들이 있었을까?(행15:36~41)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E_ek8LbBS3k [혹은 https://tv.naver.com/v/30826490 ] 1. 들어가며 과연 최고로 영성이 깊었던 대사도인...
    Date2022.11.13 By갈렙 Views37
    Read More
  13. 그리스도인들에게 행함(행위)은 어떤 의미가 있는가?(요일3:13~18)_2022-11-06(주일)

    2022-11-06(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그리스도인들에게 행함(행위)은 어떤 의미가 있는가?(요일3:13~18)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BdMJGOwpVoY [혹은 https://tv.naver.com/v/30583858 ] 1. 들어가며 그리스도인들에게 행위 곧 행함은 ...
    Date2022.11.06 By갈렙 Views55
    Read More
  14. 창세기강해(72)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불러내신 진짜 이유는(창11:31~12:1)_2022-10-30(주일)

    2022-10-30(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72)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불러내신 진짜 이유는(창11:31~12:1)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cPdwcALEdrc 아브라함은 진정 그의 고향과 친족과 아버지의 집을 떠난 것인가 아니면 그곳으로...
    Date2022.10.29 By갈렙 Views26
    Read More
  15. 창세기강해(65) 바벨탑의 건축과 인류의 분산이 주는 교훈(창11:1~9)_2022-10-23(주일)

    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창세기강해(65) 바벨탑의 건축과 인류의 분산이 주는 교훈(창11:1~9)_2022-10-21(금) https://youtu.be/R-VE1qhkUV4 1. 들어가며 창세기의 이야기는 읽어도 읽어도 또 읽고 싶어지는 이야기다. 그 이유는 사람에 따라 조금씩은 다르겠지...
    Date2022.10.19 By갈렙 Views43
    Read More
  16. 창세기강해(59)무지개언약, 평화의 언약인가 생명의 언약인가?(창9:8~17)_2022-10-09(주일)

    2022-10-09(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59)무지개언약, 평화의 언약인가 생명의 언약인가?(창9:8~17)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5k1S_tZJei4 진리의 말씀은 참으로 우리를 자유케 한다. 그리스도인들 중에는 지금도 이유를 알 ...
    Date2022.10.08 By갈렙 Views39
    Read More
  17. 창세기강해(52) 노아시대 홍수는 전 세계적인 홍수였나 국지적인 홍수였나?(창7:17~8:19)_2022-10-02(주일)

    아침묵상입니다. 제목: 창세기강해(52) 노아시대 홍수는 전 세계적인 홍수였나 국지적인 홍수였나?(창7:17~8:19)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xRd0NfIQqJE 1. 노아의 방주는 어떻게 설계되었고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노아가 만든 방주는 배가 아...
    Date2022.09.27 By갈렙 Views52
    Read More
  18. 창세기강해(49) 한 번 위대한 신앙인이 나오면 그 후에도 축복이 있다(창6:13~22)_2022-09-25(주일)

    2022-09-25(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49) 한 번 위대한 신앙인이 나오면 그 후에도 축복이 있다(창6:13~22)_2022-09-25(주일) https://youtu.be/GNlH_V9ljlo 오늘날 내가 열심히 살고 있는데도 복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알고 보니 ...
    Date2022.09.24 By갈렙 Views33
    Read More
  19. 창세기강해(46) 3대에 걸쳐 신앙을 잘 지키면 위대한 신앙 후손이 나온다(창5:25~32)_2022년 09월 18일(주일)

    2022년 09월 18일(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46) 3대에 걸쳐 신앙을 잘 지키면 위대한 신앙 후손이 나온다(창5:25~32)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lW46FgIOWos 1. 아담의 10대 후손 가운데 하나님께서 특별히 언급한 사람은 누...
    Date2022.09.18 By갈렙 Views41
    Read More
  20. 창세기강해(42) 하나님 없는 가인 종족과 하나님을 찾았던 셋 종족의 차이(창4:16~26)_2022-09-11(주일)

    2022-09-11(주일) 주일오후찬양예배 제목: 창세기강해(42) 하나님 없는 가인 종족과 하나님을 찾았던 셋 종족의 차이(창4:16~26)_동탄명성교회 정병진목사 https://youtu.be/f-gZX0Ya3JE 이 세상은 잠시 거쳐가는 정거장이다. 그런데 가인과 그의 후손들은 그...
    Date2022.09.10 By갈렙 Views3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