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입니다.

제목: 믿는 자는 기도하고 먹는다면 우상의 제물이라도 상관없다는 말은 과연 옳은 것인가?(고전8:1~13)_2019-08-21(수)

https://youtu.be/4x-zZFTYC3g

 

1. 음식이나 우상의 제물에 관한 취식의 말씀은 어디에 나와 있나요?

  로마서 14장과 고린도전서 8장에 나와 있습니다.

 

2.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우상의 제물이라도 기도하고 먹으면 아무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합니다. 맞는 말인가요?

  아닙니다. 우상의 제물(우상에게 바쳐진 제물)은 3가지 측면에서 먹어서는 아니 됩니다. 첫째, 우상에게 바쳐진 제물은 우상의 소유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고로 우상의 실체인 귀신이 그것을 장악하고 있어 저주를 받을 수 있습니다. 둘째, 우상의 제물을 먹는 것을 허용하게 되면 우상의 제물을 먹어도 아무 상관이 없다고 믿게 되니, 우상이 없다고 믿는다면 자기가 우상에게 절해도 아무 상관없다고 주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셋째, 우상의 제물은 우상과 교제하는 자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는 마치 우리가 예수님의 피와 살을 기념하는 성찬식을 행하면 예수님과 교제하는 자가 되듯이, 귀신에게 바쳐진 제물을 먹으면 귀신과 교제하는 자가 되기 때문입니다.

 

3. 로마서 14장의 말씀은 고린도전서 8장의 말씀과 어떤 차이가 있는 것입니까?

  로마서 14장의 말씀은 율법의 음식법에 관한 말씀입니다. 그러나 고린도전서 8장의 말씀은 음식 중에서 우상의 제물이라는 관점에서 살펴본 것입니다. 그러므로 로마서 14장의 관점을 고린도전서 8장의 관점으로 설명하면 안 됩니다. 그렇다면, 롬14장의 말씀은 어떤 것입니까? 롬14장의 말씀은 "만물이 다 깨끗하되 거리낌으로 먹는 사람에게는 악한 것(롬14:20)"이라고 하는 관점입니다. 다시 말해, 레11장에서 부정한 음식이라고 규정된 음식 취식이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건 이후에는 폐지되었으므로, 그리스도인들은 이제 무엇이든지 먹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행10장). 그런데 유대인으로서 예수님을 믿는 자가 이미 그리스도 안에 들어왔을지라도 예전 율법의 규정에 따라 먹을 수 없다고 규정된 부정한 음식을 먹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방인들이 예수님을 믿게 되었다면 그는 어떤 음식이라고 아무 거리낌이 없이 먹을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두고 서로가 서로를 비난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모두가 다 자기를 위하여 먹거나 먹지 않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위하여 먹거나 먹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고전8장의 말씀은 다릅니다. 이것은 처음부터 "우상에게 바쳐진 제물"의 취식에 관한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사도바울은 우상에게 바쳐진 제물은 먹지 말라고 한 것입니다.

 

4. 만약 우상의 제물인 줄 알고 먹게 된다면 어떤 해를 입게 되는 것인가요?

  고전8장에서는 3가지 해가 발생한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첫째, 먹는 자의 양심이 연약해지고 더럽혀지게 됩니다. 여기서 "양심"이란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의 한 기관을 가리키는 것이므로, 곧 사람의 영이 연약해지고 더럽혀지게 되는 것입니다. 둘째, 믿음이 연약한 자의 양심에 상처를 주게 됩니다. 결국 믿음이 연약한 자도 우상의 제물을 먹게 되므로 결국 그를 죄짓게 만드는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 셋째, 믿음이 연약한 자가 범죄하여 결국 멸망당할 수도 있게 할 수 있습니다. 고로 우상의 제물은 절대 먹지 말아야 합니다.

 

5. 오늘날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다만 음식을 먹을 때에 무엇에 주의해야 하나요?

  그리스도인들은 포도주를 마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위장병을 고칠 수도 있고, 지금도 이스라엘에서는 음료 대용으로 먹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한국적인 상황에서는 "포도주"를 마시는 일은 주의하고 삼가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믿음이 약한 어떤 형제가 믿음 좋은 선배가 포도주를 먹고 있는 것을 보았을 때에 그가 실족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내게 있는 자유라고 해서 무조건 다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때로는 상대방을 헤치게 할 수 있는 것이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어떤 음식은 먹는 것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래서 사도바울은 믿음 약한 형제 때문에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않겠다고 했고(고전8:13), 포도주도 마시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롬14:21).

 

2019년 8월 21일(수)

정병진목사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